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추석연휴 실내 봉안시설 '폐쇄'
효자공원묘지… 성묘객 총량 예약제 운영ㆍ가족당 8명
기사입력: 2021/09/07 [11: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8인 이상 성묘를 금지하고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실내 봉안시설 전면 폐쇄를 결정했다.                (공설 장사시설 및 사설 봉안시설 운영 현황) / 도표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8인 이상 성묘를 금지하고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실내 봉안시설 전면 폐쇄를 결정했다.

 

이와 함께, 추모객 분산을 위해 연휴 기간 동안 보건복지부 'e하늘장사정보시스템'과 연계해 온라인 비대면 추모성묘 서비스도 운영한다.

 

안치사진 신청은 오는 30일까지 가능하며 고인명을 검색한 뒤 안치돼있는 사진(봉안함 등)을 선택해 차례상 헌화 추모글 작성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전주시는 6"잠재된 지역사회의 감염 연결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 설에 이어 보건복지부 장사시설 운영 지침과 보건의료자문관의 의견을 거쳐 민족 최대 명절인 이번 추석에도 전주시설공단에 운영을 위탁한 봉안시설을 폐쇄하고 연휴 앞뒤로 사전예약을 받아 개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간이 운영하고 있는 실내 봉안시설 역시 부분 폐쇄 및 사전예약제를 권고했다.

 

이에 따라, 모악추모공원효자추모관금상동성당 하늘자리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자임추모관은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폐쇄한다.

 

그린피아추모공원은 현재 폐쇄 일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전주추모관은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전주시설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실내시설인 봉안당과 봉안원은 추석 연휴기간 동안 전면 폐쇄된다.

 

6~17923~1010일까지 방문할 성묘객을 하루 500명까지 예약을 받고 동시 입장인원도 각 시설별로 48명까지 제한되며 가족당 이용시간도 30분까지만 허용된다.

 

전주승화원 화장장은 추석 당일인 21일 하루 폐쇄된다.

 

실외시설인 효자공원묘지는 오는 1010일까지 5주간 성묘객 총량 예약제로 운영된다.

 

공원묘지 방문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백신접종 2차 접종 완료자를 포함, 가족당 8성묘시간 30시간대별 1,00014,000명으로 제한되고 음식물 섭취는 전면 금지된다.

 

, 공원묘지 출입구 6곳에 발열체크 및 인원 통제 역할을 담당하는 방역인력이 배치된다.

 

전주시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추석 명절 기간 동안 추모객들의 방문에 대비, 방역 및 소독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철저히 준수할 수 있도록 계도할 예정"이라며 "원묘지 및 봉안당 방문을 가급적 자제하고 사전예약 및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주에는 민간 시설을 포함 총 10곳에 59,486기의 장사시설이 있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총 10곳을 방문한 성묘객은 4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to close indoor sealing facilities during Chuseok holidays

Hyoja Park CemeteryReservation system for the total number of guests to the graves / 8 people per family

 

Reporter Yohan Lee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has decided to ban the graves of more than eight people from the 18th to the 22nd, during the Chuseok holiday period, and to completely close the indoor enshrinement facility operated by itself.

 

In addition, online non-face-to-face commemoration and grave services will be operated in connection with the 'e-Heavenly Funeral Information System'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during the holiday period to disperse mourners.

 

Applications for burial photos are available until the 30th, and after searching for the name of the deceased, you can use functions such as table of contents flower wreath writing a commemorative note by selecting the picture that is enshrined.

 

On the 6th, Jeonju City said, "In order to cut off the potential link of infection in the local community, following the Lunar New Yea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guidelines for operating commercial facilities and the opinions of health and medical advisors were followed by the operation of the Jeonju Facility Corporation on this Chuseok, the largest national holiday in the nation. It has been decided to close one enclave facility and open it by receiving advance reservations before and after the holidays."

 

It was also recommended that privately operated indoor encapsulation facilities be partially closed and that reservations are made in advance.

 

Accordingly, Moak Memorial Park, Hyoja Memorial Hall, and Geumsang-dong Cathedral will be closed for 5 days from the 18th to the 22nd, and the Jaim Memorial Hall will be closed for 3 days from the 20th to the 22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Greenpia Memorial Park is currently reviewing the closing date, and the Jeonju Memorial Hall is scheduled to operate.

 

In particular, Bonandang and Bonanwon, which are indoor facilities operated by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will be completely closed during the Chuseok holiday.

 

However, from the 6th to the 17th from September 23rd to October 10th, reservations are made for up to 500 people a day, and the number of simultaneous admission is limited to 48 people per facility, and the use time per family is limited to 30 minutes. .

 

The crematorium at Jeonju Seunghwawon will be closed on the 21st, the day of Chuseok.

 

Hyoja Park Cemetery, an outdoor facility, will be operated by reservation system for the total number of guests for five weeks until October 10.

 

Visits to the park and cemetery are from 10 a.m. to 5 p.m., and 8 people per family, including those who have completed the second dose of vaccination, 30 minutes for the cemetery, 1,000 people per hour, 4,000 people per day are prohibited from eating and drinking.

 

In addition, quarantine personnel in charge of temperature checks and personnel control are deployed at six entrances to the park and cemetery.

 

Min Seon-sik, director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Bureau of Jeonju City, said, "During the Chuseok holiday, we plan to provide guidance to ensure that commemorators can thoroughly comply with the guidelines for preparation, quarantine, disinfection, and social distancing. We ask that you actively cooperate in compliance with the rules."

 

Meanwhile, in Jeonju, there are 59,486 trading facilities in 10 places including private facilities.

 

During the Chuseok holiday last year, a total of 40,000 people visited 10 places of the Holy Sepulch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