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도서관 정책 '매니페스토' 최우수
민선 7기 핵심 공약… 전국 우수 정책으로 인정
기사입력: 2021/09/10 [15: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선 7기 핵심 공약이자 책을 기반으로 한 인문관광 도시를 지향한 프로젝트인 전주시 도서관 정책이 '전국 최우수' 정책으로 인정받았다.       【 김승수(앞줄 가운데) 전주시장과 김수영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김수영 원장ㆍ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 최경숙 원장ㆍ이종희 국립무형유산원 이종희 원장ㆍ홍남권 전주시도서관운영위원회 홍남권 위원장을 비롯 공ㆍ사립도서관 관계자 등이 지난 4월 15일 삼천도서관에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비전 선포식을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의 민선 7기 핵심 공약이자 책을 기반으로 한 인문관광 도시를 지향한 프로젝트인 도서관 정책이 '전국 최우수'정책으로 인정받았다.

 

전주시는 "'책의 도시'를 선포한 창의적인 도서관 정책이최근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온라인으로 개최한 '2021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10일 밝혔다.

 

이 대회는 전국 159개 기초자치단체의 우수 정책사례를 발굴확산 및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방 민주주의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376개의 공모작 가운데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209개 사례를 대상으로 7개 분야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마음의 양식을 넘어 책이 삶이 되는 도서관도시 전주'라는 주제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전주시는 시집도서관 여행자도서관 예술전문도서관 등 특화도서관을 조성하는 등 딱딱한 기존 도서관을 아이들이 책과 함께 놀면서 자유롭게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변신시킨 점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미래를 준비하는 '책의 도시'로 나아갈 것을 선포한 전주시는 전국 최고의 책의 도시를 목표로 삶이 중심이 되는 도서관 책을 쓰고 만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독서 문화 가보고 싶은 책 여행도시 책의 거리 등 5개 방향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20 15회 대한민국공간문화대상 대통령상(우주로 1216) 국무조정실의 2020 생활SOC아이디어 우수사례 및 홍보영상 공모전 국무총리상(우주로 1216) 국립장애인도서관의 장애인 도서배달서비스 우수기관(송천도서관) 문화체육관광부의 '길 위의 인문학'우수기관(서신도서관)으로 선정됐다.

 

,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정원이 삶이 되고 문화가 되어 산업을 키워내는 정원문화도시 전주'정책이 기후환경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시 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는 공간이 아니라 이웃과 만나는 공동체의 거점이자 미래세대 주인공인 아이들의 상상력창의력모험심을 키우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민선 7기 임기가 마무리되는 시점까지 도시 곳곳에 더욱 다양한 특화도서관을 조성하는 등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삶이 다시 책이 되는 도시를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the best library policy 'Manifesto'

The key promises of the 7th popular electionRecognized as a national excellent policy

 

Reporter Yohan Lee

 

The library policy, a core pledge of the 7th popular election of Jeonju Mayor Kim Seung-soo and a book-based humanities tourism city, was recognized as the 'best in the country' policy.

 

Jeonju City announced on the 10th that "the creative library policy that proclaimed the 'City of Books' won the top prize in the field of regional culture activation at the '2021 National Foundation Heads Manifesto Best Practice Contest' held online by the Korea Manifesto Practice Headquarters." .

 

This competition is held every year to discover and spread excellent policy cases of 159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nd to build a local democracy model that residents can experience.

 

After fierce competition in 7 fields for 209 cases that passed the first document screening out of a total of 376 public submissions, Jeonju, a library city where books become life beyond the food of the heart, was able to win the grand prize. performed.

 

Jeonju City is said to have been highly praised for transforming the existing rigid library into an open creative library where children can freely develop their imaginations while playing with books, such as creating specialized libraries such as poetry library traveler's library art library.

 

In particular, Jeonju, which declared that it will move forward as a 'City of Books' that changes lives and prepares for the future through books, aims to become the nation's best book city Libraries where life is the center Citizens who write and make books Reading culture enjoyed by all A book travel city that you want to visit The city of books is promoting various projects in five directions.

 

Last year the 15th Korea Spatial Culture Grand Prize 2020 hos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Wujoo-ro 1216) Prime Minister’s Award for Best Practices and Promotional Video Contest for 2020 Living SOC Ideas of the Office of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Wujoo-ro 1216) Disabled Persons at the National Library for the Disabled Excellent book delivery service (Songcheon Library) Selected as an excellent institution for 'Humanities on the Roa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oshin Library).

 

In addition, the 'Garden Culture City, Jeonju, where gardens become life and culture and nurture industry' was awarded the Excellence Award in the climate and environment field at the National Basic Organization Leader Manifesto Best Practice Contest.

 

Mayor Kim Seung-soo said, "The library of Jeonju is not simply a space to read books, but is being transformed into a base for a community to meet with neighbors and a space to nurture the imagination, creativity, and adventurous spirit of children who are the protagonists of future generations." Together with the citizens, we will create a city where books can change lives and life becomes books again, such as creating more specialized libraries throughout the c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