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비대면 분산' 전시
행복정원 등 4개 테마… 10월 26일~11월 7일까지 주요 도심
기사입력: 2021/10/07 [11: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올해로 17회를 맞은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당초, 온ㆍ오프라인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2년 연속 비대면 전시회로 전환해 오는 26일부터 11월 7일까지 13일간 주요 도심 곳곳에 전시된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가영 기자

 

 

 

 

 

 

 

 

올해로 17회를 맞은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코로나19 여파로 2년 연속 비대면 전시회로 전환해 오는 26일부터 117일까지 13일간 주요 도심 곳곳에 전시된다.

 

전북 익산시는 "당초, 오프라인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추석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대체공휴일이 많은 10월을 맞아 이동량 증가에 따른 외부 관람객 밀집이 예상돼 시민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비대면 분산 전시로 결정했다"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국화축제는 '정원도시 익산'을 주제로 수변경관 활용 행복정원 자연친화형 힐링정원 코로나19 극복 희망정원 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이로움 정원 등 4개 테마 전시로 꾸며진다.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전시가 진행될 '수변경관을 활용한 행복정원'은 신흥근린공원중앙체육공원신흥근린공원 둘레길 등 3개 공원이 주 무대다.

 

이들 3개 공원에는 국화분홍바늘꽃꽃 백일홍코스모스아스타 등 가을꽃과 함께 국화조형물포토존토피어리 등이 전시된다.

 

'자연친화형 힐링정원'은 중앙체육공원배산체육공원용안생태습지유천생태습지서동공원 등 가을 정취가 담겨 있는 공간에 다양한 국화조형물과 화분 국화를 조화롭게 전시해 편하게 힐링하고 쉴 수 있도록 준비될 예정이다.

 

서동공원도 오는 116일 개최 예정인 서동축제와 연계해 익산을 대표하는 두 축제가 협업하며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아름다운 국화와 화려한 유등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선사한다.

 

또한, 미륵사지익산역터미널시청북부청사에 '코로나19 극복 희망정원'을 테마로 익산의 희망찬 미래와 역사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미륵사지석탑 사리장엄 2천송이 다륜대작 등 화려한 국화 조형작들이 전시된다.

 

이 밖에도, 주얼팰리스익산석제품전시홍보관문화예술의 거리 등에 중소형 국화조형물 국화포토존과 화분국화를 집중 전시해 방문객 유인을 통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이로움정원'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오는 26일부터 117일까지 총 13일간 중앙체육공원에 총 200여점의 다양한 국화 분재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국화축제를 2년 연속 비대면 분산 전시회로 대체한다는 것에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었기에 불가피하게 선택했다""분산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국화 향기와 함께 가을을 만끽하며 힐링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10 million chrysanthemum festival 'non-face-to-face dispersion' exhibition

Four themes including the Happy GardenOctober 26th - November 7th in major cities

 

Reporter Kim Ga-young

 

The 'Iksan 10 Million Chrysanthemum Festival', which marks its 17th anniversary this year, has been converted to a non-face-to-face exhibition for two consecutive years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and will be exhibited in major downtown areas for 13 days from the 26th to the 7th of November.

 

The city of Iksan, Jeollabuk-do, said, "At first, it was planned to be held as a hybrid festival that combines online and offline. Inevitably, it was decided to display a non-face-to-face distributed exhibition.”

 

Accordingly, this year's Chrysanthemum Festival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of 'Garden City Iksan', and will be decorated with four thematic exhibitions: Happiness Garden using Waterfront Hall Nature-friendly Healing Garden Garden of Hope to Overcome COVID-19 Dairom Garden for Economic Revitalization.

 

The 'Happy Garden Using Waterfront Pavilion', which will be exhibited from the 20th to the 14th of next month, features three parks: Sinheung Neighborhood Park, Jungang Sports Park, and Sinheung Neighborhood Park Dullegil.

 

In these three parks, chrysanthemum sculptures, photo zones, and topiary are displayed along with autumn flowers such as chrysanthemum, pink needle flower, chrysanthemum, cosmos, and asta.

 

The 'Nature-Friendly Healing Garden' is designed to harmoniously display various chrysanthemum sculptures and potted chrysanthemums in a space with an autumn mood, such as Jungang Sports Park, Baesan Sports Park, Yongan Ecological Wetland, Yucheon Ecological Wetland, and Seodong Park, so that you can heal and rest comfortably. will be ready

 

Seodong Park will also collaborate with the two festivals representing Iksan in connection with the Seodong Festival scheduled to be held on November 6, providing visitors with a special time to enjoy beautiful chrysanthemums and colorful lilacs.

 

In addition, Mireuksaji Temple, Iksan Station, Terminal, City Hall, and Bukbu Government Complex, under the theme of 'Garden of Hope to Overcome Corona 19', allow you to feel the hopeful future and history of Iksan together. are displayed

 

In addition, the 'Dairom Garden for Economic Revitalization' was established to help the local economy by attracting visitors by intensively displaying small and medium-sized chrysanthemum sculptures and potted chrysanthemums in the Jewel Palace, Iksan Stone Product Exhibition and Promotion Center, and Culture and Arts Street. make up

 

In addition, a total of 200 various chrysanthemum bonsai works will be exhibited at the Central Sports Park for a total of 13 days from the 26th to the 7th of November.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There were many concerns about replacing the regional chrysanthemum festival with a non-face-to-face distributed exhibition for two consecutive years, but we chose it inevitably because the safety of citizens was our top priority." I will do my best to prepare so that I can enjoy autumn with you and hea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