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시 '사랑의 헌혈운동' 실시
혈액 수급난 극복 앞장ㆍ숭고한 이웃사랑 실천
기사입력: 2021/10/07 [18: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시청 직원들이 7일 생명 나눔 문화 확산 등 코로나19 4차 유행 여파로 감소한 혈액 보유량을 늘리기 위해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사랑의 헌혈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이한신 기자

 

 

 

 

 

 

 

전북 정읍시청 직원들이 생명 나눔 문화 확산 등 코로나19 4차 유행 여파로 감소한 혈액 보유량을 늘리기 위해 7일 옷소매를 걷었다.

 

이날 정읍시청 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430분까지 진행된 '사랑의 헌혈 운동'은 본청에 근무하는 공무원과 지역 유관기관 및 단체 등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돼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특히 거리두기마스크 착용체온측정손소독제 사용 등 정부의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혈액이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3초의 찡그림을 행복하게 받아들이며 숭고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정읍시 보건위생과 김미숙 과장은 "국내 혈액 적정 보유량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혈액수급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단체 헌혈에 동참했다""헌혈 운동은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나아가 우리 모두를 위한 사랑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람의 혈액은 아직까지 인공적으로 만들 수 있거나 대체 물질이 존재하지도 않고 수혈한 혈액을 장기간 보관할 수도 없어 사랑의 헌혈만이 수혈이 필요로 하는 환자들의 생명을 구해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헌혈은 건강한 사람만이 실천할 수 있는 숭고한 봉사로 체중이 60kg인 경우 480의 여분의 혈액이 있는 만큼, 320에서 400를 헌혈하는 것으로 건강에는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지 않고 체내에 과다하게 쌓인 철분을 줄여 심장마비간암폐암 등의 발병률이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속적인 사랑의 실천을 위해 매주 목요일에 운영하는 정읍헌혈의 공간에도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읍시는 헌혈에 대한 불안감 해소와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매년 4회에 걸쳐 공무원과 유관기관 단체 등을 대상으로 헌혈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매주 목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정읍헌혈의 공간(, 시기동 주민센터 2)을 운영하며 시민의 헌혈 동참을 유도해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단체헌혈과 개인 헌혈을 포함해 총 2,468명의 시민이 헌혈에 동참했다.

 

헌혈 참여자에게는 혈액형 검사B형 간염C형 간염매독간 기능 검사 등 7종의 검진 서비스 및 1회당 10,000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geup City 'Love Blood Donation Campaign'

Taking the lead in overcoming the shortage of blood supply and practicing noble love for neighbors

 

Reporter Lee Han-shin

 

Jeonbuk Jeongeup City Hall employees rolled up their sleeves on the 7th to increase the amount of blood that has decreased in the aftermath of the fourth wave of COVID-19, such as the spread of a life-sharing culture.

 

The 'Blood Donation Movement of Love' held from 10 am to 4:30 pm at the Jeongeup City Hall Plaza on that day was carried out with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public officials working at the main office and local related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and had a special meaning.

 

In particular, while observing the government's daily quarantine rules such as social distancing, wearing a mask, measuring body temperature, and using hand sanitizer, he happily accepts the three-second frown with the will to ensure that blood is supplied in a timely manner, regardless of who comes first. practiced

 

Jeongeup City Health and Hygiene Division Manager Kim Mi-sook said, "After hearing the news that the domestic blood supply is insufficient, we participated in a group blood donation to help even a little in the blood supply." practice," he said.

 

"Human blood cannot be artificially made, there is no substitute material, and the transfused blood cannot be stored for a long time, so blood donation is the only way to save the lives of patients in need of blood donation," he said. is a noble service that only healthy people can practice. If you weigh 60kg, there is 480ml of extra blood, so donating 320ml to 400ml of blood does not affect your health. It reduces the incidence of heart attack, liver cancer and lung cancer,” he added.

 

He continued, "We ask for your interest and active participation in the Jeongeup Blood Donation Space, which is operated every Thursday, for continuous practice of love."

 

Meanwhile, Jeongeup City is conducting a blood donation campaign for public officials and related organizations four times a year to relieve anxiety about blood donation and create an atmosphere of participation.

 

In addition, the Jeongeup blood donation space (2nd floor, Sigi-dong Community Center) is operated every Thursday from 9:00 am to 4:00 pm to encourage citizens to participate in blood donation. 2,468 citizens participated in the blood donation.

 

Blood donation participants are provided with seven types of screening services, including blood type testing, hepatitis B, hepatitis C, syphilis, and liver function tests, and a gift certificate worth 10,000 won per sess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