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형세 전북경찰청장 '덕진署 초도' 방문
업무유공자 표창장 수여ㆍ수사부서 역량강화 방안 토의
기사입력: 2021/08/17 [16: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이 지난 17일 초도방문 형식으로 전주 덕진경찰서를 찾아 2층 소회의실에서 박정환(총경) 서장을 비롯 각 과장 및 수사부서 계ㆍ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사 역량 강화' 방안을 골자로 치안현장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 덕진경찰서     © 김현종 기자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이 지난 17일 초도방문 형식으로 전주 덕진경찰서를 찾아 2층 소회의실에서 박정환(총경) 서장을 비롯 각 과장 및 수사부서 계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역량 강화 방안을 골자로 치안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업무유공자 표창장 수여 및 격려전주 덕진경찰서 치안현황 청취일선 현장의 효율적인 치안서비스 제공 방향수사부서 고충과 책임 수사 등 역량 강화 방안에 대한 토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청장은 이 자리에서 "책임수사 원년을 맞아 유능하고 단합된 경찰상 확립으로 생활정의 실천을 통해 전북치안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덕진경찰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법과 제도에 의한 법집행이라도 이를 행함에 있어 기회의 평등과정의 공정결과의 정의가 보장되지 않는다면 결국, 국가 폭력에 불과하고 저항의 대상이 될 것"이라며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의 정책 결정과 법집행 과정에 '공정'의 신념이 깃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창경 75년만의 대() 전환기를 국민적 실망과 우려를 가중시킬 수 있는 '위기'가 아닌 경찰 신뢰를 한 단계 높이는 절호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개혁의 취지와 국민적 기대에 부합하는 개혁 과제들을 일부 부서와 기능이 아닌 전 경찰의 사명으로 인식하고 제도 뿐만 아니라 업무문화 등 모든 틀의 대대적 변화를 통해 국민 접점에서부터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ung-se visits 'Deokjin Chodo'

Awarding a citation for work meritorious people and discussing ways to strengthen the capabilities of the investigative department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ung-se (police chief) visited the Jeonju Deokjin Police Station on the 17th in the form of an initial visit to the small meeting room on the second floor, and in the presence of Chief Park Jeong-hwan (Superintendent), each department manager, and the head of the investigation department, the plan was to strengthen the capacity. Held a field meeting.

 

On this day, the meeting took place in the order of awarding citations and encouragement to those of merit, listening to the current state of security at the Deokjin Police Station in Jeonju, the direction of providing efficient security services at front-line sites, and discussing ways to strengthen capabilities such as grievances and responsibility investigations of the investigation department.

 

At this meeting, Commissioner Lee urged, "In the first year of the responsible investigation, I would like to become a Deokjin police officer that raises the quality of security in Jeollabuk-do through the practice of living justice by establishing a competent and united police image."

 

In particular, he said, "Even if the law is enforced by law and system, if equality of opportunity, fairness of process, and justice of results are not guaranteed in doing so, eventually it will be nothing more than state violence and will become a target of resistance." The belief of 'fairness' must be embedded in the policy making and law enforcement process," he emphasized.

 

"In order to make the great transition period in Changgyeong 75 years ago not a 'crisis' that can aggravate public disappointment and concern, but a golden 'opportunity' to raise the trust of the police to the next level, reforms that meet the purpose of the reform and public expectations We need to recognize the tasks as the mission of the entire police rather than some departments and functions, and make them feel the change from the point of contact of the people through major changes not only in the system but also in all frameworks such as work and culture,"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