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상용차 자율주행 주도권' 확보
정부 예산안 반영… 국내 최초, 화물ㆍ물류서비스 실증
기사입력: 2021/09/23 [15: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년간 440억원(국비 253억ㆍ지방비 147억ㆍ민자 40억)이 투입돼 군산항ㆍ산업단지에서 자동차 전용도로인 21번 국도를 거쳐 군산 IC까지 약 30km 구간에 실증을 위한 도로환경과 통합관제센터 구축 등을 설치해 자율협력주행 기술개발을 지원할 '자율주행 화물ㆍ물류서비스 실증 사업' 위치도.                                                             © 김현종 기자

 

▲  상용차 자율주행 실증기반 구축 개요.                                                                                            © 김현종 기자

 

▲  23일 전북도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이 "내년부터 실도로를 활용한 최종 실증 단계인 '새만금 상용차 자율협력주행 화물ㆍ물류서비스 실증지역 조성(이하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 사업이 정부 예산안에 신규로 반영돼 오는 2022년부터 상용차에 특화한 자율주행 전주기 연구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국내 최고 수준의 상용차 분야 자율주행 실증기반 구축을 밑그림 삼아 주도권을 확보한다.

 

23일 전북도는 "내년부터 실도로를 활용한 최종 실증 단계인 '새만금 상용차 자율협력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지역 조성(이하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 사업이 정부 예산안에 신규로 반영돼 오는 2022년부터 상용차에 특화한 자율주행 전주기 연구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저속에서 자율주행 기능검증을 위한 '새만금 주행시험장(1단계 = 2015~2018)'을 구축한데 이어 고속의 성능검증을 위한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돼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

 

승용 및 상용차를 포함하는 자율주행차는 기능검증성능검증기술실증단계를 거쳐 일반적으로 상용화 된다.

 

전북은 기술실증 단계인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까지 조성되면 동일지역 내에서 상용차(화물차) 자율협력 및 군집주행에 대한 평가 검증 실증까지 모두 갖춘 국내 최초 사례다.

 

화물차 자율협력주행이 보편화될 경우, 한명의 운전자가 여러 대의 화물차 운행 및 1회 운행으로 다량의 화물운반과 장거리장시간야간운행 등의 운행 특성에 따른 각종 사고 감소 등 물류 패러다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예산안에 신규로 반영된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사업'은 산업분야 전문가와 전략회의를 통해 타당성시급성차별성 등을 치밀하게 보강하는 동시에 지휘부의 끈질긴 건의활동과 정치권의 지원 등을 통해 심사 막바지에 반영됐다.

 

이 사업은 5년간 440억원(국비 253지방비 147민자 40)이 투입돼 군산항산업단지에서 자동차 전용도로인 21번 국도를 거쳐 군산 IC까지 약 30km 구간에 실증을 위한 도로환경과 통합관제센터 구축 등을 설치해 자율협력주행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전북도는 미래차 전환을 대비하고 있는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 김제 특장차 전문단지 전주완주 수소도시 등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상용차 화물물류서비스 특화 자율주행차 분야 세계일류 허브로 발돋움 시켜 주력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성장 동력 산업으로 키워 나간다는 복안이다.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최근 가 발표한 신산업 지도가 성공적으로 완성되려면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 같은 미래를 대비한 수준이 높고 경쟁력 있는 사업들이 추진돼야 한다""상용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국가 기간산업으로 위상을 찾아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외 전문가들은 화물차 특성상 장거리 주행이 많고 운전자의 졸음운전 등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사고확률을 줄이고 물류 운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

 

, 144개국에 회원사를 둔 세계적인 회계재무자문 기업인 KPMG(미국) 조사에 따르면 자율주행 시장은 약 175조원(2025)에서 1,127조원(2035)까지 성장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 자율주행 업체는 세계 시장의 약 2% 정도를 차지해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실도로 주행 실증단지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secures 'commercial vehicle autonomous driving initiative'

Reflecting the government budgetFirst in Korea to demonstrate cargo/logistics service

 

Reporter Kim Hyun-jong

 

Jeollabuk-do will secure the initiative by establishing a foundation for self-driving demonstrations in the domestic top-level commercial vehicle sector.

 

On the 23rd, Jeollabuk-do Province said, "From next year, the 'Saemangeum commercial vehicle autonomous cooperative driving cargo and logistics service demonstration area cre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self-driving cargo logistics service demonstration)' project, which is the final demonstration stage using actual roads, will be newly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for 2022. It has been possible to establish a research foundation for the entire life cycle of autonomous driving specialized for commercial vehicles from 2014,” he said.

 

In particular, following the construction of the 'Saemangeum Proving Ground (1st stage = 2015-2018)' for self-driving function verification at low speed, the 'Commercial vehicle autonomous platooning test bed construction' project for high-speed performance verification was also proceeding smoothly. is rising

 

Autonomous vehicles, including passenger and commercial vehicles, are generally commercialized after going through the stages of function verification, performance verification, and technology verification.

 

Jeonbuk is the first case in Korea to have all of the evaluation, verification, and demonstration of autonomous cooperation and platooning of commercial vehicles (freight vehicles) within the same area when the 'autonomous driving cargo/logistics service demonstration', which is the technology demonstration stage, is established.

 

If autonomous cooperative driving of trucks becomes common, it is expected to bring about a major change in the logistics paradigm, such as transporting a large amount of cargo by one driver and driving multiple trucks and reducing various accidents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long-distance, long-time, and night-time operation. It is expected.

 

The 'Autonomous Cargo Logistics Service Demonstration Project', which is newly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is thoroughly reinforced in terms of feasibility, urgency, and differentiation through strategic meetings with industry experts, while at the same time being reviewed through the provincial leadership's persistent suggestion activities and political support. reflected at the end.

 

For this project, 44 billion won (25.3 billion won from the national budget, 14.7 billion won from the local budget, 4 billion won from the private capital) was invested for 5 years, and the road environment and test for demonstration are carried out in the 30km section from Gunsan Port and Industrial Complex to National Road No. Support for autonomous cooperative driving technology development by installing an integrated control center, etc.

 

Jeollabuk-do focuses on maximizing synergy effects by linking with Gunsan Electric Vehicle Cluster Gimje Specialized Vehicle Specialty Complex Jeonju and Wanju Hydrogen City, which is preparing for future car transition, and at the same time developing into a world-class hub in the autonomous vehicle sector specializing in commercial vehicle cargo and logistics services. The plan is to develop the industry as a growth engine for the local economy, such as industrial revitalization and job creation.

 

Jeon Byung-soon, director of the Innovation and Growth Industry Bureau, said, "In order for the new industry map recently announced by Do to be successfully completed, high-level and competitive projects such as 'autonomous driving cargo logistics service demonstration' must be promoted." "Securing competitiveness in the commercial vehicle industry" We will do our best to secure a budget so that it can find its status as a national key industry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he said.

 

Meanwhile, domestic and foreign experts have consistently raised the opinion that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for commercial vehicles that can reduce the probability of accidents and increase logistics transport efficiency is urgently needed because trucks often travel long distances due to the nature of trucks, and fatal accidents are easy due to driver's drowsy driving.

 

In addition, according to a survey by KPMG (USA), a global accounting, finance and advisory company with member companies in 144 countries, the autonomous driving market has the potential to grow from about 175 trillion won (in 2025) to 1,127 trillion won (2035).

 

Domestic autonomous driving companies account for about 2% of the global market, so there is an urgent need to build a real road driving demonstration complex to develop overseas marke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