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곰소 천일염업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도내 최초… 천일염지 전통 방식 그대로 어업 유산 가치 인정
기사입력: 2021/09/09 [16: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천일염지 전통 방식 그대로 어업을 유지하고 있는 전북 부안 '곰소 천일염업'이 전통 방식의 생산성ㆍ주변 생물ㆍ식품 다양성ㆍ역사성 등에서 전반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 도내 최초로 국가중요어업유산 제10호로 지정됐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천일염지 전통 방식 그대로 어업을 유지하고 있는 전북 부안 '곰소 천일염업'이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됐다.

 

'곰소 천일염업'1946년부터 현재까지 전통 방식 그대로 소금을 만들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천일염지다.

 

특히 간수를 여러 번 사용하지 않아 소금 특유의 쓴맛이 적고 단맛이 나며 염전으로 유입되는 바닷물은 곰소만 갯벌에 오래 머물러 미네랄과 영양분이 풍부하다.

 

이번 평가에서 '곰소 천일염업'은 전통 방식 그대로 천일염을 생산하는 어업 유산 가치를 인정받아 도내 최초로 제10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돼 어업유산 보전 및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은 해양수산부어촌어항공단각 분야 전문가 등이 서류평가 현장평가 최종평가 등 3단계 검증 절차를 거쳤으며 전통 방식의 생산성주변 생물식품 다양성역사성 등에서 전반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 '곰소 천일염업'이 제10호로 지정됐다.

 

'곰소 천일염업'은 변산반도 국립공원과 습지보호지역과 람사르습지로 관리되는 청정해역에서 햇빛과 바람을 이용한 친환경 자연방식으로 바닷물을 증발시켜 천일염을 생산하는 전통어업이다.

 

바둑판모양의 독특한 경관을 지닌 곰소염전은 전북지역의 유일한 염전으로 연간 50만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으며 곰소염전에서 생산되는 천일염은 인근의 곰소젓갈마을에 공급되고 있다.

 

곰소 천일염업은 70년의 역사를 지닌 소금 보관창고 등 전통방식의 보존과 동시에 세라믹타일 바닥재 등 현대적인 시설을 접목해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

 

이번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에 따라, 앞으로 3년간 7억원(국비 70%지방비 30%)의 사업비를 지원 받아 유산자원 기초조사 곰소 천일염업 유지 및 관리 홍보마케팅브랜드 개발 주변 환경개선 등이 추진된다.

 

전북도와 부안군은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쾌거로 어촌방문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전라북도 윤동욱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도내 최초로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된 것을 환영하고 최근 노을대교 기재부 예타 통과로 곰소염전 방문객들의 접근성이 개선돼 관광 명소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향후, 도내 어촌지역에 잠재돼 있는 소중한 유무형 자원을 발굴해 전통어업에 대한 가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중요어업유산'은 국가에서 보전 가치가 있는 유무형의 어업자원을 발굴지정해 체계적인 관리 및 어업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현재까지 제주 해녀어업(1)보성 뻘배어업(2)남해 죽방렴어업(3)신안 갯벌 천일염업(4)완도 지주식 김 양식어업(5)무안, 신안 갯벌낙지 맨손어업(6)하동, 광양 재첩잡이 손틀어업(7)통영·거제 돌미역 틀잇대 채취어업(8)울진, 울릉 돌미역 떼배 채취어업(9) 등이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Gomso Sea Salt Industry Designated as 'National Important Fishery Heritage'

First in the provinceRecognition of the value of the fishing heritage as it is in the traditional method of sun-dried salt

 

Reporter Kim Hyun-jong

 

The 'Gomso Sun-Sea Salt Industry' in Buan, Jeollabuk-do, which maintains the traditional method of sun-drying, was designated as an important national fishing heritage.

 

'Gomso Sea Salt Industry' is Korea's representative sea salt farm that has been making salt in the traditional way since 1946.

 

In particular, since bittern water is not used several times, it has less bitterness and sweet taste, and the seawater flowing into the salt farm stays in the tidal flat of Gomso Bay for a long time and is rich in minerals and nutrients.

 

In this evaluation, 'Gomso Sea Salt Industry' was recognized for the value of the fishing heritage of producing sea salt in the traditional way.

 

The designation of the National Important Fishery Heritage was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he Fishing Village and Fisheries Aviation Group, and experts in each field through a three-step verification process, including document evaluation, field evaluation, and final evaluation. 'Gomso Sun-Sun Salt Industry' was designated as the 10th.

 

'Gomso Solar Salt Industry' is a traditional fishery that produces solar salt by evaporating seawater in an eco-friendly and natural way using sunlight and wind in the clean waters managed by the Byeonsan Peninsula National Park, Wetland Protection Area, and Ramsar Wetlands.

 

Gomso Salt Farm, with its unique checkerboard-shaped landscape, is the only salt farm in Jeollabuk-do, and more than 500,000 visits annually.

 

Gomso's sun-dried salt industry is continuously developing by combining traditional methods such as salt storage with 70 years of history and modern facilities such as ceramic tile flooring.

 

In accordance with this designation as a national important fishery heritage, it will receive a project cost of 700 million won (70% from the state budget, 30% from the local budget) for the next three years. improvement, etc.

 

Jeollabuk-do and Buan-gun expect to increase the number of visitors to fishing village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s a feat of designation as a national important fishing heritage.

 

Jeollabuk-do Director of the Department of Oceans and Fisheries Yoon Dong-wook said, "We welcome the first national designation as an important national fishery heritage in the province, and we expect that it will be reborn as a tourist attraction as the accessibility of visitors to Gomso Salt Farm is improved with the recent passage of Noeul Bridge by the Ministry of Finance." We will continue to expand the value of traditional fisheries by discovering valuable tangible and intangible resources that are latent in the sea."

 

Meanwhile, 'National Important Fishery Heritage' is a system that allows the state to discover and designate tangible and intangible fishery resources with conservation value so that they can be used for systematic management and fishing activities.

 

So far, Jeju haenyeo fishing (No. 1), Boseong mudbae fishery (No. 2), Namhae Jukbangryeom fishing (No. 3), Sun-drying fishery in Sinan tidal flat (No. 4), Wando holding-type laver fishing (No. 5), Muan and Sinan tidal flats Bare-handed fishing for octopus (No. 6), Hadong, Gwangyang jaebae fishing (No. 7), Tongyeong and Geoje stone seaweed fishing (No. 8), Uljin and Ulleung Dol seaweed fishing (No. 9) are nationally important. It has been designated and managed as a fishing heritag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