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거리두기 '4→3단계' 하향 조정
4일 0시부터 적용… 사적모임 시간에 관계없이 4인까지
기사입력: 2021/09/03 [11: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3일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집합금지 등 행정명령에 대한 사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시민들의 철저한 개인 방역수칙 준수로 지난달 30일부터 3단계 최소 기준인 3일 연속으로 1일 13명 이하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확연히 줄었다"며 "4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40시부터 3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 방침은 지난달 274단계 격상한지 1주일만의 조치로 최근 들어 진정세를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감염과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의 영업 피해 등을 고려한 조치다.

 

이에 따라, 집합이 금지됐던 노래연습장을 비롯 단란주점클럽나이트헌팅포차 등 각종 유흥시설과 감성주점의 영업이 오후 10시까지 가능해진다.

 

또 이들 시설과 함께 식당카페목욕장의 오후 10~다음날 오전 5시까지 적용되는 영업 제한은 그대로 유지된다.

 

새벽시간대 식당카페의 포장 및 배달 허용 방침 역시 유지된다.

 

2그룹의 실내 체육시설 3그룹으로 분류된 학원영화관독서실오락실PC300이상 마트백화점의 운영시간 제한도 해제된다.

 

또한, 사적 모임 4명 방침은 유지되지만 백신접종 인센티브가 적용돼 그동안 불편 사항으로 지적됐던 상견례는 8돌잔치는 16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진다.

 

행사는 50인 미만으로 허용되며 결혼식과 장례식은 49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종교시설의 경우 정규 예배는 좌석 수의 20% 이내로 제한되며 소모임과 식사 역시 종전대로 금지된다.

 

편의점은 오후 10시 이후 시설 내외부에서 이뤄지는 취식이 금지되고 오후 9시 이후 공원 및 광장 내 음주와 취식행위 금지 행정명령은 당분간 지속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3일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집합금지 등 행정명령에 대한 사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시민들의 철저한 개인 방역수칙 준수로 지난달 30일부터 3단계 최소 기준인 3일 연속으로 113명 이하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확연히 줄었다""4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급속한 확산세는 꺾였지만 연일 1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유흥시설다중이용시설공원광장 등 방역 사각지대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것"라며 "확진자 수가 다시 급격하게 증가할 경우, 즉시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고 강화된 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는 만큼, 자율방역을 더욱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조금만 마음을 놓으면 그 순간을 빠르게 파고드는 것이 코로나19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하향 되더라도 우리의 마음까지 내려서는 안 된다""시민들께서는 보름 앞으로 다가온 추석을 앞두고 경각심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자율방역을 더욱 강화하는 등 강력한 예방수단인 백신 예방 접종에도 적극 참여해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하향되면서 주요 방역수칙이 조정되는 만큼, 특별점검반을 편성, 유흥시설과 다중이용시설공원광장 등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주말 점검 역시 강화한다.

 

방역수칙 위반 시에는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영업정지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 청구 등 무관용 원칙이 엄격하게 적용된다.

 

3일 오전 7시 기준 15명이 신규로 '양성'판정을 받아 전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38명으로 증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downgrades social distancing '43 steps'

Applied from 00:00 on the 4thUp to 4 people regardless of private meeting time

 

Reporter Yohan Lee

 

The social distancing in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will be downgraded to level 3 from 00:00 on the 4th.

 

The social distancing policy downgrade is a one-week measure since the 4th level was raised on the 27th of last month.

 

Accordingly, the operation of various entertainment facilities such as danran pubs, clubs, nights, and hunting pubs, including the singing practice area, where gatherings were prohibited, and emotional pubs will be available until 10 pm.

 

In addition, business restrictions that apply from 10 pm to 5 am the next day at restaurants, cafes and public baths will remain in place.

 

The policy of allowing packaging and delivery of restaurants and cafes during early morning hours will also be maintained.

 

The 2nd group of indoor sports facilities The operating hours restrictions for private academies, movie theaters, reading rooms, arcades, PC rooms, marts over 300 square meters, and department stores classified into 3 groups will also be lifted.

 

In addition, the policy of private gatherings of 4 people is maintained, but vaccination incentives are applied, so meetings with 8 people, which have been pointed out as inconveniences, are allowed to meet up to 16 people.

 

Events are allowed with fewer than 50 people and weddings and funerals can accommodate up to 49 people.

 

In the case of religious facilities, regular worship services are limited to 20% of the number of seats, and small groups and meals are also prohibited as before.

 

Convenience stores are prohibited from eating inside and outside the facility after 10 pm, and the executive order prohibiting drinking and eating in parks and plazas after 9 pm will continue for the time being.

 

Jeonju City Mayor Kim Seung-soo held a non-face-to-face briefing on the 3rd and said, "With the active participation of business owners in administrative orders such as the ban on gatherings and strict observance of personal quarantine rules by citizens, there are no more than 13 people a day for three consecutive days, the minimum standard for level 3 starting from the 30th of last month. The spread of the virus has significantly decreased, wit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country," he said.

 

"Although the rapid spread of the virus has slowed, we will intensively crack down on quarantine blind spot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multi-use facilities, parks and plazas as more than 10 new confirmed cases are occurring every day," he said. However, as there is no choice but to immediately raise the level of distancing and implement strengthened measures, we urge you to further strengthen self-quarantine."

 

He continued, "Since Corona 19 is the one that quickly digs into the moment if you put your mind to it, even if the level of social distancing is lowered, we must not even lower our minds." We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vaccination, which is a powerful preventive measure, such as further strengthening quarantine measures."

 

Meanwhile, as social distancing is downgraded to level 3 and major quarantine rules are being adjusted, a special inspection team is organized to intensively crack down on compliance with quarantine rules, focusing on blind spot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public facilities, parks, and plazas. Inspection is also strengthened.

 

In case of violation of quarantine rules, the zero-tolerance principle is strictly applied, such as a fine of not more than 3 million won, suspension of business, and claim for indemnity in case of a confirmed case.

 

As of 11am on the 3rd, 15 new people were tested positive,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OVID-19 cases in Jeonju increased to 1,238.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