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아가페 '전북 제4호 민간정원' 등록
익산 비밀의 정원… 영국식 포멀가든ㆍ메타세쿼이아 숲속 산책로
기사입력: 2021/09/10 [16: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가 지난해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도심 속 다양한 정원문화 향유를 위해 민간정원을 시민에게 공개하도록 장려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식 포멀가든 조성과 명품 메타세쿼이아 산책로가 담긴 시민 휴식 공간인 비밀의 정원 '아가페'가 신비의 베일을 벗고 '전북 제4호 민간정원'으로 등록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지난해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도심 속 다양한 정원문화 향유를 위해 민간정원을 시민에게 공개하도록 장려하고 있는 가운데 비밀의 정원 '아가페'가 신비의 베일을 벗고 '전북 제4호 민간정원'으로 등록했다.

 

'아가페' 정원은 영국식 포멀가든 조성과 명품 메타세쿼이아 산책로가 담긴 시민 휴식 공간으로 조성됐다.

 

특히 수목원처럼 잘 가꿔진 푸른 숲을 시민들에게 개방해 정서 함양과 휴식 공간으로 활용된다.

 

1970서정수 신부가 노인복지시설인 '아가페' 정양원을 설립하면서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위해 조성한 자연 친화적인 수목을 심은 것이 '아가페 정원'의 모태다.

 

천상의 정원 명품 메타세쿼이아 산책로는 아가페 정양원 설립 초기에 식재, 나무의 높이가 40m에 이르는 등 동화 속 신비의 숲속으로 들어가는 길처럼 고즈넉한 장관을 이룬다.

 

숲속 1평 도서관에서는 책을 꺼내 자연석 의자에 앉아 독서를 즐기며 여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 계절마다 수선화튤립목련양귀비 등의 향연과 향나무소나무오엽송공작단풍백일홍 등의 관상수로 이어진 숲길을 걸으며 자연의 싱그러운 공기와 주변의 풍경이 어우러져 그윽한 향수를 느낄 수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정원은 보는 사람과 가꾸는 사람 모두가 행복해지는 공간으로 코로나 시대의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치유 받을 수 있도록 아름다운 수목을 오랫동안 정성스럽게 관리하고 있는 민간정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정원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산림조합()푸른익산가꾸기운동본부와 협약으로 민간정원 보완사업 절차 아가페 정원은 영국식 포멀가든 조성과 숲속 산책로를 정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gistered Agape 'Jeonbuk No. 4 Private Garden'

Iksan Secret GardenEnglish-style formal garden Metasequoia forest trail

 

Reporter Kim Ga-young

 

As the city of Iksan, Jeollabuk-do, enacted the 'Ordinance on the Creation and Promotion of Garden Culture' last year and has been encouraging citizens to open private gardens for the enjoyment of various garden cultures in the city, the secret garden 'Agape' has taken off the veil of mystery, It was registered as ‘No. 4 Private Garden’.

 

The 'Agape' garden was created as a resting space for citizens with a British formal garden and a luxury metasequoia promenade.

 

In particular, the well-manicured green forest like an arboretum is opened to citizens and used as a space for emotional development and relaxation.

 

In 1970, the late Father Seo Jeong-soo established the 'Agape' Jeongyangwon, a welfare facility for the elderly, and planted nature-friendly trees for the healthy and happy old age of the elderly.

 

The Metasequoia Promenade, a luxury garden in the heavenly garden, is planted in the early days of Agape Jeongyangwon, and the height of the tree reaches 40m.

 

In the 1 pyeong library in the forest, you can take out a book and sit on a natural stone chair to enjoy reading and relax.

 

In addition, you can feel the sweet nostalgia in harmony with the fresh air of nature and the surrounding scenery while walking along the forest path that leads to the feast of daffodils, tulips, magnolias, and poppies in each season, and ornamental trees such as juniper, pine, quince, peacock maple, and lily-of-the-valley.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The garden is a space where both those who watch and care for it can be happy. We are continuously discovering private gardens that have been carefully managing beautiful trees for a long time so that citizens who are tired. of daily life in the Corona era can be healed in nature, and provide garden infrastructure. will be expanded,” he said.

 

Meanwhile, under an agreement with the Iksan Forestry Association and the Purun Iksan Gardening Movement Headquarters, the private garden supplementation project procedure Agape Garden created a British-style formal garden and developed a forest trai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