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동영상
【포토】국립공원 내장산 '상사화' 장관
기사입력: 2021/08/30 [09: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공원 내장산에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어 꽃과 잎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하는 '화엽불상견'(花葉不相見)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상징하는 꽃말을 지닌 '상사화'가 만개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친 관광객들을 위로하고 있다.

 

'상사화'의 생태적 특성을 살펴보면 잎은 자신보다 꽃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이 마치 자식을 위하는 부모의 사랑 같다 해서 '참사랑'또는 '진실한 사랑'과 방사선처럼 사방으로 퍼지는 꽃모양 때문에 서양에서는 '정열'을 뜻하기도 한다.

 

특히 수목이 우겨진 숲 사이로 장관을 이루는 등 냇물의 물소리는 마치 무릉도원을 보는 듯 한 황홀경을 선사해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있다.    / 제공 = 사진작가 박기철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 Naejangsan National Park, when flowers bloom, there are no leaves, and when there are leaves, there are no flowers, so flowers and leaves never meet. ' is in full bloom, comforting tourists who are exhausted from the prolonged aftermath of COVID-19.

 

If you look at the ecological characteristics of 'Sangsahwa', the leaves are more like a parent's love for their children when they dedicate themselves to flowers rather than themselves. also means

 

In particular, the sound of the stream, such as creating a spectacular view through the thick forest, stops one's footsteps by providing an enchanting view as if looking at Mureungdowon. / Courtesy = Photographer Park Ki-cheo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