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제1회 주거복지 대상' 수상
김승수 시장… 주거권은 가장 기본적 인권 '강조'
기사입력: 2021/10/07 [17: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가장 기본적인 인권인 주거권" 해결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1회 주거복지 대상'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가 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1회 주거복지 대상'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1회 주거복지 대상'지역별 수요 맞춤형 주거복지 정책을 통해 주민의 주거 여건 개선에 기여한 기초 지자체에 수여되는 상으로 총 87곳의 지역별 특화사례주거복지 전달체계주거복지 민관협력 시스템 등 정량 및 정성평가 절차를 거쳐 선정됐다.

 

전주시는 이번 평가에서 20171월 전국 최초로 주거복지 정책을 통합관리하는 전담조직인 주거복지과 신설 및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골자로 주거복지협의체 등 탄탄한 민관협의체를 구축, 운영한 부분이 높은 점수로 이어져 영예의 대상을 거머쥔 것으로 알려졌다.

 

, 주거권이 시민들의 안정된 삶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인권으로 판단해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다양한 주거복지 정책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또한, 주거불안을 겪고 있는 취업준비생과 예술인을 비롯 청년노인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사회주택 공급에 행정력을 집중했다.

 

특히 김승수 시장은 '사람이 중심인 도시시민이 행복한 전주' 만들기에 공을 들였다.

 

가장 먼저, 부도임대주택 임차인을 보호하고 구제하기 위해 5개 기관과 협약을 체결해 효성임대아파트 396세대의 부도 임대보증금 보전 등 거주문제를 해결한 것은 전국적인 모범사례로 평가 받았다.

 

무엇보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동완산동 청년 쉐어하우스 5가구 팔복동 계층통합형 주택 10가구 중화산동 여성안심 사회주택 15가구 효자동 청년 주택 17가구 삼천동 마을공동체 연계형 주택 3가구 서서학동 청년예술인 주택 18가구 등 총 68가구를 공급했다.

 

아울러, 취업난과 주거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집 걱정 없이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직접 공급부터 운영까지 하는 청년 매입임대주택 공급에도 힘써왔다.

 

대학교 인근에 위치한 임대주택은 시세보다 50% 이상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도록 물꼬를 열었다.

 

전주시 주거복지센터는 임대료를 내지 못해 퇴거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에 긴급 거처인 희망홀씨 긴급순환형 임대주택을 제공했고 새로운 거처 마련이 힘들거나 이사비용이 부족한 가구 또는 체납으로 난방 및 전기가 단절된 가구 등에 긴급임대료이사비주거관리비를 지원했다.

 

이 밖에도, 전지역 35개 동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주택 보수 서비스 주택 리폼교육 건축 상담 공구 대여 서비스 제공 등 단독주택 관리사무소 역할을 수행하는 해피하우스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주거서비스 연계정책 모니터링정책 개발 등을 위해 24개 민간단체 주거복지 네트워크와 20명의 주거복지 공공건축가 및 LH 전북본부 등 4개 기관이 참여하는 주거복지협의체를 구축운영하는 등 민관 협력체계 역시 갖췄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주거권은 가장 기본적인 인권인 만큼, 모든 시민들이 안정적이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는 촘촘한 주거복지 안정망을 갖추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앞으로도 주거 분야 전문가와 LH 등 유관기관 및 주거복지 활동가 등과 협력해 쾌적하고 품격 있는 삶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주시는 주거복지 전달체계 확립을 위해 지난 2011년 전국 최초로 주거복지 지원조례를 제정했고 2017년에는 제1기 주거복지실태조사 및 주거복지 기본계획을 마련해 정부의 주거복지 로드맵과 연계해 주거복지 사업을 추진해왔다.

 

향후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수행할 제2기 주거복지 기본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si '1st Housing Welfare Grand Prize'

Mayor Kim Seung-sooThe right to housing is the most basic human right 'emphasized'

 

Reporter Kim Hyun-jong

 

Jeonju-si, Jeollabuk-do, built a monumental monument of winning the '1st Housing Welfare Grand Prize'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7th.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the '1st Housing Welfare Award' is awarded to the basic local governments that have contributed to the improvement of the residential conditions of residents through housing welfare policies tailored to the needs of each region. It was selected through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evaluation procedures such as the welfare public-private cooperation system.

 

In this evaluation, in January 2017, Jeonju City established and operated a strong private and public council, such as the Housing Welfare Council,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Housing Welfare Division, the first in the country to integrate and manage housing welfare policies, and the stability of housing for the underprivileged. It is known that he won the grand prize due to the score.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the right to housing is the most basic human right for a stable life of citizens, it has focused on various housing welfare policies for the stability of housing for the common people.

 

In addition, administrative power was concentrated on the supply of social housing for housing stability for youth, the elderly, and the vulnerable, including job-seeking students and artists who are experiencing housing insecurity.

 

In particular, Mayor Kim Seung-soo put a lot of effort into making Jeonju a city where people are the center and where citizens are happy.

 

First of all, it was evaluated as a national exemplary case in that it concluded agreements with five organizations to protect and relieve tenants of defaulted rental housing, and to solve residential problems such as the preservation of default rental deposits for 396 households in Hyosung rental apartments.

 

Above all, from 2017 to last year Dongwansan-dong youth share house 5 units Palbok-dong class-integrated housing 10 units Junghwasan-dong women’s safe social housing 15 units Hyoja-dong youth housing 17 units Samcheon-dong village community-connected housing 3 units Seohak-dong youth artist housing 18 A total of 68 households were supplied.

 

In addition, it has been working hard to supply youth purchased rental housing, from supply to opera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 by local governments so that young people who are suffering from job and housing difficulties can maintain a stable residential life without worrying about housing.

 

Rental housing located near the university has opened up so that you can live at a rent that is 50% or more lower than the market price.

 

The Jeonju Residential Welfare Center provided an emergency housing for the underprivileged who was at risk of eviction because of their failure to pay rent. Emergency rent, moving expenses, and housing management expenses were subsidized.

 

In addition, the Happy House Center is operating as a single-family house management office by dividing 35 buildings in the entire area into 4 districts, including house repair service, house reform education, building consultation, and tool rental service.

 

In addition, public-private cooperation, such as establishing and operating a housing welfare network of 24 private organizations and a housing welfare council in which four institutions, including 20 residential welfare public architects and LH Jeonbuk Headquarters, participate for housing service linkage, policy monitoring, and policy development The system is also in place.

 

Kim Seung-su, Mayor of Jeonju City, said, "Since the right to housing is the most basic human right, we are concentrating our administrative power on establishing a dense residential welfare security network where all citizens can live in a stable and comfortable manner." We will work with housing welfare activists and others to create a pleasant and dignified living space."

 

Meanwhile, Jeonju City enacted the first housing welfare support ordinance in the country in 2011 to establish a housing welfare delivery system, and in 2017, the 1st housing welfare survey and housing welfare basic plan were prepared, in connection with the government's housing welfare roadmap, housing welfare been running the business.

 

The second basic housing welfare plan to be carried out from 2023 to 2027 will also be establish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