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해양쓰레기' 수거
새만금 2호 방조제 해안가… 퇴적 폐어구ㆍ스티로폼 등
기사입력: 2021/10/08 [11: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가 지적등록을 완료하고 2016년 6월부터 실질적으로 관할권을 행사하고 있는 새만금 2호 방조제(9.9km)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8일 박준배 시장을 비롯 4개 어촌계 및 관계기관 등 90여명이 정부의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해안가에 밀려와 퇴적된 폐어구 및 스티로폼 등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가 지적등록을 완료하고 20166월부터 실질적으로 관할권을 행사하고 있는 새만금 2호 방조제(9.9km)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8'2차 어촌마을 환경정비' 사업을 실시했다.

 

이날 해양쓰레기 수거 활동은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로 김제시와 4개 어촌계 및 관계기관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및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추진됐다.

 

특히 '깨끗한 어촌건강한 바다 환경 조성'을 목표로 새만금 2호 방조제 일원 해안가에 밀려와 퇴적된 폐어구 및 스티로폼 등 해양 쓰레기를 수거처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어촌마을 환경정비는 새만금 사업으로 소외된 지역 어업인들에게 경제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북도의 협조를 받아 사업이 추진돼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는 동시에 최근 해양오염과 미세 플라스틱의 심각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박준배 시장은 "김제시가 새만금 해양 중심도시로 한걸음 도약할 수 있도록 깨끗한 바다 관리 이미지와 21세기 해양시대에 맞게 해양산업을 발전시켜 나가는데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안전하고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을 위해 정기적으로 정화활동을 추진하는 동시에 어구 관리에 대한 어업인의 자발적 참여와 인식변화 홍보 및 해양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관련 사업 예산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제시는 2006421일 새만금 방조제 최종 물막이 공사가 완료되면서 어민들이 자유롭게 어로 활동을 했던 바다로 나가는 길이 막히자 '어민의 생존권 확보''새만금 김제 몫 찾기'를 추진한 결과, 20151026일 행정자치부 소속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1호 방조제(4.7km)는 부안군2호 방조제(9.9km)를 김제시 관할로 각각 결정했다.

 

이후, 국립해양조사원이 새만금 방조제를 해안선으로 반영해 정부 통계를 재산정해 2006년 이후 정부 통계에서 사라졌던 김제 해안선 10.5km(2호 방조제 9.9km새만금 33센터 인근 해안선 0.6km)가 반영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City 'Marine Garbage' Collection

Saemangeum No. 2 Seawall Beach... Sedimentary waste fishing gear, Styrofoam, etc.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provide a pleasant environment for visitors to the Saemangeum 2 Seawall (9.9km), which Gimje City, Jeollabuk-do has completed cadastral registration and has been exercising jurisdiction since June 2016, the '2nd Fishing Village Environment Improvement' was held on the 8th. conducted business.

 

This day's marine debris collection activity was carried out for the second time since April, with 90 people attending, including Gimje City and 4 fishing villages and related organizations, while observing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and daily quarantine rules.

 

In particular, with the goal of 'creating a clean fishing village and a healthy sea environment', it was done by collecting and processing marine debris such as waste fishing gear and Styrofoam that was washed and deposited on the shores of the Saemangeum Embankment No. 2 area.

 

The environmental maintenance of the fishing village was carried out with the cooperation of Jeollabuk-do so that it could be economically helpful to local fishermen who were marginalized by the Saemangeum project. It has a special meaning.

 

Mayor Park Jun-bae said,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to develop the marine industry in line with the clean sea management image and the 21st century maritime era so that Gimje can take a step forward as the center of the maritime city of Saemangeum."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carry out cleanup activities on a regular basis to create a safe and clean marine environment, and at the same time, we will do our best to secure a budget for related projects that can improve the marine environment and promot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fishermen in the management of fishing gear and change their perceptions," he added.

 

On the other hand, Gimje City carried out 'Securing the right to live for fishermen' and 'Finding a share in Saemangeum Gimje' when the road to the sea where fishermen freely fished was blocked as the final clogging construction of the Saemangeum seawall was completed on April 21, 2006. On October 26, 2016,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under the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decided that seawall No.

 

After that, the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reflected the Saemangeum Seawall as the coastline and recalculated the government statistics, and the 10.5km(9.9km) of the Gimje coastline that had disappeared from the government statistics since 2006(9.9km of the 2nd seawall, 0.6km of the coastline near the Saemangeum 33Center) was reflec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