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신원식 정무부지사 '취임'
경제 분야 공직ㆍ민간기업 풍부한 경험 등 연륜 겸비
기사입력: 2021/09/06 [13: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신임 신원식(65사진) 정무부지사가 6일자로 임용장을 받는 것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신임 정무부지사는 부안 출신으로 서울 동성고와 서울대 언어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정고시 24(1980) 출신으로 공직에 입문, 상공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국제협력과산업정책과를 거쳐 통상지원과장을 끝으로 공직을 떠났다.

 

이후 삼성중공업 이사효성기계공업() 전무일진전기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최근환경부 산하의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상근 부회장으로 근무했다

 

특히 신 부지사가 중앙정부와 여러 민간 기업에서 근무하며 풍부한 경험 및 연륜과 폭넓은 인맥을 두루 갖춘 정무부지사 적임자로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과 기업 투자 유치 등 민선 7기 도정(道政) 핵심 업무를 챙길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신원식 정부부지사는 별도의 취임식을 생략하고 도청 기자실을 찾아 의지를 표명한 뒤 각 사무실을 순회하며 직원들을 만나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신 부지사는 "몸은 멀리 있어도 고향 전북을 단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다"고 말문을 연 뒤 "코로나19로 엄중한 시기에 정무부지사라는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지만 우리가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힘을 모은다면 무엇이든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은 충만한다""2023 세계 잼버리대회가 펼쳐지는 '글로벌 전라북도새롭게 밝아오는 미래 도시 전라북도모든 도민들이 행복한 전라북도'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중앙정부와 기업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인맥을 토대로 전북 경제체질 개선 등 경제활성화와 4차 산업혁명시대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는 등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미래 친환경 산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아울러 "위드 코로나비대면 디지털화안전과 공정기후 위기지방소멸저출산 인구정책 등 현재와 미래를 관통하는 여러 과제가 있겠지만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한다면 능히 태산도 옮길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전북도가 내세운 영정치원의 꿈을 실현해 나가는데 앞장서는 자세로 도정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극복과 2022년도 국가예산 확보일자리 창출과 민생경제 회복새만금 개발지방분권 등 당면한 도정 발전을 위해 언제 어디서든 문을 활짝 열어놓고 함께 이야기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Shin Won-sik as Deputy Governor of Government 'Inauguration'

Combining years of experience in the economic field, public and private companies

 

Reporter Yohan Lee

 

On this day, Shin Won-sik, the deputy governor of the government, skipped a separate inauguration ceremony, visited the press office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to express his will, and started his first work by visiting each office and meeting the employees.

 

Lieutenant Governor Shin said, "Even though I am far away, I have never forgotten my hometown of Jeonbuk." After opening his words, "It is heavy on our shoulders to take on the heavy responsibility of deputy governor during a severe time of Corona 19, but we set clear goals and gathered our strength. I am full of confidence that I can do anything," he said. “I will create a 'global Jeollabuk-do where the 2023 World Jamboree will be held, Jeollabuk-do, a new bright future city, and Jeollabuk-do where all residents are happy'.”

 

He continued, "Based on the rich experiences and personal connections with the central government and companies, we are dedicated to promoting the future eco-friendly industry centered on Saemangeum by responding to the industrial paradigm change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economic revitalization by improving the economic constitution of Jeollabuk-do. I will do my best,” he added.

 

Jeonbuk Province's new vice governor Shin Won-sik (65, photo) started full-fledged work by receiving an appointment letter on the 6th.

 

The new deputy governor for political affairs was from Buan and graduated from Dongseong High School in Seoul and the Department of Linguist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entered the public office from the 24th administrative examination (1980), went through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Division and Industrial Policy Division of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currentl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n head of the Trade Support Division. eventually left the office.

 

After that, he served as a director of Samsung Heavy Industries, managing director of Hyosung Machinery Industry Co., Ltd., CEO of Iljin Electric Co., Ltd.

 

In particular, the new Vice-Governor, who works for the central government and several private companies, is a qualified deputy governor with rich experience, years of experience and a wide network of connections. It is expected.

 

In addition, he said, "There are many tasks that run through the present and the future, such as with corona, non-face-to-face digitization, safety and fairness, climate crisis, local extinction, and low fertility population policies. "I am confident that I will do so," he said, adding, "I will take the lead in realizing the dream of 'Youngjeongwon' promoted by Jeonbuk Province."

 

He also promised, "We will keep the door wide open and talk together anytime, anywhere to overcome Corona 19, secure the national budget in 2022, create jobs, recover the economy for people's livelihoods, develop Saemangeum, and develop local governm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