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출연기관 '사회서비스원' 창립총회
초대 원장… 서양열 금암노인복지관장 임명
기사입력: 2021/09/29 [17: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전북지사가 29일 올해 설립을 목표로 지난해 타당성 연구용역ㆍ공청회ㆍ행정안전부와 출연기관 설립 협의를 거쳐 지난 2월 조례를 제정 공포하는 등 각종 제반 행정절차를 이행한 '(재)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 15명의 임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한 뒤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이 이사회 구성 절차를 완료하고 직원 채용과 법인 설립 허가 등 올해 개원을 목표로 29일 창립총회를 갖고 안건을 심의했다.

 

'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사업 가운데 하나로 국민들이 더 나은 사회서비스를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종사자의 근무환경과 전문성 향상 등 사회서비스 제공체계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전국 11개 시도에 설립돼 운영하고 있다.

 

전북도는 올해 설립을 목표로 지난해 타당성 연구용역공청회행정안전부와 출연기관 설립 협의를 거쳐 지난 2월 조례를 제정 공포하는 등 각종 제반 행정절차를 이행해 왔다.

 

29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개최한 창립총회는 송하진 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15명의 임원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정관 및 직제조직인사 등 기본적인 운영 규정 등을 논의하는 승인하는 형식으로 태동 준비를 마쳤다.

 

출연기관인 '()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은 지난 7월 임원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이날 원장 1감사 2이사 12명 등 15명의 임원진을 확정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임명장을 수여한 뒤 "'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이 도민과 사회서비스 제공 인력들의 기대속에서 개원하는 만큼, 품질향상 및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안건 심의에 따라 ()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은 향후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에 따라 단계적으로 직원들을 채용하고 10월 중으로 보건복지부로부터 법인 설립 허가를 받아 올해 개원할 방침이다.

 

'()전라북도 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에는 금암 노인복지관 관장으로 재직하며 한일장신대 사회복지학부 겸임교원과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전북지회장을 겸직하는 등 이론과 실무경험을 갖춘 서양열 관장이 선출됐다.

 

감사에는 서갑두 공인회계사와 당연직 임원인 이경진 전북도 사회복지과장 등 2명이 선임됐다.

 

일반 이사진은 사회서비스 전 영역에 걸쳐 플랫폼 기능을 수행하는 특성을 반영, 당연직 임원인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및 학계보육노인장애인 등 각 영역별 현장 전문가와 지역사회 공헌자 등으로 구성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augural meeting of 'Social Service Center', an institution in Jeollabuk-do Province

Invited DirectorSeo-yeol Seo appointed as director of Geumam Senior Welfare Center

 

Reporter Yohan Lee

 

Jeollabuk-do Social Service Center held its inaugural general meeting on the 29th and deliberated on the agenda with the goal of opening this year, including hiring staff and permission to establish a corporation, after completing the board of directors process.

 

Jeollabuk-do Social Service Center is one of the pledged projects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and aims to improve the social service provision system, such as enhancing the public and transparent nature of social service providers, and improving the working environment and professionalism of employees so that people can trust and use better social services. is doing with

 

Currently, it has been established and operated in 11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Jeollabuk-do has been implementing various administrative procedures, including enacting and promulgating an ordinance last February, after consulting with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establish a feasibility study service, public hearing, and last year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this year.

 

The inaugural general meeting held at the General Situation Room of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on the 29th was attended by Governor Song Ha-jin, and preparations were made to approve the ceremony in which 15 executives were awarded letters of appointment, articles of incorporation, and basic operating regulations such as organization, organization, and personnel were discussed.

 

Jeollabuk-do Social Service Institute, a provincial-funded institution, confirmed the 15 executives including 1 director, 2 auditors, and 12 directors on the same day through an open recruitment process for executives in July.

 

After conferring the letter of appointment, Governor Song Ha-jin said, "As the 'Jeollabuk-do Social Service Center' opens with the expectations of the residents and social service providers, we will make efforts to improve quality and improve the treatment of workers."

 

Meanwhile, according to the deliberation on the agenda, the Jeollabuk-do Social Service Center plans to recruit employees in stages according to a fair and objective procedure in the future, and to open this year after receiving permission to establish a corporation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October.

 

As the first director of the Jeollabuk-do Social Service Center, Seo-yeol Seo, who has theoretical and practical experience, was elected as the director of the Geumam Senior Welfare Center, as an adjunct professor at Hanil Jangsin University’s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and as the president of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 Elderly Welfare Center Association.

 

Two people including Gap-Doo Seo, a certified public accountant, and Gyeong-Jin Lee, an ex officio executive, head of the Social Welfare Department of Jeollabuk-do were appointed for the audit.

 

The general board of directors is composed of ex officio executives Kang Young-seok, director of the Welfare and Women's Health Bureau of Jeollabuk-do Province, field experts in each field, such as academia, childcare,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and local community contributors, reflecting the characteristics of performing platform functions across all areas of social servic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