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제2호 수소충전소' 건립
2022년 완공 목표…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9/14 [14: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미래의 주요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산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해 행정력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진서면 곰소염전 스마트 복합쉼터에 '제2호 수소충전소'를 건립한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미래의 주요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산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해 행정력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진서면 곰소염전 스마트 복합쉼터에 '2호 수소충전소'가 건립된다.

 

부안군은 "오는 2022년 준공 목표로 국비 15억원도비 75,000만원군비 75,000만원 투입, 2 수소충전소 건립을 골자로 한국가스기슬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14일 밝혔다.

 

2 수소충전소가 건립될 곰소염전 스마트 복합쉼터는 국도 30호선 도로변에 위치해 쾌적한 교통 환경과 편의제공은 물론 서남권 관광 인프라 거점 국도변 휴게소로 최적 위치다.

 

부안군은 한국가스기술공사가 높은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수소충전소를 신속하게 신축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수소연료전지 개인 승용차 확대는 물론 수소연료전지 트럭과 버스를 조기에 도입하는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로 기후변화에 따른 환경규제 강화 및 에너지 위기에 대응한다는 목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30년 뒤 소멸 위기에 놓인 지역이 되지 않도록 미래 성장 동력 산업인 수소연료전지산업에 모든 지혜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누구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을 선점해 지속가능한 부안살고 싶고 가고 싶은 매력도시 부안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안면 제3농공단지 3,300부지에 1일 승용차 50버스 18대를 충전할 수 있는 제1호 수소충전소가 건립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수소자동차는 운행 시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특징이 있는 친환경자동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No. 2 Hydrogen Refueling Station' established

Completion target in 2022Signed an 'Agreement' with Korea Gas Technology Corporation

 

Reporter Lee Han-shin

 

Buan-gun, Jeollabuk-do is gathering administrative power to create sustainable food for the next 100 years through the 'hydrogen fuel cell industry', which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major energy source for the future. is built

 

Buan-gun announced on the 14th that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2, we hav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Korea Gas Gas Corporation with the goal of constructing a second hydrogen charging station by investing KRW 1.5 billion in government funds, KRW 750 million in provincial funds, and KRW 750 million in military expenditures."

 

The Gomso Salt Farm Smart Complex Shelter, where the second hydrogen refueling station will be built, is located on National Road 30, providing a pleasant traffic environment and convenience, as well as an optimal location as a rest area along the national road as a base for tourism infrastructure in the southwest region.

 

Buan-gun plans to provide all support so that Korea Gas Technology Corporation can quickly build a hydrogen charging station based on its high technology and expertise.

 

In particular, in order to meet the government's hydrogen economy revitalization policy, the goal is to respond to the energy crisis and strengthen environmental regulations due to climate change by expanding the supply of eco-friendly vehicles, such as the early introduction of hydrogen fuel cell trucks and buses as well as the expansion of hydrogen fuel cell private cars. all.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said, "We are concentrating all our wisdom and capabilities on the hydrogen fuel cell industry, which is a future growth engine, so that it does not become a region that is on the verge of extinction in 30 years. I will do my best to realize Buan, the attractive city that I want to go to."

 

Meanwhile, on the 3,300site of the 3rd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 in Haengan-myeon, the first hydrogen charging station, which can charge 50 cars and 18 buses per day, is progressing smoothly.

 

Hydrogen cars are eco-friendly cars with the characteristic of purifying fine dust without emitting pollutants during oper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