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형세 전북경찰청장 '희망ㆍ사랑' 나눔
아동보호시설 삼섬휴먼빌… 120만원 상당 생필품 전달
기사입력: 2021/09/16 [12: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형세(치안감ㆍ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북경찰청장이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16일 전북경찰청 경찰발전협의회 회원과 임상준(총경ㆍ오른쪽 첫 번째) 경무기획정보화장비과장 및 전주완산경찰서 서부지구대 정정해(경정ㆍ왼쪽 첫 번째) 대장 등과 효자동에 둥지를 틀고 있는 아동보호시설인 삼성휴먼빌(舊, 삼성보육원)을 찾아 12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이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사회적 약자인 소외계층에게 생필품을 전달하는 등 장기 투병중인 경우회원의 자택을 방문해 쾌유를 기원하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구사했다.

 

16일 이 청장은 전북경찰청 경찰발전협의회 회원과 임상준(총경) 경무기획정보화장비과장 및 전주완산경찰서 서부지구대 정정해(경정) 대장 등과 효자동에 둥지를 틀고 있는 아동보호시설인 삼성휴먼빌(, 삼성보육원)을 찾아 12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했다.

 

이날, 방문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최소인원으로 정부의 개인 방역 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시설 본관 입구에서 위문품을 전달하고 시설 관계자로부터 현황 및 운영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 청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우리 사회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사회복지시설 및 소외계층에 대한 따뜻한 사랑과 관심이 더욱 필요한 시기로 이번 방문이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아동청소년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을 위해 경찰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 전주완산경찰서 경우회원으로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A씨의 자택으로 자리를 옮겨 "병상에 누워 있는 모습을 보니 참으로 가슴이 아프고 건강한 모습으로 회복해 일상생활로 빠른 복귀를 소망한다"며 위로금 및 명절 선물을 전달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추석 명절을 맞아 순직 유가족 = 6장기투병 경찰관 = 14경우회원 = 2명 등 총 22명에게 직원들이 급여 끝전 모으기로 적립한 사랑의 좀도리로 위문금과 함께 과일 등 위문품을 전달하는 풍성한 정()을 나눴다.

 

삼성휴먼빌은 1956년 전주시 덕진동에서 보육시설로 설립, 1975년 사회복지법인 삼성보육원으로 개칭했고 2003년 효자동으로 이전했으며 현재 미취학 어린이 2초등학생 24명 등 총 43명이 생활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eong-se 'Sharing Hope and Love'

Threesome Humanville, a child protection facilityDelivery of daily necessities worth 120,000 won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ung-se (Public Security Superintendent) made meticulous and meticulous steps to pray for recovery by visiting members' homes in case of long-term illness, such as delivering daily necessities to the underprivileged class on Chuseok, a national holiday.

 

On the 16th, Commissioner Lee, a member of the Police Development Council of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Im Sang-jun (Superintendent), Gyeongmu Planning and Information Equipment Division, Jeonju Wansan Police Station, and Jeong Jeong-hae (Criminal) of the Western Division, etc. They visited an orphanage) and delivered daily necessities worth 1.2 million won.

 

On this day, the visit was made in the form of delivering condolences at the entrance of the main building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personal quarantine regulations with a minimum number of people to prevent and block the spread of Corona 19 and listen to difficulties such as the current status and operation from facility officials.

 

Commissioner Lee said at the meeting, "Our society is in a more difficult situation than ever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but I hope this visit will be of some comfort as it is a time when we need more warm love and interest for social welfare facilities and the underprivileged." "We will spare no effort to provide all the support the police can do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children and young people can be safely protected," he promised.

 

Also, as a member of the Jeonju Wansan Police Station, he moved to the home of Mr. A, who is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due to chronic diseases such as high blood pressure and diabetes, and said, "Seeing him lying in the hospital really hurts his heart and he recovers in a healthy state and returns to daily life quickly. I hope to come back," he said, delivering consolation money and holiday gifts.

 

Meanwhile,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is celebrating the Chuseok holiday, family members of the deceased = 6 people police officers with long-term illness = 14 people case members = 2 people, etc. They shared a wealth of affection by handing out consolation items, etc.

 

Samsung Humanville was established as a childcare facility in Deokjin-dong, Jeonju-si in 1956, renamed Samsung Nursery School in 1975, and moved to Hyoja-dong in 2003. Currently, there are 43 people including 2 preschoolers and 24 elementary school stud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