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청 '인권위 정기회의' 개최
이형세 청장… "핵심 가치로 삼아 '생활정의' 실천" 약속
기사입력: 2021/08/24 [18: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도민의 눈높이로 치안활동에 부족한 점은 없는지 살펴보기 위해 24일 청사 5층 대회의실인 소통공감에서 "2021년 전북청 인권위원회 정기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이형세(치안감ㆍ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전북경찰청장이 인권위원 등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국가인권위로부터 인권침해 권고 건수 '제로화'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도민의 눈높이로 치안활동에 부족한 점은 없는지 살펴보기 위해 24'2021년 전북경찰청 인권위원회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청사 5층 대회의실인 소통마당에서 진행된 정기회의는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과 강삼신(법무법인 온고을 변호사) 인권위원장 및 한도연(총경) 지방청 청문감사인권담당관 등 위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회의는 전북경찰청 인권 중심 개혁 방안 공유 경찰 행정 전반의 인권보호 시스템 강화를 위한 의견 수렴 인권진단 운영 계획 논의 인권위원회 운영 활성화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 조직 체계의 근본적 변화를 맞아 인권보호를 핵심 가치로 인권 중심피해 회복적 관점에서 생활정의를 실천하며 사회적 약자 등 주민 안전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권위원회의 보다 긴밀하고 실질적인 견제와 감시를 통해 경찰 행정 전반에 선한 영향력을 펼쳐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법과 제도에 의한 법집행이라도 이를 행함에 있어 기회의 평등과정의 공정결과의 정의가 보장되지 않는다면 국가 폭력에 불과하고 저항의 대상으로 전락될 수 밖에 없는 만큼, 인권 친화적 경찰행정을 체질화하는 동시에 공정한 법집행을 현장에 정착시키는 등 지속가능한 개혁과 변화의 토대가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삼신 위원장은 "전북경찰의 인권보호 강화 의지 및 노력에 지지를 보낸다""앞으로도 도민의 높은 인권의식 수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인권정책과 침해 예방을 위한 권고 및 조언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2005년 발족한 '전북경찰청 인권위원회'는 정기회의 및 인권진단 등을 통해 전북경찰의 인권정책 과정 참여하며 경찰의 인권의식 향상과 인권침해 행위 시정을 위한 자문 역할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Human Rights Committee Regular Meeting'

Commissioner Lee Hyung-sePromise "Practice life justice as a core value"

 

Reporter Kim Hyun-jong

 

While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is keeping the number of human rights violation recommendations from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to 'zero', the '2021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Human Rights Committee Regular Meeting' was held on the 24th to check whether there are any shortcomings in public security activitie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local residents.

 

The regular meeting was held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in the conference room, Communication Madang, in the presence of eight members, including Lee Hyung-se (police chief), Commissioner of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Kang Sam-shin (lawyer Ongo-eul, law firm), Human Rights Commissioner, and Han Do-yeon (superintendent), a hearing officer in charge of human rights at the regional office.

 

In this meeting, sharing of human rights-centered reform plans with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gathering opinions to strengthen the overall human rights protection system in the police administration discussing the operation plan for human rights diagnosis activating the operation of the Human Rights Committee, etc. were in-depth discussions.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eong-se (police chief) said in a remark, "In the face of the recent fundamental change in the organizational system, we will focus on securing the safety of residents, including the socially disadvantaged, while practicing justice from a human rights-centered and damage recovery perspective with human rights protection as a core value." he said.

 

"I hope that the Human Rights Commission will exert a good influence on the overall police administration through closer and more practical checks and monitoring," he said.

 

He continued, "Even if the law is enforced by law and system, if equality of opportunity, fairness of process, and justice of outcome are not guaranteed in doing so, it is nothing but state violence and can only be reduced to objects of resistance. At the same time,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foundation for sustainable reform and change can be completed, such as establishing fair law enforcement in the field."

 

Chairman Kang Sam-shin said, "I support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s will and efforts to strengthen human rights protection. answered.

 

Meanwhile,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Human Rights Committee', launched in 2005, participates in the human rights policy process of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through regular meetings and human rights diagnosis, and performs duties such as advising the police to improve human rights awareness and correct human rights viola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