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지사 "공공기관 추가 이전" 필요
민주당 균형발전특위…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간담회 참석
기사입력: 2021/09/30 [17: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30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출범식 및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간담회에 참석한 윤호중(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원내대표ㆍ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송재호(앞줄 가운데) 위원장ㆍ우원식(앞줄 오른쪽 첫 번째) 상임고문ㆍ이원택(뒷줄 오른쪽 첫 번째) 균형발전입법추진단장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인 송하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를 비롯 전남지사ㆍ충북지사ㆍ세종시장 등이 균형발전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인 송하진(왼쪽) 전북지사가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간담회에 앞서 송재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과 투명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환하게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출범식 및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간담회가 30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306호 정책위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윤호중(경기 구리시) 원내대표송재호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우원식(서울 노원구을) 상임고문조오섭(광주 북구갑) 간사이원택(전북 부안김제) 균형발전입법추진단장을 비롯 균형특위위원과 전북전남충북세종 등 광역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 참석자 제한으로 회의실에 함께 하지 못한 사람은 비대면 온라인 줌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이날 회의에 참여했다.

 

특히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는 송재호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간담회 기조 발언을 통해 "수도권에 편중된 공공기관의 지방 추가 이전은 국가의 균형발전 측면에서 반드시 이뤄져야 할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같은 과감한 균형발전 정책 추진을 위해서 소외지역에 대한 우선 배려가 필요하고 자치단체간 소모적인 경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지역 주력산업과 연계한 정부 주도 방식이 고려돼야 하며 관련 법령 제개정 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은 더 이상 정책적 구호가 아니다""시도지사협의회 회장으로서 전국 시도별 의견을 수렴해 공동건의문을 작성하는 등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전남지사이시종 충북지사이춘희 세종시장도 "지방의 낙후지역을 살리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 제2차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송하진 전북지사의 이 같은 발언에 힘을 실었다.

 

송재호 위원장은 "코로나19 방역과 거리두기 방침에 맞춘 권역별 순회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전북과 같이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희망하는 지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전문가 등 다양한 계층을 만나 균형발전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1기 균형특위 논의 과제 및 권역별 순회간담회 도출 결과를 기반으로 국가균형발전 전략을 구상하고 차기 정부에 균형성장을 위한 10대 의제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인 우원식 의원을 중심으로 출범한 제1기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에 이어 올해 7월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위원장으로 전북 9(본부장 = 김성주 의원) 등 총 56명으로 2기 위원을 구성하고 위원회 목표방향향후 운영 계획 등을 발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a-jin Song, Jeollabuk-do branch, "requires additional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he Democratic Party's Balanced Development Special CommitteeAttend the 2n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meeting

 

Reporter Kim Hyun-jong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secon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meeting were held on the 30th at the Policy Committee meeting room in Room 306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in Seoul.

 

The meeting was held on this day, including floor representative Yun Ho-jung (Guri-si, Gyeonggi-do), Special Committee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ong Jae-ho, Standing Advisor Won-shik Woo (Nowon-gu, Seoul), Oh-seop Cho (Bug-gap, Gwangju), and Won-taek Lee (Buan, Gimje, Jeollabuk-do), Director of the Balanced Development Legislation Promotion Committee It was held in the presence of the committee members and the heads of regional governments such as Jeonbuk, Jeonnam, Chungbuk, and Sejong.

 

In addition, those who could not attend the meeting room due to attendee restrictions participated in the meeting by connecting through non-face-to-face online Zoom.

 

In particular, Song Ha-jin,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Metropolitan Government Council, and Jeonbuk Governor Song Jae-ho, chaired by Chairman Song Jae-ho, made a keynote remark at the 2n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meeting, saying, "Additional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which are concentr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must be done in term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t is a mission of the times," he said.

 

"In order to promote a bold balanced development policy, such as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that can achieve mutually beneficial development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non-metropolitan areas, priority should be given to marginalized areas. A leading method should be considered, and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must be enacted and revised."

 

He adde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s no longer a policy slogan."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Chungbuk Governor Lee Si-jong, and Sejong Mayor Lee Chun-hee also supported the remarks of Jeonbuk Governor Song Ha-jin with one voice, saying, "In order to revive the underdeveloped regions of the region and achiev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e secon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must be made as soon as possible." was loaded

 

Chairman Song Jae-ho said, "We plan to hold round-the-clock meetings for each region in line with the COVID-19 quarantine and distancing policy. We will collect a wide range of opinions so that a secon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plan that considers regional characteristics can be prepared.”

 

In addition, he said, "Based on the results of the 1st Balanced Special Committee discussion and the results of the regional rounds, we plan to devise a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and propose 10 agendas for balanced growth to the next government."

 

Meanwhile, following the 1st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launched in December last year led by Rep. Woo Won-sik, former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July of this year, Song Jae-ho, former Chairman of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was chaired by 9 Jeonbuk members (Chairman = Rep. Kim Seong-ju), etc. A total of 56 members were constituted as members of the 2nd term, and the committee's goals, directions, and future operation plans were announc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