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올해 사건 1건 처리 60일 넘어
2017년 45.1일 '인력 확충ㆍ수사역량 강화' 시급
기사입력: 2021/10/05 [10: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사건 1건을 처리하는데 평균 63.9일이 소요된 것으로 집계돼 수사 인력 확충 및 책임수사관제 확대 등 수사역량 강화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도별 수사부서별 사건 1건당 평균 처리기간 및 시ㆍ도경찰청별 사건 1건당 평균 처리기간)                                                  / 도표 출처 = 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사건 1건을 처리하는데 평균 63.9일이 소요된 것으로 집계돼 수사 인력 확충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시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북경찰청이 처리한 수사 사건 1건당 평균 기간이 201745.1일에서 201851.3201953.7202058.1일로 갈수록 길어졌다.

 

특히 전국적으로 평균 처리기간은 201743.9일에서 202056.1일로 최근 3년 사이 12.2일 늘어났고 올해는 평균 62.4일이나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시도 경찰청별 사건 처리기간의 편차는 올해 기준으로 세종경찰청은 평균 83.6일이 걸린 반면 광주경찰청은 50.8일이 소요돼 좋은 대조를 보였다.

 

, 충남청 69.9경남청 68.7부산청 68.2대전청 66.8제주청 67.1전북청 63.9경북청 63.0강원청 61.8울산청 57.3경기남부청 57.3경기북부청 56.8일 순으로 소요 기간이 길었다.

 

이처럼 사건 처리기간이 가장 오래 걸린 부서는 사이버수사 분야로 201766일에서 20217107.9일로 4년 새 40일 넘게 지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지능수사 93.8경제수사 78.9강력수사 59.0일 순이다.

 

이들 부서 뿐만 아니라 모든 수사 분야에 있어 사건 처리에 소요되는 기간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병도 의원은 "올해는 수사권조정으로 경찰의 수사 능력을 제대로 보여줘야 할 시기"라며 "사건 적체와 수사기간 증가로 인해 국민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도록 경찰청은 책임수사관제 확대 등 수사역량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Over 60 days of processing one case this year

45.1, 2017 Hourly wage for 'expansion of manpower and strengthening of investigation capacity'

 

Reporter Kim Hyun-jong

 

It is estimated that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took an average of 63.9 days to process one case until July this year, indicating that it is urgent to expand the investigative manpower.

 

According to the state audit data submitted by National Police Agency by Rep. Han Byung-do (Iksan-si, Jeollabuk-do)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elonging to the National Assembly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on the 5th, the average period per investigation case handled by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was from 45.1 days in 2017 to 51.3 days in 2018 and 53.7 days in 2019. It became longer as it went to 58.1 days in Japan and 2020.

 

In particular, the average processing time nationwide has increased from 43.9 days in 2017 to 56.1 days in 2020, which has increased by 12.2 days in the past three years, and it took an average of 62.4 days this year.

 

As of this year, as of this year, the Sejong Police Agency took an average of 83.6 days, while the Gwangju Police Agency took 50.8 days, showing a good contrast.

 

Also, Chungnam Office 69.9 days, Gyeongnam Office 68.7 days, Busan Office 68.2 days, Daejeon Office 66.8 days, Jeju Office 67.1 days, Jeonbuk Office 63.9 days, Gyeongbuk Office 63.0 days, Gangwon Office 61.8 days, Ulsan Office 57.3 days, Gyeonggi Nambu Office 57.3 days The Gyeonggi Northern Office took the longest in the order of 56.8 days.

 

The department that took the longest time to process a case was the cyber investigation field, which was delayed from 66 days in 2017 to 107.9 days in 2021, with a delay of more than 40 days in 4 years.

 

It was followed by intelligence investigation with 93.8 days, economic investigation with 78.9 days, and violent investigation with 59.0 days.

 

It was confirmed that the time required to process the case is delayed not only in these departments but also in all investigation areas.

 

Rep. Han Byung-do said, "This year is the time to properly demonstrate the police's investigative capabilities by adjusting the investigative authority. We have to put in the effort,"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