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밑그림 완성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창업 허브 클러스터 조성 목표
기사입력: 2021/09/13 [19: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시민들에게 최첨단 의료 혜택을 지원하고 청년들에게 풍부한 의료 일자리를 제공할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사업의 밑그림이 그려졌다.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비전 및 목표) / 도표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전국 최대의 헬스케어 창업 허브 도약을 위한 6개 추진전략.                                                           © 김현종 기자

 

▲  13일 전북대학교 진수당 3층 회의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ㆍ전북대 김동원 총장과 전북대 권대규 창업지원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기본계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가 시민들에게 최첨단 의료 혜택을 지원하고 청년들에게 풍부한 의료 일자리를 제공할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사업의 밑그림이 그려졌다.

 

전주시는 13일 전북대학교 진수당 3층 회의실에서 김승수 시장과 전북대 김동원 총장을 비롯 전북대 권대규 창업지원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기본계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권대규 창업지원단장은 지난 5월부터 추진한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전주가 그려나갈 바이오 헬스케어 도시의 비전과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바이오 헬스케어 도시의 비전은 '2030 헬스케어 스타트업-벤처 허브 전주'로 제시됐다.

 

권 단장은 "'바이오 헬스케어 창업 허브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산병 연계를 통한 최적의 바이오 헬스케어 생태계로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헬스케어 소재 및 기기의료정보 빅데이터 서비스바이오 식의약 등의 분야별 하위목표로 수립하고, 전국 최대의 헬스케어 창업 허브 도약을 위한 6개 추진전략"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6개 추진전략은 헬스케어 선진 인프라 구축 헬스케어 전문 인력 양성 및 우수인력 유치 헬스케어 테크 투자 촉진 글로벌 성장 촉진기반 마련 기업대학병원연구소 네트워크 활성화 헬스케어 체감형 도시 보급 사업 등이 골자다.

 

이와 함께, 실내체육관종합경기장구 법원 등 도심 저활용 부지를 활용, 창업의 전 과정을 관리하는 헬스케어 랩센트럴(Lab Central)과 개방형 창업아지트 조성 및 대학과 병원연구소 시설과 기술을 연계한 기술창업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 전주시의 강점인 최첨단 소재 분야와 중재적 메카노바이오 등 전북대의 풍부한 바이오 인프라를 연계해 시너지로 연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승수 시장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전주시지역대학민간기업연구기관병원까지 연계한 최적의 첨단 바이오 헬스 혁신파크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대학과 연구기관의 성과를 집적하는 등 관련 인력을 양성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바이오 헬스케어 도시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한다는 예정이다.

 

용역 결과,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사업의 총 예산 규모는 약 5,000억원으로 예상됐다.

 

기대 효과로 헬스케어 벤처 창업 및 기업유치 300개사일자리 창출 1만개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정부는 반도체미래차와 함께 바이오헬스를 핵심 성장 동력 빅3 산업으로 선정해 대규모의 재정을 투입키로 했다.

 

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등 혁신형 바이오기업 집중 육성을 통해 글로벌 선도 기업을 2030년까지 8개 이상 육성한다는 목표다.

 

전주시는 단순한 최첨단 의료기술 도입 및 인프라 구축을 뛰어넘어 고령자만성질환자 등 건강 고위험군을 비롯 시민 누구나 체계적으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최첨단 의료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청년 일자리와 연계해 미래 세대를 위한 도시의 지속 가능성을 바이오 헬스케어를 통해 찾는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pleted the sketch for Jeonju's 'Bio Healthcare Innovation Park'

Held the final report on research servicesGoal of creating a startup hub cluster

 

Reporter Yohan Lee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has drawn a sketch of the 'Bio-Healthcare Innovation Park Creation' project that will support state-of-the-art medical benefits to citizens and provide abundant medical jobs to young people.

 

On the 13th, Jeonju City held the 'Final Reporting on the Basic Plan of the Jeonju-Type Bio-Healthcare Innovation Park Research Service'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3rd floor of Jinsudang, Chonbuk National University, attended by Mayor Kim Seung-soo,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im Dong-won,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Startup Support Group Director Kwon Dae-gyu.

 

At this meeting, Kwon Dae-gyu, head of the Startup Support Group, announced the vision and strategy of the bio-healthcare city that Jeonju will draw based on the results of research services that have been carried out since last May.

 

In particular, the vision of a bio-healthcare city was presented as '2030 Healthcare Startup-Venture Hub Jeonju'.

 

Director Kwon suggested, "With the goal of 'creating a bio-health care startup hub cluster,' it should be promoted as an optimal bio-health care ecosystem through industry-academy-research-research collaboration."

 

Then, "Six promotion strategies for becoming the nation's largest healthcare startup hub by establishing sub-goals for each field such as healthcare materials, devices, medical information, big data service, and bio-food and medicine," were presented in detail.

 

The six promotion strategies are establishment of advanced healthcare infrastructure nurturing healthcare professionals and attracting excellent human resources promotion of investment in healthcare technology laying the foundation for global growth vitalization of networks of companies, universities, hospitals, and research institutes dissemination of healthcare tangible cities business, etc.

 

At the same time, using low-utilization sites in the city center such as indoor gymnasiums, sports stadiums, and old courts, the healthcare Lab Central, which manages the entire start-up process, creates an open start-up azit, and connects universities, hospitals, and research institute facilities and technologies. Opinions were also suggested to support the entire process of technology start-up in a one-stop manner.

 

In addition, some argued that Jeonju city's strength in cutting-edge materials and the rich bio-infrastructure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such as interventional mechanobio, should be linked in synergy.

 

Mayor Kim Seung-soo said, "Based on the service results, we plan to build an optimal high-tech bio-health innovation park linking Jeonju City, regional universities, private companies, research institutes, and hospitals." We will develop human resources to become the most popular bio-health care city in Korea.”

 

Meanwhile, Jeonju City plans to establish a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a bio-healthcare innovation park through procedures such as collecting expert opinions based on the service results.

 

As a result of the service, the total budget for the bio-healthcare innovation park project is expected to be about 500 billion won.

 

As a result of the expected effect, it is predicted that the number of health care venture startups and business attraction will reach 300 companies and create 10,000 jobs.

 

The government decided to invest a large amount of money by selecting bio-health as a key growth engine, along with semiconductors and future cars.

 

The goal is to foster at least eight global leading companies by 2030 by intensively nurturing innovative bio companies such as pharmaceuticals, medical devices, and cosmetics industries.

 

Beyond the simple introduction of state-of-the-art medical technology and infrastructure construction, Jeonju has established a state-of-the-art medical support system that enables all citizens to systematically manage their health, including the elderly and chronically ill, etc. It plans to find sustainability through bio-healthcar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