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여성친화 일촌기업 협약'
15개 기업… 경력단절여성 취업 지원 등 골자
기사입력: 2021/08/24 [18: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24일 경력단절 여성들의 취업 지원 및 여성 친화적 문화 확산을 주요 골자로 지역 15개 업체와 '여성친화 일촌기업 협약'을 체결한 뒤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여성일자리 확대 및 여성친화적 문화 확산을 위해 지역 15개 업체와 '여성친화 일촌기업 협약'을 체결했다.

 

24일 익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손을 맞잡은 업체는 각 기업과 협력망을 구축해 구인구직 정보 교류의 장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우수 구인기업 확보 및 구인기업과 관계 형성을 통한 여성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관내 654개 기업이 일촌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하림산업ㆍ㈜)삼호어패럴 등 35개 기업이 여성 일자리 창출 및 여성 친화 근로환경 조성을 통해 기업과 지역이 함께 발전하는 상생 관계를 구축했다.

 

올해는 30여개 기업을 목표로 여성친화 참여기업 발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익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각 기업 특성에 따른 인턴십 지원 기업 환경개선 경력단절 예방 지원 찾아가는 맞춤 특강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장정남 센터장은 "구인 기업과 긴밀한 협력관계 형성으로 고용증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 기반 마련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지속적으로 정확한 구인정보를 적재적소에 제공하는 등 더 많은 우수 기업체를 발굴해 여성의 취업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력단절 여성 취업 지원은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생각한다""새일센터를 통해 취업에 성공한 여성들의 경력이 또다시 단절되지 않도록 사후관리에도 노력해 여성이 일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성친화 일촌기업'이란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해 경력단절 여성을 채용한 기업체 또는 채용을 약정한 기업체로 여성친화적 일터를 조성하고 취업자의 고용유지를 위한 협약 등을 체결한 업체를 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Women-friendly Ilchon Enterprise Agreement'

15 companiesGoal of employment support for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etc.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Jeollabuk-do, held a 'Women-Friendly Ilchon Company Agreement Ceremony' with 15 local companies to expand women's jobs and spread a woman-friendly culture.

 

On the 24th, the companies that joined hands with the Iksan Women's New Employment Center will establish a cooperative network with each company and use it as a place to exchange information about job openings and job search, while aiming to create women's jobs through securing excellent job opening companies and forming relationships with job opening companies. have.

 

With this agreement, 654 companies in the region have signed the Ilchon Agreement.

 

Last year, 35 companies, including Harim Industrial Co., Ltd. and Samho Apparel Co., Ltd., established a win-win relationship in which companies and regions develop together by creating jobs for women and creating a women-friendly working environment.

 

This year, the company plans to focus its efforts on discovering women-friendly participating companies with a goal of 30 companies.

 

The Iksan Women's New Work Center provides various programs such as internship support corporate environment improvement career interruption prevention support customized special lectures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company for these companies.

 

Jang Jeong-nam, head of the center, said, "I hope that it will help lay the foundation for job creation through employment increase by forming a close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recruiting companies." We will do our best to expand the opportunities,” he said.

 

He continued, "I think that the employment support for women with career breaks is the most important key for reconciling work and family. I will add strength to it.”

 

On the other hand, 'women-friendly Ilchon Enterprise' refers to a company that has hired women who have had career breaks through the Women's New Employment Center or has made an agreement to hire women who have created a women-friendly workplace and signed an agreement to maintain employ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