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컬링 전용경기장' 건립
화산체육관에 연면적 2,400㎡… 경기장 5면ㆍ관중 200석
기사입력: 2021/09/23 [12: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 중화산동 화산체육관에 오는 2023년 12월까지 국비 30억원 등 총사업비 120억원을 투입, 관중석 200석을 갖춘 '컬링 전용경기장(5면)'이 건립된다.               (화산체육관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 화산체육관에 관중석 200석을 갖춘 '컬링 전용경기장'이 건립된다.

 

전주시는 "오는 202312월까지 국비 30억원 등 총사업비 120억원을 투입, 중화산동 화산체육관에 연면적 2,400규모로 컬링 전용경기장(5)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컬링 전용경기장이 완공되면 훈련을 위해 장거리를 이동해야 했던 전북 9개팀 80여명의 선수들의 어려움 해소 및 최적의 훈련 장소를 제공하는 동시에 컬링 유망주를 발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컬링 경기 유치를 통해 스포츠산업을 육성하는 것은 물론 도내 선수들이 타 지역에 연간 3억원 정도의 임대료를 내고 경기장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이를 절감할 수 있다.

 

전주시 서배원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숙박시설과 음식점 등이 인근에 위치하고 주차시설을 갖춘 화산체육관에 컬링 전용경기장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지방재정 투자심사 및 건축기획 용역을 마쳤다""오는 10설계공모에 착수한 뒤 각종 절차를 거쳐 내년 6월 본격적으로 공사에 착수해 2023년 건립을 완료할 구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컬링 전용경기장이 완공돼 본격적으로 운영에 돌입에 돌입하면 선수들이 훈련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 체육인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컬링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컬링'은 빙판에서 둥글고 납작한 돌을 미끄러뜨려 표적 안에 넣어 득점을 겨루는 경기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국민 스포츠로 급부상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curling stadium' built

Volcanic gymnasium with a total floor area of ​​2,400㎡… 5 stadiums, 200 seats

 

Reporter Yohan Lee

 

A 'curling stadium' with 200 spectators will be built at Hwasan Gymnasium in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The city of Jeonju announced on the 23rd that "by December 2023, we plan to build a curling stadium (5 sides) with a total floor area of ​​2,400 square meters at the Hwasan Gymnasium in Junghwasan-dong by investing 12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including 3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When the curling-only stadium is complet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rovide an optimal training location for 80 players from 9 teams in Jeonbuk, who had to travel long distances for training, while also providing an opportunity to discover curling prospects.

 

In addition, not only to foster the sports industry by attracting curling games, but also to reduce the amount of money used by local players in other areas by paying annual rent of about 300 million won.

 

Seo Bae-won, director of the Culture, Tourism and Sports Bureau of Jeonju City, said, "Last year, we completed the local financial investment review and architectural planning service to create a curling-only stadium in the Hwasan Gymnasium with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restaurants nearby and equipped with parking facilities." After starting the project, we plan to start construction in earnest in June next year and complete the construction in 2023 after going through various procedures,” he said.

 

He continued, "Once the curling stadium is completed and operation begins in earnest, players will be able to focus on training."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the business so that we can contribute."

 

On the other hand, 'curling' is a game in which a round and flat stone is slid on the ice and put into a target to compete for a goa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