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친일 작가 제작 '전봉준 장군 동상' 철거
정읍시, 위계질서 구도 타파한 수평적 작품 설치 '예정'
기사입력: 2021/09/13 [17: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시가 친일 인명사전에 등재된 조각가가 제작해 군사정권 시절인 1987년 황토현 전적지에 설치된 '전봉준 장군 동상'이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며 나라를 지킨 동학농민혁명 의미가 퇴색된다는 지적 및 역사적으로 모순된다는 비판에 따라, 13일 철거되고 있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  유진섭(가운데 왼쪽) 정읍시장이 친일 조각가 김경승(1915∼1992)이 화강암 받침대 위에 높이 6.4mㆍ좌대 3.7mㆍ형상 3.7m 규모로 설치한 전봉준 장군 동상이 크레인에 묶여 땅으로 내려오자 "새롭게 제작되는 동상은 과거 수직적 위계질서의 구도를 타파한 수평적 작품으로 동학의 인내천(人乃天) 정신을 살리는 작품이 설치될 것"이라며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시가 친일 인명사전에 등재된 조각가가 제작해 군사정권 시절인 1987년 황토현 전적지에 설치한 '전봉준 장군 동상'을 철거했다.

 

친일 조각가의 동상은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며 나라를 지킨 동학농민혁명 의미가 퇴색된다는 지적 및 역사적으로 모순된다는 비판에 따라 이뤄졌다.

 

13일 철거된 동상은 이동과정에 훼손을 막기 위해 포장 작업을 거쳐 오는 15일 정읍시립박물관에 보관될 예정이다.

 

이날 동상이 좌대에서 분리된 이후 크레인에 묶여 땅으로 내려오자 일부 시민들은 박수갈채 및 환호성을 질렀고 일부는 시원섭섭함을 드러내 명암이 엇갈렸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동상 철거를 결정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학계와 시민들의 염원을 받드는 것이 동학농민군이 꿈꿔왔던 길을 가는 것이라고 판단했다""새롭게 제작되는 동상은 과거 수직적 위계질서의 구도를 타파한 수평적 작품으로 동학의 인내천(人乃天) 정신을 살리는 작품이 설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적 제295호로 지정된 '정읍 황토현전적'1894년 동학농민군이 관군과 최초 전투에서 대승을 거둔 역사적인 장소다.

 

정부는 농민군이 대승을 거둔 '황토현 전승일'을 기리기 위해 511일을 '동학농민혁명 기념일'로 제정하고 매년 정부 주도로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한편, 철거된 '전봉준 장군 동상'은 친일 조각가 김경승(19151992)이 화강암 받침대 위에 높이 6.4mㆍ좌대 3.7mㆍ형상 3.7규모로 설치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국가지정문화재 구역에 자리한 전봉준 장군 동상은 지난 4월 문화재청의 현상변경 허가 승인을 받아 철거가 결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molition of the statue of General Jeon Bong-jun produced by a pro-Japanese artist

Jeongeup City plans to install horizontal works that break the hierarchical structure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 Bong-jun statue, which was built by a sculptor registered in the pro-Japanese biography of the city of Jeongeup in Jeollabuk-do and installed on the battlefield in Hwangto-hyeon in 1987 during the military regime, was demolished.

 

The statue of the pro-Japanese sculptor was made in response to criticism that the meaning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hich defended the country through the anti-Japanese armed struggle, was fading and that it was historically inconsistent.

 

The statue, which was demolished on the 13th, will go through paving work to prevent damage during movement and will be stored at the Jeongeup City Museum on the 15th.

 

On this day, after the statue was separated from the pedestal, and tied to a crane and descended to the ground, some citizens applauded and cheered, while others showed a sense of relief and disappointment.

 

Jeongeup Mayor Yoo Jin-seop said, "There was a lot of thought before deciding to remove the statue, but I decided that supporting the aspirations of academia and citizens would be the path that the Donghak Peasant Army had dreamed of. As a horizontal work, a work that revives the spirit of patience of Donghak will be installed," he said.

 

Meanwhile, 'Jeongeup Hwangtohyeonjeokjeok', designated as Historic Site No. 295, is a historic site where the Donghak Peasant Army won its first battle with the government forces in 1894.

 

The government established May 11 as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Anniversary' to commemorate the 'Day of Victory in Hwangto-hyeon', the peasant army's great victory, and the government-led commemorative ceremony is held every year.

 

On the other hand, the dismantled 'Statue of General Jeon Bong-jun' sparked controversy when it was revealed that the pro-Japanese sculptor Kim Kyung-seung (1915-1992) installed it on a granite pedestal with a height of 6.4m, a pedestal of 3.7m, and a shape of 3.7m.

 

The statue of General Jeon Bong-jun, located in the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y area, was decided to be demolished in April after receiving approval from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o change the status quo.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