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국립 해양문화시설 유치' 도전
문성혁 해수부 장관… 궁항, 마리나 항만 '추진 상황' 점검
기사입력: 2021/09/03 [15: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이 마리나 항만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3일 전북 부안군 궁항을 방문한 가운데 김종택 부안군 부군수가 현안을 설명하는 시간을 통해 "부안군은 이미 부지에 대한 계획까지 내부적으로 검토를 마친 상태로 풍부한 해양자원과 그 경관의 수려함을 더해 '부안이 국립해양 문화시설 건립 최적지' 임"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농해수위 소속인 이원택(김제ㆍ부안 = 왼쪽) 국회의원이 문성혁(가운데) 해수부 장관에게 "부안은 해양생태 자원이 풍부하고 줄포만 갯벌ㆍ해수욕장ㆍ국제요트대회 등 해양관광레저 기반이 구축돼 있는 만큼, 국립해양 문화시설 건립을 위해 지역 정치권과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부안군의 추진 의지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문성혁(가운데) 해수부 장관이 "부안군의 계획대로 궁항 마리나 사업이 추진된다면 전북의 해양관광자원과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계획이 제출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 왼쪽에서 두 번째) 국회의원이 궁항 마리나 항문 현장 방문을 마친 문성혁(오른쪽에서 두 번째) 해양수산부장관ㆍ전북도 조봉업(오른쪽 첫 번째) 행정부지사ㆍ부안군 김종택(왼쪽 첫 번째) 부군수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이 마리나 항만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3일 전북 부안군 궁항을 방문한 가운데 '국립 해양문화시설 건립이 필요하다'는 건의가 나왔다.

 

이날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방문에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부안 = 농해수위) 국회의원과 전북도 조봉업 행정부지사를 비롯 홍성준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 등이 참석해 궁항 마리나 항만 등 부안 현안사업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부안군 김종택 부군수는 이 자리에서 "전북연구원이 발간한 이슈브리핑과 제2차 해양관광진흥 기본계획에 따르면 '전남경남경북이 전체의 55.8%를 보유한 반면, 전북에는 해양문화 시설이 전무해 균형투자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부안군은 이미 부지에 대한 계획까지 내부적으로 검토를 마친 상태로 풍부한 해양자원과 그 경관의 수려함을 더해 '부안이 국립해양 문화시설 건립 최적지'"을 강조했다.

 

이어 "리나 항만 조성격포항 국가어항 확장 개발서해안 노을해양공원 기본계획에 대한 현안사업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 뒤 "채석강 단애를 배경으로 해양지질 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순환형 탐방로인 격포항, 궁항간 해양탐방로(데크) 조성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특히 "현재 궁항과 격포항의 실제 거리는 가까운데도 불구하고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탐방로 등의 부재로 연계성이 부족하다""이 사업이 추진되면 궁항과 격포항을 탐방로로 연결하면 연계 관광이 가능해 훨씬 높은 관광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는 당위성을 설명했다.

 

끝으로 "부안은 해양생태 자원이 풍부하고 줄포만 갯벌해수욕장국제요트대회 등 해양관광레저 기반이 구축돼 있는 만큼, 이들 자원과 해양문화시설을 연계해 해양관광 거점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립해양 문화시설 건립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유치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마리나 항만 추진관련 보고를 받은 뒤 "부안군의 계획대로 궁항 마리나 사업이 추진된다면 전북의 해양관광자원과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사업계획이 제출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양수산부 제2차 마리나 항만 기본계획(2020~2029)에 반영된 궁항 마리나 예정구역은 총 787억원을 투입, 147,886부지에 80대 규모의 요트 계류시설과 방파제 280m마리나 관련 부대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s challenge to attract national maritime cultural facilities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Moon Seong-hyeokGunghang, Marina port 'promotion' inspection

 

Reporter Lee Han-shin

 

While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Moon Seong-hyeok visited Gunghang Port in Buan-gun, Jeollabuk-do on the 3rd to check the progress of the marina port, a suggestion was made that 'the establishment of a national maritime cultural facility is necessary'.

 

On the same day,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Moon Seong-hyeok visited, and Lee Won-taek (Gimje·Buan = Agricultural and Marine Inspecto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Jo Bong-eop, administrative governor of Jeollabuk-do, and Hong Seong-joon, head of the Gunsan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dministration, attended and showed interest in pending projects in Buan, such as Gunghang Marina and Port.

 

Kim Jong-taek, deputy governor of Buan-gun, said at this meeting, "According to the issue briefing published by the Jeonbuk Research Institute and the 2nd Basic Marine Tourism Promotion Plan, Jeollanam-do, Gyeongnam, and Gyeongbuk own 55.8% of the total, while Jeonbuk has no marine cultural facilities. "Buan-gun has already reviewed the site plan internally, and 'Buan is the best place to build a national marine cultural facility' by adding abundant marine resources and the splendor of its landscape." did.

 

Then, after requesting "cooperation with pending projects for the construction of marina port, development of the national fishing port of Gyeokpo Port, and the basic plan of Noeul Marine Park on the west coast," he said, "Gyeokpo Port and Gunghang, which are circular trails where you can appreciate the marine geological park with the edge of the Chaeseok River in the background. It is necessary to create an inter-ocean trail (deck)," he suggested.

 

In particular, he said, "Even though the actual distance between Gunghang and Gyeokpo Port is close, there is a lack of connectivity due to the absence of direct trails." We expect it to be effective,” he explained.

 

Lastly, “Buan is rich in marine ecological resources and the foundation for marine tourism and leisure such as the Julpo Bay tidal flat, beach, and international yacht competition has been established. We will mobilize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build the facility and promote the attraction," he added.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Moon Seong-hyeok, after receiving the report on the promotion of the marina, said, "If the Gunghang Marina project is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plan of Buan-gun, it is expected to create a synergistic effect in harmony with the marine tourism resources of Jeollabuk-do." said to have been promised.

 

Meanwhile, a total of KRW 78.7 billion will be invested in the Gunghang Marina planned area reflected in the 2nd Basic Marina Port Plan (2020-2029)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a mooring facility for 80 yachts on a site of 147,886 m², a breakwater of 280m, and marina-related facilities etc. will be crea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