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도심 철도유휴 부지' 휴식 공간 조성
최종보고회 개최… 삼지공원ㆍ무인 창업공방 등 제시
기사입력: 2021/09/09 [18: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는 9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오산면ㆍ송학동ㆍ인화동 일원의 폐선된 부지를 시민 휴식공간 조성을 골자로 '철도 유휴부지 활용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대야(14.3) 복선전철 건설 사업으로 폐선된 부지가 시민 휴식공간으로 옷을 갈아입는다.

 

익산시는 9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철도 유휴부지 활용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도심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힐링공간 조성을 골자로 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번 최종보고회는 익산시청 각 담당 부서와 전북연구원전북대학교 등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차단 숲 무인 창업공방 라이더 스테이션 조성 등 기존에 제시된 사업에 오산 안심도로 및 쌈지공원 조성 등이 추가됐다.

 

특히 인화동 유휴부지는 과거현재 공존 의미를 살려 현재 부지 상태를 활용한 푸른 잔디언덕으로 조성하자는 계획이 발표됐다.

 

익산시는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계획이 지난 8월 중간보고회 이후 용역사 및 전문가들이 직접 현장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마련된 만큼, 실현가능성 있는 사업과 장기적으로 검토해 추진할 사업으로 나눠 균형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황희철 교통행정과장은 "시민들이 향유할 수 있도록 해당 지역의 부족한 휴식공간 조성 및 레저문화활동 등 다양한 공간으로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폐선부지는 오산면송학동인화동 일원 등이다.

 

익산~대야 복선전철은 201212월 착공 후 8여년 만에 동익산역~군산 대야역을 잇는 14.3km 구간을 복선 전철화한 것으로 디젤 기관차만 운행했던 구간에 25,000V의 전기가 공급돼 전기차량까지 운행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최대 철도망을 갖춘 익산시가 여객철도를 넘어 산업철도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철도중심 도시로 재도약하는 기회로 이어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s 'urban railway idle site' creation of a resting space

The final report was heldSamji Park, Unmanned Startup Workshop, etc.

 

Reporter Kim Ga-young

 

Iksan-Daeya (14.3km), Jeollabuk-do, a site that was abandoned due to the double-track construction project will be transformed into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The city of Iksan held a final report on the 'Research Service on the Utilization of Idle Sites for Railways'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2nd floor of City Hall on the 9th and presented a blueprint with the aim of creating a healing space to improve the urban settlement conditions.

 

This final report was attended by experts from departments in charge of Iksan City Hall, Jeonbuk Research Institute,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including fine dust blocking forest unmanned start-up workshop Rider station creation, etc. was added

 

In particular, it was announced that the idle site in Inhwa-dong should be made into a green grass hill using the current state of the site by making use of the meaning of past and present coexistence.

 

As the plan presented at the final report meeting was prepared after the mid-term report meeting in August by service personnel and experts directly checking the site, the city plans to promote it in a balanced way by dividing it into feasible projects and long-term reviews. .

 

Hwang Hee-cheol, head of the Transportation Administration Division, said, "We will do everything we can to create a rest space that is lacking in the area and provide various spaces for leisure and cultural activities so that citizens can enjoy it."

 

Meanwhile, the abandoned ship sites are Osan-myeon, Songhak-dong, and Inhwa-dong areas.

 

The Iksan-Daeya double-track railway is the first double-track railroad in the 14.3km section linking Dongiksan Station to Gunsan Daeya Station in 8 years since construction began in December 2012. been able to do

 

Iksan City, which has the largest rail network in Korea, has led to an opportunity to take another leap forward as a railway-centric city that extends beyond passenger railroads to industrial railroad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