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고ㆍ풍남초 강당 '등록문화재' 지정
개교 100년 넘어… 근대 학교, 건축ㆍ역사적 가치 인정
기사입력: 2021/09/13 [11: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고등학교 소강당과 풍남초등학교 강당이 올해 신설된 '도(道) 등록문화재 제1호와 2호'로 각각 지정됐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고등학교 소강당과 풍남초등학교 강당이 올해 신설된 '() 등록문화재 제1호와 2'로 각각 지정됐다.

 

이들 2개 학교는 개교(開校)한 지 모두 100년이 넘어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전북 인재 요람으로 지역교육사의 생생한 현장을 간직하고 있다.

 

특히 1940년에 건립된 전주고 소강당은 현재 유도관으로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원형의 모습이 유지돼 근대 학교 건축의 건축적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강당은 내부에 기둥 없이 확 트인 개방 공간에 무대2층부북측 아케이드 영역으로 구성돼 있다.

 

, 1936년 세워진 풍남초 강당 역시 근대 학교 건축의 건축적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건축 초기에 비해 3칸 정도가 확장됐다.

 

또한, 화장실 보수 등 재건축이 이뤄져 현재 강당으로 활용되고 있을 정도로 내부 기둥 없이 확 트인 개방 공간 내에 무대를 갖추고 있다.

 

전주시 서배원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고 및 풍남초 강당의 전북도 등록문화재 지정을 시작으로 근대문화유산을 조사하고 발굴하는 데 지속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문화재 지정을 늘려가는 것뿐만 아니라 지정된 문화재를 체계적이고 총체적으로 관리해 전주시 문화유산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산재돼 있는 등록문화유산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올해 등록문화재를 신설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and Pungnamcho auditorium designated as 'Do Registered Cultural Heritage'

Over 100 years of schoolRecognition of the architectural and historical value of the modern school

 

Reporter Yohan Lee

 

The small auditorium of Jeonju High School in Jeonbuk and the auditorium of Pungnam Elementary School were designated as 'Provincial Registered Cultural Properties No. 1 and 2', respectively.

 

These two schools are the cradles of Jeonbuk talents boasting history and tradition, both of which have been established for over 100 years, and retain vivid scenes of local education history.

 

In particular, it is known that the small auditorium in Jeonju, built in 1940, has maintained its original shape to the extent that it is currently being used as an induction pipe, demonstrating the architectural style of modern school architecture.

 

This small auditorium consists of a stage, the second floor, and the arcade area on the north side in an open space with no columns inside.

 

In addition, the auditorium of Pungnamcho, built in 1936, also shows the architectural style of modern school architecture, and has been expanded by about three rooms compared to the early days of construction.

 

In addition, the stage is equipped in an open space without internal pillars to the extent that it is currently being used as an auditorium due to renovations such as bathroom repairs.

 

Seo Bae-won, director of the Culture, Tourism and Sports Bureau of Jeonju City, said, "Starting with the designation of Jeonju and Pungnamcho auditoriums as registered cultural assets,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investigate and discover modern cultural heritage."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Jeonju’s cultural heritage by managing it in a comprehensive and systematic way,” he said.

 

Meanwhile, in order to systematically and comprehensively manage the scattered registered cultural heritage, Jeollabuk-do newly established the Registered Cultural Heritage this ye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