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공원, 음주ㆍ취식금지' 행정명령
27일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20명
기사입력: 2021/08/27 [11:4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오는 9월 5일까지 연장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7일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공원과 광장 등에서 음주와 취식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이 발령됐다. (익산시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오는 95일까지 연장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원과 광장 등에서 음주와 취식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이 발령됐다.

 

이번 행정명령은 27일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적용되며 행정명령에 따라 공원과 광장 내에서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음주와 취식을 할 수 없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방역수칙 적용으로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되는 등 10시 이후 편의점 실내외에서도 취식 금지가 제한됨에 따라, 야외에서 취식하는 시민들이 늘어나 불가피하게 결정됐다.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이번 행정명령과 함께 야간 특별점검도 강화한다.

 

행정명령과 편의점 실내외 취식 여부 등 방역수칙 점검을 위해 15개반 45명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오는 29일까지 영등동 어양동 부송동 모현동 동산동 등 5개 지역 공원편의점노래연습장에 대해 야간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익산시 오택림 부시장은 "최근 코로나 발생 양상을 보면 전파력이 매우 높은 형태의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대규모 집단감염보다는 가족 지인 등 소규모 모임을 통한 감염 확산이 증가하고 있다""지역 내 전파 차단을 위해 이번 행정명령은 불가피한 조치라는 점을 인지해 내국인외국인 구분 없이 이동과 만남을 제한해주셔야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익산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7일 오전 7시 기준 총 617명으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28명이 격리병상 또는 생활치료센터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지난 262,316명이 진단검사를 받은 가운데 4명이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익산 614(전북 3450) 확진자로 분류된 50대인 A씨는 지난 25일 기침후각소실 등의 증상이 발현돼 검체를 채취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 615(전북 3451)30대로 전주 1103(전북 3401)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돼 25일 무증상인 상태에서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도, 616(전북 3471) 확진자는 80대로 615(전북 3451) 확진자의 가족 접촉자로

 

지난 26일 기침 증상이 최초로 발현된 상태에서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617(전북 3472) 확진자는 20대로 서울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있으며 지난 25일 두통 및 근육통 등의 증세가 발현됐다.

 

익산시 보건당국은 이들 신규 확진자의 휴대전화 위치추적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통해 정확한 감염경로와 이동 동선 및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1차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은 총 157,922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은 56.4%로 잠정 집계됐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시민은 84,198명으로 접종 완료율은 30.1%를 기록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Parks, Night Drinking and Eating Prohibited' Administrative Order

From the 27th until separately released320 cumulative confirmed cases of COVID-19

 

Reporter Kim Hyun-jong

 

While the third phase of social distancing in Iksan, Jeollabuk-do has been extended until September 5, an 'administrative order' has been issued to ban drinking and eating in parks and squa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is administrative order will be in effect from the 27th until it is separately lifted, and according to the administrative order, drinking and eating are prohibited in parks and plazas from 10 pm to 5 am the next day.

 

This was decided inevitably du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itizens eating outdoors as the prohibition of eating inside and outside convenience stores after 10 pm was restricted, such as the use of multi-use facilities being limited to 10 pm due to the application of social distancing three-step quarantine rules.

 

Violation of the administrative order is subject to a fine of 100,000 won in accordance with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nd Control Act.

 

Along with this executive order, special inspections at night will also be strengthened.

 

In order to check administrative orders and quarantine rules such as eating inside and outside convenience stores, an inspection team of 45 people in 15 classes will be formed until the 29th, and special nighttime specials will be provided for parks, convenience stores, and karaoke centers in 5 local parks, including Yeongdeung-dong, Eoyang-dong, Busong-dong, Mohyeon-dong, and Dongsan-dong. carry out an inspection.

 

Deputy Mayor Oh Taek-rim of Iksan City said, "If you look at the recent corona outbreak, the spread of infection through small gatherings such as family and acquaintances is increasing rather than large-scale group infection because of a mutant virus with very high transmission power." Recognizing that this is an unavoidable measure, the situation can only be improved by limiting movement and meeting without distinction between locals and foreigners."

 

Meanwhile,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OVID-19 cases in Iksan increased to 617 as of 7 am on the 27th.

 

Of these, 28 were hospitalized in isolation beds or living treatment centers and received treatment.

 

Person A in her 50s, who was classified as a confirmed case 614 in Iksan (No. 3450 in Jeollabuk-do), developed symptoms such as coughing and loss of smell on the 25th.

 

In addition, number 615 (No. 3451, Jeonbuk) was confirmed as a contact of confirmed person No. 1103 in Jeonju (No. 3401, Jeonbuk) in their 30s.

 

In addition, the 616 (Jeonbuk 3471) confirmed patient was in his 80s and was a family contact of the 615 (Jeonbuk 3451) confirmed patient.

 

As a result of conducting a diagnostic test with cough symptoms first appearing on the 26th, the diagnosis was confirmed. Patient 617 (Jeonbuk 3472) had a history of visiting Seoul in his 20s, and symptoms such as headache and muscle pain appeared on the 25th. done.

 

Iksan city health authorities are conducting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o identify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movement routes, and additional contacts of these new confirmed patient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losed circuit (CCTV) camera video analysis, and credit card usage history.

 

A total of 157,922 people received the first vaccination, the vaccination rate compared to the population was tentatively counted at 56.4%, and the number of citizens who completed the second vaccination was 84,198, which recorded a completion rate of 30.1%.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