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소상공인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100여명 "소멸성 지역화폐 기본소득 도입" 기대
기사입력: 2021/09/11 [16:0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지역 소상공인(100인)이 11일 수협 앞 홈마트 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기본소득도입을 구축할 적임자"라며 지지 이유를 밝히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지역 소상공인 100인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11일 부안군 소상공인들은 수협 앞 홈마트 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은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기본소득도입을 구축할 적임자"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

 

이어 "특유의 행정력과 추진력지방자치분권에 대한 높은 이해로 소외되고 낙후된 지역에 적체된 문제들을 해결하는 등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증된 민생정책인 '기본소득의 소멸성 지역화폐 지급 공약'과 사회경제적 약자인 가맹점소상공인 등에게 '단체결성 및 협상권을 부여해 집단적 대응권'을 보장한 이재명 후보의 민생 공약을 적극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사용처와 사용기간이 제한된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기본소득은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큰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며 "지난해 정부가 지급한 재난기본소득이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얼마나 큰 활기를 불어넣었는지 자신들이 직접 경험하고 체감한 증인"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claring support for Lee Jae-myung, a small business owner in Buan-gun

100 people expected to introduce "basic income in perishable local currency"

 

Reporter Lee Han-shin

 

100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Buan region of North Jeolla Province declared their support for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primary.

 

On the 11th, small business owners in Buan-gun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Home Mart intersection in front of Suhyup and expressed their support for Lee Jae-myung, saying, "I am the right person to introduce a basic income paid in perishable local currency."

 

He added, "We expect that we will be able to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by solving problems accumulated in marginalized and underdeveloped regions with a high understanding of unique administrative power, driving force, and decentralization of local autonomy."

 

He added, "Actively fulfill Candidate Jae-myung Lee's promise of livelihood, which is a proven livelihood policy of 'a pledge to pay the perishable local currency of basic income' and a 'right to collectively respond by granting the right to organize and negotiate collectively to merchant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socially and economically weak'. support," he announced.

 

In particular, he said, "Basic income paid in local currency with limited use and period of use will revitalize traditional markets and alleyways, which are the capillaries of the local economy." They are witnesses who have personally experienced and felt how much vitality has been given to the commercial distric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