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공유
(사)거버넌스센터… 자치분권혁신포럼 개최
기사입력: 2021/10/05 [18: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거버넌스 지방정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지방정치 혁신을 위한 과제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2021 전주시 거버넌스 자치분권혁신포럼'이 5일 사회혁신전주에서 개최된 가운데 김승수 전주시장이 전국 최초로 점진적 문화재생 사업 방식으로 성매매집결지에서 문화예술마을로 변신시킨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서울디지털대 윤창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자치분권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문화와 예술인권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프로젝트가 지방정치 우수사례로 공유됐다.

 

5일 전주시()거버넌스센터는 자치분권 2.0시대를 맞아 사회혁신전주에서 전국 최초로 마을주민여성인권단체예술가들로 구성된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가 점진적 문화재생 사업 방식으로 성매매집결지에서 문화예술마을로 변신시킨 거버넌스 지방정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지방정치 혁신을 위한 과제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2021 전주시 거버넌스 자치분권혁신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열린 포럼은 '지역혁신, 지방정치 혁신과 거버넌스'를 주제로 거버넌스 지방정치 우수활동 발표회 자치분권토론회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전주시는 토론회에 앞서 진행한 거버넌스 지방정치 우수활동 사례로 사회적 합의와 주민의 참여를 통해 여성 인권 착취 공간의 상징이었던 선미촌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사업 과정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 자리에서 "선미촌의 변화는 두려움을 이겨내는 용기주민들과 문화예술가들의 협력여성인권이라는 관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소개한 뒤 "아픔을 지우는 것이 아닌 기억하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시민단체여성단체행정유관기관 등이 사회적 연대를 통해 '인권''도시의 흔적'이라는 두 가지 관점을 놓치지 않고 인내심 있게 끌고 왔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전주라는 도시의 성장이 국가의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민전문가정치권과 함께 선미촌 2.0 문화재생사업을 통해 모두가 찾고 싶은 가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서울디지털대 윤창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자치분권토론회는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과 임승빈 명지대학교 교수가 각각 '거버넌스 분권자치 정치혁신지방자치 2.0과 전주시 공동체 발전방안'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형용 이사장은 "지역주권의 분권과 주민주권의 자치 없는 지역혁신은 없고, 지역혁신 없이는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을 것"이라며 "분권자치를 위해 지역 주민들과 권한과 책무를 공유하고 로컬 거버넌스를 강화함으로써 지역혁신 사례들을 다양하게 창출하고 확산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6'2021 3회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시상식'에서 성매매집결지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사례로 지방자치 발전에 혁신적으로 기여한 최고의 지방자치단체장으로 선정돼 대상을 수상했다.

 

'선미촌'2002년 정비계획을 수립한 이후 2015년부터 민관 협의회를 구성, 문화재생 사업을 전개해 지속가능발전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에서 주관한 지속가능 발전 교육 공식 프로젝트 인증사업에 선정될 정도로 재생사업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aring the 'Seono Song Art Village Project' in Jeonju

Governance CenterHeld Autonomy Decentralization Innovation Forum

 

Reporter Kim Hyun-jong

 

A project that transformed 'Seonmichon', a gathering place for prostitution in Jeonju, Jeollabuk-do, into a complex cultural space where culture, art, and human rights coexist through public and private governance, was shared as an excellent case of local politics.

 

On the 5th, Jeonju-si Governance Center held the 'Sonmi Village Maintenance Public-Private Council' consisting of village residents, women's human rights groups and artists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 Jeonju for social innovation to mark the 2.0 era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in the form of a gradual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at the prostitution gathering place. The '2021 Jeonju Governance and Decentralization Innovation Forum' was held to share best practices of governance and local politics that have transformed into a culture and art village and to explore tasks and methods for local politics innovation.

 

The forum held on this day was held under the theme of 'Regional Innovation, Local Politics Innovation and Governance', followed by a presentation of outstanding activities in governance and local politics, a discussion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and a general discussion.

 

Jeonju City drew attention by introducing the business process that transformed Seonmichon, a symbol of women's human rights exploitation space, into a complex cultural space through social consensus and the participation of residents as a case of excellent governance and local politics prior to the discussion.

 

Kim Seung-su, Mayor of Jeonju City, introduced, "The change of Seonmi Village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the perspective of courage to overcome fear, cooperation between residents and cultural artists, and women's human rights." This was possible because civic groups, women's groups, administrative and related organizations, etc., through social solidarity, did not miss the two perspectives of 'human rights' and 'traces of the city' and patiently led them," he said.

 

In the future,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valuable space that everyone wants to find through the Seonmichon 2.0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together with citizens, experts, and politicians so that the growth of the city of Jeonju can lead to the growth of the nation.”

 

Then, at the Debate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haired by Professor Chang-Won Yoon of Seoul Digital University, Hyeong-Yong Lee, Chairman of the Governance Center and Professor Seung-Bin Lim of Myongji University, respectively, gave presentations under the theme of 'Governance, Decentralized Autonomy, Political Innovation, Local Autonomy 2.0 and Jeonju Community Development Plan', respectively. did.

 

Chairman Lee Hyung-yong said, "There will be no regional innovation without local sovereignty and local autonomy, and without regional innovation, there will be no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We need to create and spread innovative cases in a variety of ways," he emphasized.

 

On the other hand, Jeonju Mayor Kim Seung-soo was the most innovative contributor to the development of local autonomy with the case of the 'Seono Song Art Village Project' that transformed Seonmichon, a gathering place for prostitution, into a space for culture and arts and human rights at the '2021 3rd Governance Local Politics Awards Ceremony' in June. He was selected as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and won the grand prize.

 

After establishing the maintenance plan in 2002, ‘Seonmichon’, an official project for education on sustainable development hosted by the Korean Committee of UNESCO, has been organizing a public-private council since 2015 to develop a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and win the Presidential Award, the grand prize for sustainable development. It is evaluated as an excellent case of the regeneration project to the extent that it was selected for the certification projec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