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업/산업
에디슨모터스㈜ '군산공장' 준공
전북 군산형 일자리 가속도… EV 버스ㆍ트럭 등 2,200여대 생산
기사입력: 2021/08/19 [14: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으로 추진동력을 얻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지난 6월 ㈜명신의 첫 전기차 생산 출고에 이어 중ㆍ대형 전기버스 등을 생산할 에디슨모터스㈜ 군산공장 준공 기념식이 19일 새만금 산업단지 1공구에서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 에디슨모터스㈜ 강영권 회장ㆍ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ㆍ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ㆍ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ㆍ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등 관련 중앙부처와 송하진 전북지사ㆍ강임준 군산시장 등이 준공 기념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시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 전북지사가 축사를 통해 "강한 중견ㆍ중소기업 중심의 새로운 일자리 모델인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통해 군산은 위기를 딛고 전기 상용차의 핵심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꿈이 아닌 현실로 상생협약 이행과 함께 기술 개발지원 등을 적기에 추진해 사업의 조기 정착에 힘쓰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가 생산라인 견학을 위해 자리를 옮기는 과정에 에디슨모터스㈜ 강영권(앞줄 오른쪽 첫 번째)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통해 "전문 인력 양성ㆍ전북 군산형 일자리 특례보증 지원ㆍ선진형 임금체계 구축ㆍ공동 근로복지기금 도입 등 정책적 지원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조기 정착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에디슨모터스㈜ 강영권(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회장이 2도어 타입의 2인용 화물 전기차로 고출력의 리튬 배터리 팩이 장착되고 배터리 성능과 수명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체 개발한 Smart BMS(Battery Management System) 기술이 적용된 'Smart T 1.0'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오른쪽에서 세 번째) 전북지사ㆍ에디슨모터스㈜ 강영권(왼쪽에서 네 번째) 회장ㆍ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에서 세 번째) 대표ㆍ강임준(오른쪽에서 두 번째) 군산시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노ㆍ사ㆍ민ㆍ정이 함께하는 전북 군산형 상생일자리 사업으로 준공된 에디슨모터스㈜ 정문에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오른쪽) 전북지사가 에디슨모터스㈜ 군산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송영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으로 추진동력을 얻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지난 6명신의 첫 전기차 생산 출고에 이어 에디슨모터스의 신규 공장 준공으로 군산이 전기 상용차의 핵심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다.

 

정이 함께하는 전북 군산형 상생일자리 사업으로 중대형 전기버스 등을 생산할 에디슨모터스군산공장 준공 기념식이 19일 새만금 산업단지 1공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준공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등 관련 중앙부처와 송하진 전북지사강임준 군산시장 등 40여명이 참석해 신규 전기차 생산공장 준공을 축하했다.

 

기념식은 에디슨모터스강영권 회장의 환영사축사준공을 기념하는 테이프 커팅군산공장 생산 1호차 전달식차량 시승생산라인 견학상생형 지역일자리 인증현판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 축사를 통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양대 노총이 전국 최초로 함께 참여한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일자리가 줄어드는 어려운 상황에 도약의 기회를 만들어낸 결실로 1호차 출고의 기쁜 소식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강한 중견중소기업 중심의 새로운 일자리 모델인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통해 군산은 위기를 딛고 전기 상용차의 핵심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말문을 연 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꿈이 아닌 현실"이라며 "상생협약 이행과 함께 기술 개발지원 등을 적기에 추진해 사업의 조기 정착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전기차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도민의 열망과 기업노조의 상생 의지가 만든 결과""관의 의지를 원동력으로 삼아 군산을 국내 최대 전기차 생산지미래 자동차 중심지로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도()가 든든하게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문 인력 양성전북 군산형 일자리 특례보증 지원선진형 임금체계 구축공동 근로복지기금 도입 등 정책적 지원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조기 정착에 속도를 내겠다""전북 전기차 산업의 성공은 시장진출과 수요 확대에 있는 만큼, 전북의 힘으로 만든 전기차 '스마트(SMART) T1''다니고 밴(VAN)'에 도민 여러분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개방형 R&D산학연 협력을 통한 지역 동반성장상생의 노사문화 등 중견 중소기업 중심의 수평적 산업생태계 구축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전기차 생산이 본격화되면 전기 SUV전기트럭전기버스 등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이 군산은 물론 전북도의 핵심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에디슨모터스군산공장은 총 302억원을 투자해 부지면적 105(3만평)건축면적 28(8,600) 규모로 생산동 3연구소 1기숙사 1동을 신축했다.

 

군산공장에서는 올해 대중형 전기버스(Smart8.7·9.3) 150여대와 전기트럭(Smart T1.0) 2,000여대를 생산하고 2023년까지 총 25,550대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번에 신규 개발에 성공한 1톤급 전기트럭인 Smart T1.0은 현대기아차 포터 EV와 봉고EV가 전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 현대기아차가 출시하지 않는 전기 탑차를 생산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이번 신규공장 건설 이외에도 에디슨모터스()는 앞으로 700억원 정도를 투자해 차체와 전착 도장 공장을 추가로 건설해 종합 완성차 공장으로 거듭날 계획으로 알려져 친환경 전기차 산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에디슨모터스CNG전기버스 전문 제조사로 내수의 31%를 점유하고 있으며 자체 BMS(배터리관리 시스템) 등 특허등록 26건 등 자체 기술력을 갖춘 강소기업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에 총 302억원을 투자해 총 257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먼저, 본격적인 생산을 위해 지난 6월 신규인력 83명을 채용하는 등 공채 과정에 군산시민을 우대해 63명을 지역 주민으로 뽑아 지역상생의 의지를 보였다.

 

올해 말까지 생산량 증가에 따라 30여명 정도의 신규 인력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한편, Smart T 1.0은 전장 5,605mm전폭 1,950mm전고 2,680mm로 포터와 봉고 모델보다 크고 편리한 이동과 최대 835kg까지 적재할 수 있는 화물공간을 확보해 탁월한 화물 운영능력을 보유한 차량이다.

 

Smart T 1.02도어 타입의 2인용 화물 전기차로 고출력의 리튬 배터리 팩이 장착되고 배터리 성능과 수명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체 개발한 Smart BMS(Battery Management System) 기술이 적용됐다.

 

최대출력 51.1kW의 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최대 123.2km 주행이 가능하며 그동안 소형 화물차의 안전장치 미비로 인한 사고에 대비 차로 이탈 경고장치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 전방 충돌 경고 장치 등 안전장치가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판매 가격은 포터봉고에 비해 300만원 정도 저렴한 3,700만원 대로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2,500만원을 지원받으면 약 1,200만원이면 구입이 가능하다.

 

, 모터와 배터리쓰리인원(3in1) 컨트롤러 등 스마트 T1.0의 주요 구성 장치에 대해 816km 보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36524시간 A/S를 제공하는 서비스 네트워크도 전국에 구축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pleted Edison Motors 'Gunsan Plant'

Jeollabuk-do Gunsan-type jobs accelerateProduced about 2,200 EV buses and trucks

 

Reporter Kim Hyun-jong

 

Gunsan-type jobs in Jeollabuk-do, which gained momentum through the government's selection of win-win local jobs, are being reborn as a core base for electric commercial vehicles with the completion of Edison Motors' new factory following Myungshin's first electric vehicle production and shipment in June.

 

The ceremony for the completion of Edison Motors' Gunsan plant, which will produce medium and large electric buses, etc. as a Gunsan-type win-win job project in Jeollabuk-do, was held with great success on the 19th at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Zone 1 by labor, management, the public, and government.

 

On this day,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related central government ministries including Song Young-gil, CEO of the Democratic Party, Moon Seung-wook,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Kim Yong-ki, Vice Chairman of the Jobs Committee, Moon Seong-hyun, Chairman of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mmitte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and Gunsan Mayor Kang Im-joon. did.

 

The ceremony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Edison Motors Chairman Young-Kwon Kang's welcome speech, congratulatory remarks, tape cutting to commemorate the completion of the construction, delivery ceremony for the first production car in Gunsan plant, vehicle test drive, production line tour, and the unveiling of a signboard for a win-win local job certification.

 

In particular,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a video congratulatory speech, "The 'Jeonbuk Gunsan-type job' is receiving great attention as a win-win job model in which the two major labor unions participated together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Congratulations on the good news of the release of the first car."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Through the 'Jeonbuk Gunsan-type Jobs', a new job model centered on strong mid-sized and small businesses, Gunsan is overcoming the crisis and being reborn as a core base for electric commercial vehicles. "This is not a reality," he said, "and we will strive to establish the project early by implementing technology development support in a timely manner along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win-win agreement."

 

"It is the result of the desire of the residents to create new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rough electric vehicles and the will of companies and unions for win-win growth". The province will provide strong support to make it possible."

 

"We will speed up the early settlement of Jeollabuk-do Gunsan-type jobs through policy support such as fostering professional manpower, supporting special guarantees for Jeonbuk Gunsan-type jobs, establishing an advanced wage system, and introducing a joint labor welfare fund," he said. As we are entering the market and expanding demand, we ask for a lot of love and interest from the residents of the electric vehicles 'SMART T1' and 'VAN' made with the power of Jeonbuk."

 

Gunsan Mayor Kang Im-joon said, "Jeonbuk Gunsan-type jobs are writing a new history of establishing a horizontal industrial ecosystem centered on mid-sized SMEs, such as regional shared growth through open R&D, industry-university-research cooperation, and a win-win labor-management culture." We are confident that our diverse electric vehicle lineup, such as SUVs, electric trucks, and electric buses, will become a key growth engine not only in Gunsan but also in Jeollabuk-do.”

 

Edison Motors Co., Ltd.’s Gunsan plant invested a total of 30.2 billion won to cover a site area of ​​105,000 m2 (30,000 pyeong) and a building area of ​​28,000 m2 (8,600 pyeong) 3 production buildings 1 research center 1 dormitory building has been built.

 

The Gunsan plant will produce 150 large and medium-sized electric buses (Smart 8.7, 9.3) and 2,000 electric trucks (Smart T1.0) this year, and a total of 25,550 by 2023.

 

Smart T1.0, a one-ton electric truck that was successfully developed this time, is attracting attention as it produces electric supercars that Hyundai and Kia do not launch at a time when Hyundai and Kia's Porter EV and Bongo EV dominate the entire market.

 

In addition to the construction of this new plant, Edison Motors Co., Ltd. will invest about 70 billion won in the future to build an additional car body and electrodeposition painting plant to be reborn as a comprehensive finished car plant. Job creation is expected to accelerate.

 

Edison Motors, a manufacturer specializing in CNG and electric buses, occupies 31% of the domestic market. It plans to employ a total of 257 people.

 

Meanwhile, the Smart T 1.0 is 5,605mm in length, 1,950mm in width, and 2,680mm in height, which is larger than the porter and bongo models and has excellent cargo handling capabilities by securing convenient movement and cargo space that can load up to 835kg.

 

Smart T 1.0 is a two-door, two-person cargo electric vehicle equipped with a high-output lithium battery pack and applied with a self-developed Smart BMS (Battery Management System) technology to improve battery performance and lifespan.

 

Equipped with a motor with a maximum output of 51.1kW, it can travel up to 123.2km on a single charge. In the meantime, safety devices such as a lane departure warning device, a slope slip prevention device, and a forward collision warning device, in preparation for accidents caused by insufficient safety devices for small trucks. is markedly strengthened.

 

The selling price is 37 million won, which is 3 million won cheaper than Porter and Bongo, and can be purchased for about 12 million won if supported by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 subsidies of 25 million won.

 

In addition, it provides an 8-year and 160,000 km warranty for the major components of the Smart T1.0, such as motors, batteries, and 3-in-1 controllers.

 

A service network that provides A/S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is also established nationwid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