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민 '자치경찰 인지도' 낮아
道 자치경찰위… 1,706명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기사입력: 2021/08/27 [15: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지역의 범죄 안전도를 묻는 질문에 5점 만점에 '평균 3.65점이 안전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생활 주변에서 안전이 가장 위협받는 장소로 ▲ 유흥ㆍ번화가(66.4%) ▲ 주거지역(60.7%) ▲ 학교 및 학원 등 교육지역(21.9%) 순으로 생활안전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교통안전 분야와 관련된 안전도는 평균 3.48점(5점 만점)으로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 보호구역(어린이ㆍ노인) 내 단속강화(34.3%)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의 범죄 안전도를 묻는 질문에 5점 만점에 '평균 3.65점이 안전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생활 주변에서 안전이 가장 위협받는 장소로 유흥번화가(66.4%) 주거지역(60.7%) 학교 및 학원 등 교육지역(21.9%) 순으로 생활안전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성범죄(34.4%)청소년범죄(24.7%)아동학대(19.5%) 순으로 시급한 근절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전북 자치경찰위원회가 도민 1,70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2일부터 86일까지 자치경찰 사무(생활안전여성청소년교통)와 자치경찰제도 등 4개 분야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이 같이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범죄예방 효과가 높은 경찰 활동에 관련된 질문에 CCTV방범등 등 범죄 예방시설 설치(47.9%) 순찰 강화(26.6%) 범죄 취약지 개선(19.5%) 등의 답변이 가장 많았다.

 

, 치안 활동 가운데 주민참여가 필요한 부분은 범죄 취약지 환경개선 참여(32.4%) 범죄 취약지 합동 순찰(29.9%) 순찰 장소 선정 참여(17.5%)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사회적 약자 안전도는 평균 3.35(5점 만점)으로 집계돼 다른 분야에 비해 안전도가 낮게 조사돼 경찰뿐 아니라 보호 지원을 담당하는 지자체관련 전문기관재범 방지를 담당하는 교정기관 등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필요한 경찰 활동을 묻는 질문에 피해자 보호·지원(35.2%) 가해자 재범 방지(31.9%) 신속한 수사(27.5%) 등으로 답변했다.

 

교통안전 분야와 관련된 안전도는 평균 3.48(5점 만점)으로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보호구역(어린이노인) 내 단속강화(34.3%)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보호구역 내 시설물 개선(21.2%) 보호구역 지정확대(16.7%) 등으로 답변했고 음주운전(26.6%) 과속신호위반(24.6%) 보복난폭운전(16.1%) 등 중대 법규 위반이 교통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자치경찰에 대한 기대 및 인식에 관련된 질문은 제도 도입에 따른 시행 초기가 반영돼 인지도는 2.82(5점 만점)으로 낮게 나타났으나 지역 치안향상에 대한 기대감은 3.59(5점 만점)으로 오히려 높게 조사됐다.

 

전북 자치경찰위원회 이형규 위원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면밀하게 분석해 전북도청전북경찰청 등과 협조해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접점을 찾아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맞춤형 치안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residents' awareness of autonomous police is low

Provincial Police CommissionResults of an online survey of 1,706 people

 

Reporter Kim Hyun-jong

 

When asked about the level of crime safety in the Jeonbuk region, it was counted that an average of 3.65 points out of 5 was safe.

 

However, it was found that the places where safety is most threatened in the vicinity of life were entertainment/busy areas (66.4%) residential areas (60.7%) education areas such as schools and private institutes (21.9%) in the order of highest concern about living safety.

 

In particular, sex crimes (34.4%), juvenile crimes (24.7%), and child abuse (19.5%) answered that they urgently needed eradication.

 

The Jeonbuk Autonomous Police Commission conducted an online survey of 1,706 residents from the 12th of last month to the 6th of August on four areas: self-governing police affairs (living safety, female youth, and transportation) and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did.

 

Looking at this survey in detail, in response to questions related to police activities that are highly effective in preventing crime, questions such as installation of crime prevention facilities such as CCTV and crime prevention lights (47.9%) strengthening patrols (26.6%) improvement of areas vulnerable to crime (19.5%) Most of the answers were

 

Also, among the public safety activities that require resident participation, respondents answered in the following order: Participation in environmental improvement in crime-prone areas (32.4%), Joint patrol in crime-prone areas (29.9%), and Participation in patrol location selection (17.5%).

 

The safety level of the socially disadvantaged is counted at an average of 3.35 points (out of 5), which is lower than other fields. was analyzed to be

 

When asked about police activities necessary to protect the socially disadvantaged, they answered protecting and supporting victims (35.2%), preventing offenders from recidivism (31.9%), and prompt investigation (27.5%).

 

The safety level in the field of traffic safety was an average of 3.48 points (out of 5), indicating the highest level of enforcement (34.3%) in the protected areas (children and seniors) to protect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Then, improving facilities in the protected area (21.2%) expanding the designation of the protected area (16.7%) drunk driving (26.6%) speeding/signal violation (24.6%) retaliation and reckless driving (16.1%) It was found that serious violations of laws threaten traffic safety.

 

Lastly, as for the questions related to expectations and perceptions about autonomous police, the initial implementation of the system was reflected, so the awareness was low at 2.82 points (out of 5), but the expectation for improving local security was 3.59 points (out of 5). was rather high.

 

Jeonbuk Autonomous Police Committee Chairman Lee Hyung-gyu said, "We will closely analyze the survey results and cooperate with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and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to find various contact points suitable for the local situation, raise awareness, and come up with customized security polic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