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장점마을 주민 '민사조정' 전격 합의
위로금 50억원ㆍ의료지원조례 제정ㆍ체계적 지원체계 구축
기사입력: 2021/09/30 [19: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ㆍ익산시가 집단 암 발병 사태를 겪은 함라면 장점마을 주민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민사조정을 최종 '합의'해 의료지원과 체계적인 지원체계 구축 및 회복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익산시청 전경 및 정헌율 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도익산시가 집단 암 발병 사태를 겪은 함라면 장점마을 주민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민사조정을 최종 '합의'해 의료지원과 체계적인 지원체계 구축 및 회복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익산시는 "수차례에 걸친 의견 조율을 통해 최종 조정안이 마련돼 소를 제기한 지역주민 175명 가운데 약 85%가 이와 관련된 내용에 찬성했다"30일 밝혔다.

 

특히 조정을 수용할 법적 근거가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세월호와 가습기살균제특별법 등 배상 사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등 적극행정 위원회를 통해 구제급여 성격의 조정안을 도출해냈다.

 

행정기관인 익산시는 만큼 법적 기준과 예산이라는 제약이 존재할 수밖에 없는 어려운 현실 속에 이 같은 결론을 도출해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익산시는 전북도와 공동으로 50억원 규모를 마을 주민들에게 지원하고 의료비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조례를 제정한다.

 

'익산시 환경오염 피해자 의료지원 조례'는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 상관관계가 인정된 환경성질환 건강 피해자를 대상으로 사각지대 해소를 골자로 질병 치료비용인 급여 및 비급여 항목 본인부담금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익산시는 오는 10월에 개원할 예정인 익산시의회 임시회에 조례안을 상정하기 위해 예산편성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그동안 3차례에 걸친 민사조정이 최종 결렬돼 본안소송으로 전환되자 주민 대다수가 70세 이상의 고령임을 감안해 법적 책임을 논하기에 앞서 보다 폭넓은 사례검토 및 적극행정을 통해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는 동시에 합리적인 조정방안 마련을 위해 주민 측 변호인단과 수차례 간담회를 실시하며 최대한 도움이 될 수 있는 구제급여 성격의 조정안 도출에 공을 들여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장점마을 환경오염 사태와 관련, 참담한 심정이었고 환경피해로 고통 받은 주민들을 위해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기 위해 최종 조정안과 의료지원체계를 마련했다""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이 같은 환경피해 사례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감독하는 등 주민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6년 취임 이후 현재까지 마을 주민들과 소통하며 피해회복 방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동시에 강력한 단속으로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이 폐업하게 됐고 정부로부터 집단 암 발병의 역학적 관련성을 이끌어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미 변화가 시작된 장점마을 주민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다양한 마을 재생 사업을 통해 환경피해라는 비극과 상처를 딛고 전국에서 가장 쾌적한 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1년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이 함라면 장점마을로 입주한 이후 주민 99명 가운데 34(환경부 발표 = 22)이 각종 암에 걸려 17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으며 정부 역학조사 결과, 비특이성 질환에 대한 인과관계가 인정된 국내 최초 사례로 기록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Jangjeom Village Residents Agree on 'Civil Mediation Lightning'

5 billion won in compensation, enactment of medical support ordinance, establishment of systematic support system

 

Reporter Kim Hyun-jong

 

The city of Jeollabuk-do and Iksan, which suffered a mass cancer outbreak, finally 'agreed' on the civil mediation for damages filed by the residents of Jeonjoong Village in Hamramyeon, thereby accelerating the establishment and recovery of medical support and a systematic support system.

 

The city of Iksan announced on the 30th that "the final adjustment proposal was prepared through several consultations, and about 85% of the 175 local residents who filed a complaint agreed in favor of the related content."

 

In particular, despite the fact that there was no legal basis for accepting the mediation, a compensation plan was drawn up through the Active Administrative Committee by comprehensively reviewing compensation cases such as the Sewol ferry disaster and the Humidifier Disinfectant Special Act.

 

As an administrative agency, the city of Iksan drew such a conclusion in the difficult reality that there is no choice but to limit the legal standards and budget.

 

According to this agreement, Iksan City and Jeonbuk Province will provide 5 billion won worth of support to villagers and enact an ordinance to systematically support medical expenses.

 

The 'Iksan City Environmental Pollution Victims Medical Assistance Ordinance' contains content to support health victims of environmental diseases, which have been correlated with the results of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 support the cost of medical treatment for diseases such as salaries and non-insured items, with the goal of resolving blind spots.

 

The city of Iksan is planning to start the budgeting process to present the ordinance at the extraordinary meeting of the Iksan City Council, which is scheduled to open in October.

 

In the meantime, three civil mediations ended in failure and converted to a litigation on the merits. Considering that the majority of residents are over 70 years of age, before discussing legal responsibilities, a broader case review and active administration to accommodate opinions as much as possible while accommodating reasonable mediation plans To prepare the solution, several meetings were held with the residents' lawyers, and efforts were made to devise an adjustment plan in the nature of relief benefits that would be most helpful.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I was in a bad mood regarding the environmental pollution incident in Jangjeom Village and prepared a final adjustment plan and a medical support system to accommodate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who suffered from environmental damage as much as possible." We will spare no effort in helping residents recover their health and return to their daily lives by thoroughly managing and supervising so that this does not happen again,” he said.

 

He continued, "Since taking office in 2016, we have continued to communicate with villagers and come up with measures to recover from damage. paid,” he added.

 

In addition, he emphasized,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to overcome the tragedy and wounds of environmental damage and to be reborn as the most comfortable area in the country through active support for the residents of the village of Jeonseong, which has already begun to change, and through various village regeneration projects."

 

Meanwhile, since Geumgang Nongsan, a fertilizer factory, moved into Hamramyeon Joongsan Village in 2011, 34 out of 99 residents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 22) suffered various cancers and 17 people unfortunately lost their lives. It was recorded as the first case in Korea where a causal relationship to a non-specific disease was recogniz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