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업/산업
익산시, 글로벌 첨단 식품산업 메카 비상
천일식품㈜ㆍK스마트코리아㈜… 818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8/17 [19: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7일 정헌율(왼쪽에서 두 번째) 익산시장과 전북도 신원식 농축산식품국장이 천일식품㈜ 천석규 대표ㆍK스마트코리아㈜ 임종왕 대표 등과 오는 2023년까지 94,883㎡ 부지에 총 818억원을 투자해 230명의 신규고용 창출을 골자로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  글로벌 첨단 식품산업의 메카로 비상하고 있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조감도.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냉동식품 전문기업인 천일식품과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K스마트코리아글로벌 첨단 식품산업의 메카로 비상하고 있는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했다.

 

17일 정헌율 익산시장전북도 신원식 농축산식품국장천일식품천석규 대표K스마트코리아임종왕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식품클러스터에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분양입주 신청까지 완료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2개 기업은 오는 2023년까지 94,883부지에 총 818억원을 투자해 230명의 신규고용 창출을 약속했다.

 

특히 이들 기업은 국가식품클러스터가 품고 있는 농식품원료R&D판로수출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제도를 활용, 익산시농식품부전북도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등 각 기관과 함께 새로운 성장 활로를 모색할 예정이다.

 

전북도와 익산시는 국내 식품산업의 메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전문적인 기업지원 시설의 확대 구축투자여건 개선기업 방문 및 초청 상담 등 타킷형 투자유치 활동을 한층 강화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익산에 단비 같은 대규모 투자를 결정해준 2개 기업 대표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이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기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 환경 조성 및 애로사항 해소 등 아낌없는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전북도 신원식 농축산식품국장은 "천일식품K스마트코리아가 변해가는 식품산업 트렌드에 걸맞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K-Food 대표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하는 동시에 국가식품클러스터가 글로벌 식품시장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일식품19741214일 법인을 설립했으며 국내 최초로 교자만두 양산체계 구축 및 생산을 통해 천만불 수출산업탑상 및 전국품질경영대회에서 대통령 금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최고 냉동식품 전문회사로 47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선두주자다.

 

공장은 인천 남동 국가산단(냉동볶음밥냉동육가공 등)과 충남 홍성(냉동면류 등) 2곳에 있으며 천일물류 회사도 보유하고 있다.

 

남동 국가산단에 있는 인천공장의 생산능력이 한계에 달하자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6574(18,323) 부지에 452억원을 투자해 5G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HMR 공장을 2023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하고 있다.

 

오는 9월 분양계약을 체결하는 절차를 거쳐 2022년 하반기 본격적으로 착공계획대로 공장이 가동되면 130여명의 신규 인력을 고용할 예정이다.

 

K스마트코리아2020년 법인을 설립, 한국의과학연구원에서 4세대 포스트바이오틱스 기술이전을 받아 당뇨항암면역 효과가 뛰어난 건강기능식품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올 하반기에 34,909(10,560) 부지에 약 366억원을 투자해 포스트바이오틱스 기술을 기반으로 현미동충하초녹차 카테킨 등을 이용한 유산균 파우더와 유산균 쌀 등을 제조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 준공이 완료되면 100여명의 고용인원을 창출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북도에 따르면 올 들어 16개 사가 분양계약을 완료했으며 20217월 기준 국내외 식품기업 106개 사가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둥지를 틀고 가동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a global high-tech food industry mecca

Cheonil Foods Co. Ltd. K Smart Korea Co., Ltd.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81.8 billion won

 

Reporter Kim Hyun-jong

 

Cheonil Foods, a company specializing in frozen food, and K Smart Korea, a company specializing in health functional food, decided to invest in the Iksan National Food Cluster Industrial Complex in Jeollabuk-do, which is emerging as the mecca of the global high-tech food industry.

 

On the 17th, Iksan Mayor Jeong Heon-yul, Jeonbuk Province’s Shinwon-shik of Livestock and Food Affairs Bureau, Cheonil Foods CEO Cheon Seok-gyu, and K Smart Korea’s CEO Im Jong-wang attended,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the National Food Cluster and completed the application for sale and occupancy.

 

Through this investment agreement, the two companies promised to create 230 new jobs by investing a total of 81.8 billion won on a 94,883site by 2023.

 

In particular, these companies will utilize the comprehensive and systematic support system such as agri-food raw materials, R&D, market, and export of the National Food Cluster, and seek new growth paths with each institution such as Iksan City,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Jeonbuk Province, and Korea Food Industry Cluster Promotion Agency. Is expected.

 

Jeollabuk-do and Iksan-si will further strengthen target-typ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such as expansion of specialized corporate support facilities, improvement of investment conditions, company visits and invitational consultations, so that they can stand tall as the mecca of the domestic food industry.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the representatives of the two companies who decided to make a large-scale investment such as Danbi in Iksan despite the economic situation contracted in the aftermath of the ongoing Corona 19." He promised unstinting support and cooperation, such as creating an investment environment and resolving difficulties, so that it can grow into a global food company.

 

Director Shin Won-sik of the Department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of Jeollabuk-do Province said, “I hope that Cheonil Food and K-Smart Korea will grow into representative K-Food companies that represent Korea in line with the changing food industry trend, and at the same time, the National Food Cluster will become the center of the global food market. We plan to do everything we can to make it happen,” he said.

 

On the other hand, Cheonil Foods Co., Ltd. was established on December 14, 1974, and was the first in Korea to establish and produce a mass production system for gyoza dumplings. It is a leader with a 47-year history.

 

The factories are located in Namdo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Incheon (frozen fried rice, frozen meat processing, etc.) and Hongseong, Chungnam (frozen noodles, etc.), and Cheonil Logistics Company also owns it.

 

When the production capacity of the Incheon plant in the southeaster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reached its limit, 45.2 billion won was invested in the 65,74 m² (18,323 pyeong) site of the National Food Cluster Industrial Complex in Iksan, Jeollabuk-do, and a smart HMR plant using 5G technology was completed in the first half of 2023. is aiming for

 

After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signing a sale contract in September, construction will start in earnest in the second half of 2022 and the factory will be operated as planned, and 130 new workers will be hired.

 

K-Smart Korea Co., Ltd., established in 2020, is a company that manufactures health functional foods with excellent anti-diabetic, anti-cancer, and immune effects by receiving the 4th generation postbiotic technology transfer from the Korea Institute of Medical Scienc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t plans to invest about 36.6 billion won on a 34,909(10,560 pyeong) site to manufacture lactic acid bacteria powder and lactic acid bacteria rice using brown rice cordyceps and green tea catechins based on postbiotic technology.

 

When the construction is complet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of great help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create jobs if about 100 employees are created.

 

Meanwhile, according to Jeollabuk-do, 16 companies completed sales contracts this year, and as of July 2021, 106 domestic and foreign food companies are nesting in the National Food Clust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변산해수욕장 '2021 우수해수욕장' 선정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