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군, 재난지원금 받지 못한 '군민' 구제
함께하는 주민복지 실현… 예비비 3억 투입ㆍ1,324명 지원
기사입력: 2021/09/27 [15: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무주군이 '함께하는 주민복지 실현'을 위해 정부가 지급한 5차 상생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1,324명에게 1인당 25만원을 지급하기 위해 예비비 3억여원을 투입한다.  (무주군청 전경 및 황인홍 군수)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무주군이 정부가 지급한 5차 상생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1,324명에게 1인당 25만원을 지급하기 위해 예비비 3억여원을 투입한다.

 

이번 상생지원금은 20216월 기준 건강보험료 기준 가구소득 하위 88%(맞벌이와 1인 가구 경우 특례 적용)인 군민의 94.5%22,51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일부터 6개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27일까지 총 20,430명에게 지급을 완료했다.

 

특히 오는 1018일부터 29일까지 2주 동안 추가 지원 대상자로 포함된 군민은 날짜요일에 관계없이 국민지원금 신청을 받아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지급된 제5차 국민 상생지원금 사용기한은 1231일까지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따른 생활불편과 경제적 손실 및 정서적 불안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급된 국민지원금이 선별적으로 이뤄져 선정기준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함께하는 주민복지 실현'을 위해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를 떠나 불균형과 불평등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군의회와 협의 절차를 거쳐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군민의 구제 조치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민 전체(100%)가 국민지원금을 받게 된 만큼, 소비심리 위축으로 침체된 지역경기가 되살아나는 기회로 작용하면 추가 지원금의 목적과 효과 역시 증대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uju-gun, relief of 'military citizens' who did not receive disaster aid

Realizing the welfare of residents together300 million won in reserve and support for 1,324 people

 

Reporter Kim Hyun-jong

 

Muju-gun, Jeollabuk-do is investing 300 million won in a reserve fund to pay 250,000 won per person to 1,324 people who are excluded from the 5th government-funded national subsidy.

 

This win-win support is provided to 22,510 people, or 94.5%, of the bottom 88% of household income based on health insurance premiums as of June 2021 (special exceptions apply to dual-income and single-person households). By the 27th, a total of 20,430 people were paid out.

 

In particular, for two weeks from October 18th to 29th, it plans to pay the citizens who are eligible for additional support on the spot so that they can use it immediately after receiving the application for national support regardless of the date and day of the week.

 

The deadline for using the 5th National Win-Win Support Fund paid this time is December 31.

 

Muju County Mayor Hwang In-hong said, "The controversy over the selection criteria continues as the national subsidy paid to help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living, economic loss, and emotional anxiety caused by the prolonged aftermath of COVID-19 has been made selectively."

 

Accordingly, he said, "For the realization of 'shared welfare for residents', we decided to come up with a relief measure for the citizens who were excluded from the payment after going through a consultation procedure with the county council in the belief that imbalance and inequality should not occur beyond universal and selective welfare." explained.

 

He added, "As the entire population (100%) received the national subsidy, I am confident that the purpose and effect of the additional subsidy will be increased if it serves as an opportunity to revive the local economy, which has been stagnant due to weakened consumer senti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