사회
사회일반
무주군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수입ㆍ생산ㆍ가공 유통 관내 업체 대상… 20일까지
기사입력: 2021/08/12 [11: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무주군이 여름 휴가철 안전한 식품 공급을 위해 수입량 증가로 원산지 표시 위반 우려가 높은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20일까지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을 실시한다. (무주군 농업기술센터 전경)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무주군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안전한 식품 공급을 위해 수입량 증가로 원산지 표시 위반 우려가 높은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20일까지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을 실시한다.

 

특히 수입수산물에 대한 유통이력 정보를 바탕으로 단계별 이력을 추적해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에 대해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특별 단속은 관광 성수기인 여름철을 맞아 지역을 찾는 방문객이 급증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배달음식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강화해 광범위하고 효율적인 단속을 진행해 사각지대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무주군 이은창 농업정책과장은 "원산지 표시는 수산물을 찾는 소비자에 대한 알권리 보장과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의 첫걸음"이라며 "이번 특별단속을 통해 한가위를 앞두고 제수용품을 준비하는 소비자 모두가 건강한 먹거리인 수산물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산물을 유통하는 업체는 관련 법률에 따라 포장지 또는 진열대 인근 푯말에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거짓표시로 적발될 경우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이 부과되며 미표시는 각 품목별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만일, 5년 이내에 2회 이상 적발되면 10년 이하 징역 또는 15,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가중처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uju-gun crackdown on 'violation of origin labeling for seafood'

For import, production, processing and distribution companiesup to the 20th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supply safe food for the summer vacation season, Muju-gun, Jeollabuk-do, will implement the 'Crime against violations of the labeling of origin of aquatic products' until the 20th, targeting retailers who are at high risk of violating the labeling of origin due to increased imports.

 

In particular, based on the distribution history information of imported seafood, it plans to intensively check for violations of country of origin labeling by tracing the history of each stage.

 

As the demand for food delivery is increasing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such as a sharp increase in the number of visitors to the region during the summer season, the peak tourism season, the special crackdown will be conducted by strengthening the cooperative system between related organizations and conducting extensive and efficient crackdowns to eliminate blind spots at the source. blocked with

 

Lee Eun-chang, head of the agricultural policy department in Muju-gun, said, "The indication of the origin is the first step in ensuring the right to know and establishing a fair trade order for consumers looking for seafoo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you can enjoy it with peace of mind."

 

Meanwhile, in accordance with relevant laws, companies that distribute seafood must indicate the country of origin on packaging paper or on signposts near display shelves so that consumers can easily recognize them.

 

If caught with false labeling,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7 years or a fine of not more than 100 million won will be imposed.

 

If caught twice or more within 5 years,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10 years or a fine of not more than 150 million won will be aggrava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