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시 '27홀 규모, 파크골프장' 무료 개장
신태인 동진강 하천 84,552㎡ 면적… 자연공원으로 조성
기사입력: 2021/09/23 [17: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시가 시민의 건강증진 및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신태인읍 동진강 하천에 수려한 전망과 편리한 시설로 84,552㎡면적에 27홀 규모로 조성한 '파크골프장'을 무료로 개장한다.                            (신태인 파크골프장 전경)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시가 시민의 건강증진 및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신태인읍 동진강 하천에 수려한 전망과 편리한 시설로 조성한 '파크골프장'을 무료로 개장한다.

 

'신태인 파크골프장'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국가하천 정비사업 일환으로 신용리 84,552면적에 27홀 규모로 조성됐다.

 

특히 사업비 7억원을 투입 안전휀스코스표지판티박스벙커시설관리실화장실 등 부대 편의시설이 갖춰져 예약과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시설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타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이용이 일시적으로 제한한다.

 

시민들은 파크골프장 규칙에 따라 1개조(4)를 구성해 경기에 임해야 되고 체온측정과 마스크 착용 및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이용 시간은 하절기인 4~9월까지는 오전 8시부터 오후 7동절기(10~3)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휴장일 없이 연중 운영된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공원(Park)에 골프(Golf)의 게임 요소를 결합한 생활스포츠로 운동장비와 규칙이 간단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어 생활스포츠로 자리 잡았다""안전하고 전문적인 시설관리로 시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크골프'는 경기당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소요되며 체력적인 부담과 장비에 대한 부담이 적고 손쉽게 배울 수 있는 장점 등 공이 멀리 나가지 않아 도심 속 생활 스포츠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반영한 실버 레포츠로 인기가 높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Free opening of '27 holes, Park Golf Course' in Jeongeup-si

Sintaein Dongjingang River 84,552AreaCreated as a natural park

 

Reporter Kim Hyun-jong

 

The city of Jeongeup, Jeollabuk-do will open the 'Park Golf Course', which was built with beautiful views and convenient facilities on the Dongjingang River in Sintaein-eup, for free to promote citizens' health and live sports.

 

The 'Shintaein Park Golf Course' was built by the Iksan Regional Land Management Agency as part of the national river maintenance project on an area of ​​84,552 square meters in Sinyong-ri and 27 holes.

 

In particular, with 700 million won in project cost, it is equipped with additional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safety fences, course signs, tee boxes, bunker facilities, management rooms, and toilets, so reservations and inquiries are flooding in.

 

The facility is free to use, but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people living in other areas are temporarily restricted from using it.

 

Citizens must form one group(4 players) in accordance with the rules of the Park Golf Course to participate in the game, and must observe the government's Corona 19 prevention regulations such as temperature measurement, wearing a mask, and social distancing.

 

The operating hours are from 8:00 am to 7:00 pm during the summer season (April to September) and from 9:00 am to 6:00 pm during the winter season(October to March).

 

Jin-seop Yoo, Mayor of Jeongeup, said, "It is a lifestyle sport that combines the game elements of golf in a park, and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daily sport because exercise equipment and rules are simple, so anyone can enjoy it easily." "With safe and professional facility management, We will do our best to manage it so that citizens can enjoy it," he said.

 

On the other hand, 'Park Golf' takes about 1 hour 30 minutes to 2 hours per game, and the ball does not go far, such as low physical burden and equipment burden, and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learn easily. It is popular as a leisure spor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