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군 '용담댐 보조댐 건설' 여론 조성
10월까지 '범군민 서명운동' 전개ㆍ권익위 제출 계획
기사입력: 2021/09/29 [10: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무주군이 용담댐 하류 오염원 저감 및 기상이변으로 발생할 수 있는 홍수에 대비할 수 있는 완충 시설인 '보조댐 건설'의 공감대 형성 및 여론을 조성한다.    (한국수자원공사 진안 용담댐 관리단이 지난해 8월 수위 조절에 실패하면서 하류 지역인 전북 무주군 부남면 한 마을이 쓰나미처럼 밀려 내려온 거센 물결로 잠겨 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무주군이 용담댐 하류 오염원 저감 및 기상이변으로 발생할 수 있는 홍수에 대비할 수 있는 완충 시설 건설에 따른 공감대 형성 및 여론을 조성한다.

 

무주군은 "오는 1031일까지 용담댐 보조댐 건설 건의를 위한 범 군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11월 중순, 국민권익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특히 민원봉사과를 비롯 각 읍면 민원실에 서명부를 비치해 전 군민들의 서명 동참을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무주군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해 8월 용담댐 방류량 실패 등 부실 관리로 하류 수변 구역인 부남면과 무주읍 일원 286가구620건의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농경지 역시 76.4ha가 물에 잠기는 등 비닐하우스와 저온냉장고 등 68농기계 737주택 11동 등 총 피해규모가 775,3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지난 2011년 준공 이후 하류 하천 돌에 붙어 있는 오니(더러운 흙)를 비롯 퇴적물에 따른 수림화(수초잡목잡풀 등)와 유수장애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부남면 일원에 용담댐 보조댐이 설치된다면 친수 환경을 조성해 하천의 건강성 개선과 함께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현재까지 종지부를 찍지 못한 상태로 수해피해 조사와 절차만 진행돼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아직도 수마의 상처에 신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번 다시 같은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현실적인 대안인 보조댐 설치를 통해 상처받은 주민들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고 싶은 마음이 자연스럽게 결집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uju-gun's 'Yongdam Dam auxiliary dam construction' public opinion creation

Plan to develop a 'pan-gun-citizen's signature movement' and submit it to the ACRC by October

 

Reporter Kim Hyun-jong

 

Muju-gun, Jeollabuk-do, will create a consensus and create public opinion on the construction of buffer facilities to reduce pollutants downstream of Yongdam Dam and prepare for floods that may occur due to abnormal weather conditions.

 

Muju-gun said on the 29th, "We plan to launch a pan-gun people's signature campaign to propose the construction of an auxiliary dam of Yongdam Dam by October 31st and deliver it to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in mid-November."

 

In particular, the government plans to encourage all county residents to participate in signing by providing signatures in civil service departments and civil service offices in each eup and myeon.

 

Muju-gun's move was attributed to 286 households and 620 damages in Bunam-myeon and Muju-eup, downstream waterfront areas, due to poor management such as failure to discharge Yongdam Dam in August last year.

 

Agricultural land was also flooded with 76.4ha, with 68 damage, including vinyl greenhouses and low-temperature refrigerators, 737 agricultural machinery, and 11 houses, reaching 7.753 billion won, the survey showed.

 

In addition, since its completion in 2011, the vicious cycle of forests (such as water plants, miscellaneous trees, weeds, etc.) and running water disorders has been repeated due to sediments, including sludge (dirty soil) attached to downstream river stones.

 

If Yongdam Dam auxiliary dam is installed in Bunam-myeon, the local development can be promoted along with improving the health of the river, said Hwang In-hong, head of Muju-gun. "So far, residents who suffered damage from flood damage are still groaning from the wounds of the flood."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same damage is not repeated again, as we naturally want to comfort the injured residents by installing an auxiliary dam, a realistic alternative, and carry out a signature campaig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