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제23회 김제지평선축제 '폐막'
대한민국 농경문화 대표축제 '위상' 다졌다!
기사입력: 2021/10/03 [21: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한민국 농경문화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사상 최초 지난해부터 온라인 축제의 패러다임을 제시한 '제23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제4353주년 개천절인 3일 오후 8시 벽골제 특설무대에서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리고 있다.    / 사진 = 김제지평선축제 유튜브 화면 캡처                                                                       © 김현종 기자

 

▲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9일 오전 11시 천지제 살풀이를 시작으로 벽골제ㆍ시민운동장ㆍ시내권 등에서 5일간 지역의 역사와 농경문화를 축제로 담아낸 '제23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대한민국 대표축제의 강자로 우뚝 섰다는 평가를 받으며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는 축포가 벽골제를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  올해로 제23회를 맞은 ‘김제지평선축제’가 대한민국 농경문화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지 난해와 달리 드라이브인 콘서트ㆍ별빛드론쇼와 함께 진행된 폐막식은 축제를 찾은 시민과 나들이객들에게 생생한 감동을 선사했다.     © 김현종 기자

 

▲  박준배(왼쪽에서 두 번째) 김제시장이 3일 "제23회 김제지평선축제 폐막을 선언한다"며 "코로나19로 무기력하고 지친 상황에서도 온라인 중심으로 2년 연속 개최한 김제지평선축제는 많은 사람들의 뜨거운 응원과 관심 속에 내년에는 감염병 걱정 없이 오프라인으로 다양한 체험을 통해 현장에서 축제의 열기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해 보답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박준배 김제시장이 "제23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뒤 "지금까지 위기 속에서도 기회로 삼아 대한민국 농경문화 대표축제로서 정체성을 보여주며 명실상부한 온라인 대표축제로 기억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김제의 맛과 멋을 잊지 않고 내년에 다시 방문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박준배(오른쪽) 김제시장이 '제23회 지평선축제' 개막식 당일인 지난달 29일 벽골제에서 천지제를 올리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  개막 축하공연이 지난달 29일 벽골제 특설무대에서 드라이브인 콘서트와 유튜브로 생동한 현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사전 접수 받아 판매한 라이스 집콕세트ㆍ체험꾸러미ㆍ농특산물 기프트박스 3종 집콕세트 역시 조기에 완판 될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에 추가 주문 문의가 쇄도하며 대한민국 명예대표 문화관광축제로서 명실상부 최고 축제임을 입증 받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제시민운동장에서 문화예술인 한마당 프로그램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해 드라이브인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청명한 가을 하늘이 드러난 심포항에서 독수리가 기개를 펴듯 오색구름과 흰 구름을 내뿜으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스' 공연은 향후 편집된 영상이 유튜브 김제지평선축에 업로드 될 예정이다.                                                                                                                                                    © 김현종 기자

 

 

 

 

 

 

 

대한민국 농경문화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사상 최초 지난해부터 온라인 축제의 패러다임을 제시한 '23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제4353주년 개천절인 3일 오후 8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9일 오전 11시 천지제 살풀이를 시작으로 벽골제시민운동장시내권 등에서 5일간 지역의 역사와 농경문화를 축제로 담아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대한민국 대표축제의 강자로 우뚝 섰다.

 

특히 지난해와 달리 드라이브인 콘서트별빛드론쇼와 함께 진행된 폐막식은 축제를 찾은 시민과 나들이객들에게 생생한 감동을 선사하며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이날 선보인 '지평선 별빛 드론쇼'는 벽골제에서 시작돼 대한민국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이미지로 감동과 아쉬움을 선사하며 대한민국 축제의 위상을 드높였고 유튜브로 실시간 방송해 각 가정으로 마음의 여유와 힐링행복까지 전달했다.

 

, 네이버쇼핑네이버 스마트스토어라디오KT 올레 IPTV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축제에 접근하기 쉽도록 시청자의 폭을 넓혔으며 지역 이미지 및 농특산물을 홍보하는 기회로 이어졌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은 이색적이고 눈을 뗄 수 없는 콘텐츠로 시청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이 밖에도, 지평선 글로벌 쿠킹클래스비욘드 호라이즌 등은 화상 참여 프로그램으로 현장을 방문하지 않은 가족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하기에 충분했고 라이브로 방송된 네이버 쇼핑과 풍남상회 온라인 플랫폼은 매진 행렬로 이어졌다.

 

지평선 경매로 선보인 무형문화재 공예품과 한우와 한돈샤인머스켓지평선 쌀볶음밥곡식 가공류요거트꾸지뽕진액한과 등 지역 농특산물 판매수익금 일부는 코로나19 극복 기금으로 기부된다.

 

사전 접수 받아 판매한 라이스 집콕세트체험꾸러미농특산물 기프트박스 3종 집콕세트 역시 조기에 완판 될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에 추가 주문 문의가 쇄도하며 대한민국 명예대표 문화관광축제로서 명실상부 최고 축제임을 입증 받았다.

 

청명한 가을 하늘이 드러난 심포항에서 독수리가 기개를 펴듯 오색구름과 흰 구름을 내뿜으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스 공연은 향후 편집된 영상이 유튜브 김제지평선축에 업로드 될 예정이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23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뒤 "지금까지 위기 속에서도 기회로 삼아 대한민국 농경문화 대표축제로서 정체성을 보여주며 명실상부한 온라인 대표축제로 기억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무기력하고 지친 상황에서도 온라인 중심으로 2년 연속 개최한 김제지평선축제는 많은 사람들의 뜨거운 응원과 관심 속에 내년에는 코로나 걱정 없이 오프라인으로 다양한 체험을 통해 현장에서 축제의 열기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해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929일부터 103일까지 온라인 유튜브 중심으로 펼쳐진 제23회 김제지평선축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시내권 및 인근 관광지까지 분산 개최됐고 벽골제는 체험 부스 없이 코스모스국화핑크뮬리 등 경관 위주로 개방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losing of the 23rd Gimje Horizon Festival

Korea's agricultural culture representative festival 'status' has been strengthened!

 

Reporter Kim Hyun-jong

 

The 23rd Gimje Horizon Festival, which presented the paradigm of online festivals since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as a content representative of Korea's agricultural culture, came to an end at 8 pm on the 3rd, the 4353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of the country.

 

This year, despite the 4th pandemic of Corona 19, starting with Cheonjije Salpuri at 11 am on the 29th of last month, it was a representative festival of Korea that captured the history and agricultural culture of the region as a festival for 5 days at Byeokgolje, Citizens' Stadium, and downtown area. emerged as a strong force in.

 

In particular, unlike last year, the closing ceremony, which was held with a drive-in concert and starlight drone show, gave vivid impressions to the citizens and tourists who visited the festival, promising to meet again next year.

 

The 'Horizontal Starlight Drone Show', which was introduced on this day, raised the status of the Korean festival by providing emotion and regret with an image that started in Byeokgolje and spread to Korea and the world. delivered up to.

 

In addition, through various platforms such as Naver Shopping, Naver Smart Store, Radio, and KT Olleh IPTV, the audience has been broadened to make it easier to access online festivals, leading to opportunities to promote local images and agricultural products. It has won the popularity of viewers with its inseparable content.

 

In addition, the Horizon Global Cooking Class and Beyond Horizon were sufficient to provide different memories to families who did not visit the site through video participation programs, and the live Naver Shopping and Poongnam Sanghoe online platforms were sold out.

 

Part of the proceeds from the sale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crafts and local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s, such as Korean beef, hand-made pork, shine musket, Horizon rice, fried rice, processed grains, yogurt, cucurbita extract, and Korean sweets, presented at the Horizon auction, will be donated to the Corona 19 Overcoming Fund.

 

The rice cooker set, the experience package, and the three kinds of gift boxes for agricultural specialties, which were received and sold in advance, were also sold out in an explosive response and inquiries for additional orders flooded, proving that it is the best festival in name and reality as Korea's representative cultural and tourism festival.

 

The Black Eagles performance of the Republic of Korea Air Force Special Flight Team, which showed a spectacular performance by emitting colorful clouds and white clouds like an eagle spreading its wings at Simpo Port, where the clear autumn sky was exposed, will be uploaded to YouTube Gimje Horizon Line in the future.

 

Gimje Mayor Park Jun-bae said, "I am very happy that the 23rd Gimje Horizon Festival can be successfully concluded." After opening his words, "Even in the midst of the crisis, it has been used as an opportunity, showing its identity as a representative festival of Korea's agricultural culture, and is a true online representative festival. I have no doubt that he will be remembered as.

 

He said, "Even in the face of helplessness and exhaustion due to Corona 19, the Gimje Horizon Festival, which was held online for two consecutive years, will be enjoyed by many people next year through various offline experiences without worrying about Corona. I will prepare and repay you," he promised.

 

On the other hand, the 23rd Gimje Horizon Festival, which was held from September 29 to October 3, centered on online YouTube, was held in downtown areas and nearby tourist destinations to prevent and block the spread of Corona 19. It was opened mainly for landscapes such as Muhl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