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직격 인터뷰】송하진 전북지사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역사상 '회장, 첫 연임 사례'
기사입력: 2021/08/26 [17: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8월, 역대 전북도지사 가운데 최초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에 선출된데 이어 역사상 최초로 첫 연임되는 보기 드문 기록을 남긴 송하진 전북지사는 연임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진정한 지방자치를 위해 더 열심히 뛰라는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 도지사로 처음으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을 맡은 일도 큰 영광으로 생각했는데 사상 처음으로 연임 회장이 선출된 것은 진정한 지방자치를 위해 더 열심히 뛰라는 의미라고 생각한다. 행정전문가로 40년을 살아왔고 자치와 분권 실현을 위해 그동안 현장에서 쌓았던 모든 것을 쏟겠다. 그것이 자신을 믿고 응원해준 모든 분들에 대한 보답이 아니겠나."

 

지난해 8, 역대 전북도지사 가운데 최초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에 선출된데 이어 역사상 최초로 첫 연임되는 보기 드문 기록을 남긴 송하진 전북지사는 연임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같이 답변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로 되고 있는 가운데 다시 한 번 중책을 짊어지게 됐다"고 말문을 연 뒤 "2022년에는 대선과 지방선거라른 국가적 중대사도 앞두고 있는 만큼, 어깨가 너무나도 무겁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해 지방자치와 분권에서 거둔 성과들을 제대로 뿌리내리고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시도지사협의회도 변화보다는 안정적 운영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연임이라는 결과가 나오게 된 것 같고 무엇보다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가 연이어 열린다는 게 가장 큰 이유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40년 가까이 지방행정에서 일하면서 많은 일을 겪었지만, 32년 만의 자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로 지방자치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돼 2020년은 의미 있는 해로 기억될 것 같다"고 회상했다.

 

먼저 "지방행정의 근본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법적 체계가 마련됐고 주민자치권 명시중앙과 지방간의 사무배분에 관한 내용지방자치단체 기관구성 다양화 근거 마련특별지방자치단체 구성 규정 신설 등 지방자치와 분권 역사를 새롭게 할 굵직한 변화가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위상 여시 높아져 중앙과 지방의 협치 기관인 중앙지방협력회의가 설치됐고 지방자치단체의 국제교류와 협력에 관한 장이 신설돼 지방정부의 외교적 역할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재정분권 2단계의 목표는 지방재정을 늘리면서도 자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국비와 지방비 비율 개선이 가장 중요한 문제였으나 코로나19로 재정 지출이 확대되면서 당초 계획한 중앙-지방 간의 7:3 비율에는 미치지 못해 아쉽지만, 오랫동안 고착됐던 비율을 개선하고 더 나은 단계로 가기 위한 디딤돌은 놓았다"고 말했다.

 

"1단계 재정분권 추진에서 이양사업비 3년 한시 보전에 따른 재정 불이익이 예견됐지만 적극적인 건의로 4년을 추가 연장해 합리적 해결방안을 찾은 것도 성과라 할 수 있다""1조원 규모의 지역소멸대응기금을 마련해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재정적 제도 장치를 마련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무엇보다 "재정분권 2단계 추진 안에는 지방소비세율 4.3%p 인상국고보조금 추가지원 등의 방안이 포함됐고 이제 남은 것은 국회 통과에 힘을 모으겠다""획기적인 재정분권 실현까지는 아직 요원하고 재정만 늘어나는 게 아니라 권한과 책임 역시 지방에 과감하게 이양해야 하는 만큼, 재정분권으로 발생할 지역 간 양극화도 앞으로 해결해나가야 할 문제"라고 제시했다.

 

이와 함께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지방정부가 하고 국가가 할 일은 국가가 하는 것이 결국 행정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그래야 지방의 역량도 키울 수 있다""지방의 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으로 앞으로도 사무이양을 비롯 입법인사 등 전반적 권한이양을 모색해 진정한 자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싣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끝으로 "민생치안의 질과 제도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노력하는 동시에 국민의 생명권과 보건권 등을 지키기 위한 기본적인 인프라인 국립의과대학신설지역의사 제도 도입공공간호 인력 양성지역 간호사제 도입공공임상교수제와 지방의료원의 전공의 수련기반 강화 등에 정부와 국회가 인식을 전환하고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협의회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irect InterviewHa-jin Song, Governor of Jeonbuk

'Chairman's first term in office' in the history of the Korea Metropolitan Government Council

 

Reporter Kim Hyun-jong

 

"I thought it was a great honor to serve as the first governor of the Republic of Korea to serve as the first governor of Jeollabuk-do, and to be elected for a second term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means to work harder for true local autonomy. I have lived as an administrative expert for 40 years. I will devote all that I have accumulated in the field for the realization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Wouldn't that be a reward for all those who believed in me and supported me."

 

In August of last year, Jeonbuk Governor Song Ha-jin, who left a rare record of being elected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after being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City and Provincial Governors Association among all previous Jeonbuk-do governors, answered a reporter's question about how he felt about his reappointment.

 

In particular, he said, "As the COVID-19 crisis is prolonging, I have once again taken on a heavy responsibility." After opening his mouth, he said, "As we have major national events such as presidential and local elections in 2022, our shoulders are too heavy." .

 

He continued, "This is a critical time to properly root out the achievements of last year's loc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and to improve the shortcomings. I think the biggest reason is that local elections are held one after another.”

 

He also recalled, "I went through a lot of things while working in local administration for nearly 40 years, but 2020 is expected to be remembered as a meaningful year as the passage of the All Amendment to the Self-Governing Autonomy Act for the first time in 32 years has provided an opportunity for local autonomy to take a leap forward."

 

First, "a legal system that can bring about a fundamental change in local administration has been established, There have been a lot of big changes that will renew the history of government and decentralization,"he explained.

 

"As the status of local governments has risen, the Central Local Cooperation Council, an institution for cooperation between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has been established, and a chapter on international exchanges and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has been newly established, allowing local governments to expand their diplomatic roles,"he said.

 

In addition, "The goal of the second stage of fiscal decentralization was to improve the ratio of national and local expenses to increase autonomy while increasing local finances. It's a pity we couldn't do it, but we have improved the ratio that has been stuck for a long time and laid a stepping stone to a better stage."

 

In other words, "In the first phase of fiscal decentralization, financial disadvantages were expected due to the three-year temporary maintenance of the transfer project cost, but it is also an achievement to find a reasonable solution by extending the transfer project cost by an additional four years with an active suggestion." It is also meaningful to set up a fund to prepare a financial system to respond to local annihilation."

 

Above all, he said, "The second phase of fiscal decentralization includes measures such as a 4.3%p increase in the local consumption tax rate and additional support from the state treasury. The polarization between regions caused by fiscal decentralization is also a problem that needs to be resolved in the future, as the authority and responsibility must be boldly transferred to the provinces, rather than increasing."

 

At the same time, he said, "What the local government can do, the local government can do, and the state does what the state can do. Ultimately, administrative efficiency can be increased, and only then can the capacity of local governments be raised." We will seek the transfer of general powers, including the transfer of affairs, legislation, and personnel, so that true autonomy can be achieved."

 

Finally,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Medical University, the basic infrastructure to protect the people's right to life and health, while striving to improve the quality of public security and the completeness of the system, introduce the local doctor system, nurture public nursing personnel, introduce the local nurse system, and public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at the council level so that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can change their perceptions and continue to actively invest and support, such as the clinical teaching system and strengthening the training base for majors at local medical cente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