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전시형' 전환
도심 15곳, 분산 전시… 힐링 공간ㆍ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기사입력: 2021/09/14 [11: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올해로 17회를 맞은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는 코로나19 예방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전시형으로 전환해 오는 10월 26일부터 11월 7일까지 13일간 주요 도심 곳곳에서 분산 개최된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올해로 17회를 맞은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오는 1026일부터 117일까지 13일간 주요 도심 곳곳에서 개최된다.

 

전북 익산시는 "코로나19 예방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올해 축제는 전시형으로 전환, 관람객 집중도를 낮추기 위해 일정을 당초 10일에서 13일로 늘리고 주요 도심 분산 전시도 10개소에서 15개소로 확대해 일상 생활권에서 국화작품을 감상하며 힐링 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14일 밝혔다.

 

특히 1020일부터 1114일까지 미륵사지 등 주요 도심 15개소의 다양한 자연경관을 활용, 국화정원둘레길 등에서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는 동시에 도심 분산 전시로 지역 경제 활성화까지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국화축제 작품 전시 핵심 주제는 정원 도시 익산을 브랜드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힐링 국화축제로 운영하기 위해 '정원'으로 결정했다.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메인 장소인 중앙체육공원은 '천만송이 국화정원'으로 백제왕도정원 국화향기정원 보석빛정원 등 3가지 테마로 전시될 예정이다.

 

먼저 '백제왕도정원'은 세계문화유산도시 익산의 이미지를 알리기 위해 백제왕도문게이트 미륵사지석탑 사리장엄 왕궁리 5층 석탑 등을 전시해 웅장하고 화려한 백제의 아름다움이 표현된다.

 

'국화향기정원'은 지역 농가에서 재배한 형형색색 국화를 풍성하게 중소형 조형물 국화 포토존과 함께 전시해 국화 향기와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보석빛정원'대형 보석 빛 조형물 국화 빛 터널 등과 LED 조명을 활용, 야간에 화려하게 변신한 국화 조형물을 색다른 모습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연출해 가족연인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신흥근린공원에 위치한 '자연 경관형 국화정원'은 지난해에 조성된 행복정원 2개소(문화원옆 = 신흥지)와 올해 새롭게 추가된 가을꽃정원둘레길(산책로)로 구성된다.

 

이곳에는 아름다운 수변과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다양한 가을꽃(국화코스모스분홍바늘꽃꽃 백일홍아스타무늬억새 등)과 국화조형물포토존토피어리쉼터 등으로 힐링 공간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

 

올해 신규로 조성되는 가을꽃정원은 5,740규모에 국화코스모스백일홍아스타 등 가을꽃과 함께 국화풍차조형물액자 포토존토피어리오브제 등이 전시된다.

 

또한, 노약자어린이장애인들이 쉽게 관람할 수 있도록 관람로를 정비해 모든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명품 수변공간이 되도록 막바지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밖에도, 주요 도심에 설치될 분산 전시장은 코로나19 극복 희망정원 자연친화형 힐링정원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이로움 정원으로 조성된다.

 

시청북부청사미륵사지익산역터미널 등에 조성될 '희망정원'은 희망찬 미래와 역사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백제 브랜드 조형물다륜대작기차조형물포토존 등으로 구성했다.

 

'자연친화형 힐링정원'은 유천생태습지용안생태습지서동공원배산 체육공원에 조성될 예정이다.

 

장소 특성을 고려해 국화꽃바람개비 백조 두꺼비 서동선화 조형물 그네 포토존 등을 전시해 시민들이 넓은 공간에서 힐링 할 수 있도록 연출한다.

 

'다이로움정원'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앙로(중앙시장)주얼팰리스익산 석제품전시장에 중소형 국화조형물 국화 포토존 쉼터 등을 조성해 방문객을 유인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진행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올해 축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전시형으로 진행하는 만큼, 축제 기간 동안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힐링하고 관람객 모두가 안심하게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10 Million Chrysanthemum Festival 'Exhibition Type'

15 places in the city center, distributed exhibitionsHealing space, expected to vitalize the local economy

 

Reporter Kim Hyun-jong

 

The 'Iksan 10 Million Chrysanthemum Festival', which marks its 17th anniversary this year, will be held in major downtown areas for 13 days from October 26 to November 7.

 

The city of Iksan, Jeollabuk-do, said, "For the prevention of COVID-19 and the safety of citizens, this year's festival will be converted to an exhibition type, and to reduce the concentration of visitors, the schedule will be increased from the original 10 to 13, and the main city center distributed exhibitions will also be expanded from 10 to 15, allowing it to be used in daily life. We will promote it so that people can be healed while viewing chrysanthemum works.”

 

In particular, from October 20 to November 14, various natural landscapes in 15 major downtown areas such as Mireuksaji Temple are used to provide a healing time in Chrysanthemum Gardens and Dullegil, while at the same time providing a time for healing in the downtown area through a distributed exhibition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t is hoped that it will be effective.

 

The key theme of this year's Chrysanthemum Festival artwork exhibition was 'Garden' to brand the garden city of Iksan and operate it as a healing chrysanthemum festival with citizens.

 

Central Sports Park, the main venue of the Iksan Ten Million Chrysanthemum Festival, will be exhibited under three themes: 'Ten Million Chrysanthemum Garden', Baekje Royal Capital Garden, Chrysanthemum Scent Garden, and Jewel Light Garden.

 

First, 'Baekje Royal Capital Garden' displays Baekje Wangdomun Gate Mireuksaji Stone Pagoda Sarijangeum Wanggung-ri 5-story Stone Pagoda to promote the image of Iksan, a World Heritage City, to express the majestic and splendid beauty of Baekje.

 

The 'Chrysanthemum Scent Garden' displays abundantly colorful chrysanthemums grown by local farms along with small and medium-sized sculptures and chrysanthemum photo zone so that you can feel the deepening autumn mood with the scent of chrysanthemums.

 

In addition, the 'Jewel Light Garden' is a place where you can leave precious memories with your family and lovers by creating a large jewel light sculpture a chrysanthemum light tunnel, etc. made into space.

 

The 'Natural Scenery Chrysanthemum Garden' located in Sinheung Neighborhood Park consists of two happy gardens (next to the Cultural Center = Sinheungji), which were created last year, and the autumn flower garden and trail (walking path) newly added this year.

 

Here, various autumn flowers (chrysanthemums, cosmos, pink needles, chrysanthemums, aster, pampas grass, etc.) suitable for the beautiful waterside and natural scenery, chrysanthemum sculptures, photo zones, topiary, and shelters are being prepared to become a healing space.

 

The autumn flower garden, which will be newly created this year, is 5,740 m² in size and displays autumn flowers such as chrysanthemum, cosmos, chrysanthemum, and asta, as well as chrysanthemum windmill sculptures, framed photo zones, topiaries, and objects.

 

In addition, we are putting all our efforts into making the final preparations to become a luxury waterfront space that all citizens can enjoy together by reorganizing the viewing path so that the elderly, children, and the disabled can easily see it.

 

In addition, the distributed exhibition hall to be installed in major downtown areas will be created as Garden of Hope to Overcome COVID-19 Nature-friendly Healing Garden Dairom Garden to revitalize the economy.

 

The 'Garden of Hope', which will be created at City Hall, Bukbu Government Complex, Mireuksaji Temple, Iksan Station, and Terminal, is composed of Baekje brand sculptures, multi-wheeled masterpieces, train sculptures, and photo zones so that you can feel a hopeful future and history together.

 

The 'Nature-Friendly Healing Garden' will be created in Yucheon Ecological Wetland, Yongan Ecological Wetland, Seodong Park, and Baesan Sports Park.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place, Chrysanthemum Pinwheel Swan Toad Seodong Sunhwa Sculpture Swing Photo Zone, etc. will be exhibited so that citizens can heal in a large space.

 

'Dairom Garden' helps the local economy by attracting visitors by creating small and medium-sized chrysanthemum sculptures, chrysanthemum photo zone, and shelters in Jungang-ro (Jungang Market), Jewel Palace, and Iksan Stone Products Exhibition Hall, which are suffering from prolonged Corona 19 and floods. We will proceed to make it happen.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As this year’s festival is held as an exhibition for the safety of citizens, we will thoroughly observe the quarantine rules during the festival period so that citizens who are exhausted from COVID-19 can heal and it can be a festival that all visitors can enjoy with confidence. I will prepare,"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