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일시 통제
AFC 챔피언스 리그, 8강ㆍ4강… 16~17일ㆍ19~20일 두 차례
기사입력: 2021/10/14 [14: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는 17일과 20일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 8강과 4강 경기가 유관중으로 치러짐에 따라, 일반 시민들의 주차장 이용이 일시적으로 통제된다.                       (전주월드컵경기장 전경)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김현종 기자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는 17일과 20일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 경기로 주차장 이용이 일시적으로 통제된다.

 

전북 전주시설공단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AFC8강부터 중립지역에서 단판 경기로 동아시아 권역 8강전은 오는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오후 7)포항 스릴러 대 일본 나고야(오후 2)의 맞대결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 8강전 승자는 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후 7시에 4강전을 치른다.

 

관중 수용 규모는 전주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약 25% 수준인 10,000석까지 입장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6~1719~20일까지 각각 8강 경기 시작 전과 4강 경기 전까지 축구팬들이 주차난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일반 시민들은 전주월드컵경기장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다.

 

전주시설공단 구대식 이사장은 "월드컵경기장 주차장은 무료로 개방하는 시설로 평소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지만 이들 차량으로 원활한 경기 진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통제하게 됐다""이 기간 동안 덕진구청과 함께 구내도로에 주차된 불법 주정차 단속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차장 통제로 출퇴근 카플 차량과 행락철 관광 차량 집결지로 활용할 수 없어 다소 불편하더라도 지역에서 진행될 8강과 4강 경기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덧붙였다.

 

한편, 8강전 입장권 예매는 경기 2일 전인 15일 낮 12시부터 티켓링크 홈페이지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능하다.

 

현장 판매 없이 온라인 사전 예매로만 판매되고 전 좌석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4강전 입장권 예매는 18일 낮 12시부터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World Cup Stadium 'parking' temporarily closed

AFC Champions League, quarterfinals, quarterfinalsTwice on the 16th-17th and the 19th-20th

 

Reporter Kim Hyun-jong

 

The use of the parking lot is temporarily restricted for the Asian Football Confederation (AFC) Champions League match to be held on the 17th and 20th at Jeonju World Cup Stadium.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Jeonbuk said,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is year's AFC will be a single game from the quarterfinals in a neutral zone. It will be played face to face (2pm).”

 

Also, the winner of the quarterfinals will play the quarterfinals at 7pm at the Jeonju World Cup Stadium on the 20th.

 

According to the 3r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n Jeonju, the audience can enter up to 10,000 seats, which is about 25% of the total number of seats.

 

Accordingly, general citizens cannot use the parking lot of Jeonju World Cup Stadium before the start of the quarterfinals and before the quarterfinals from the 16th to 17th and 19th to 20th, respectively, so that soccer fans do not suffer from parking difficulties.

 

Dae-sik Koo, president of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said, "The parking lot of the World Cup Stadium is a free facility and can be used freely by any citizen, but it was inevitably controlled to prevent any disruption to the smooth progress of the game with these vehicles." "During this period, Together with the Deokjin-gu Office, we plan to crack down on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on the road in the premises," he said.

 

He added, “Even if it is a bit inconvenient as it cannot be used as a gathering place for commuting cars and tourist vehicles during the holiday season due to parking lot control, we actively cooperate so that the quarterfinals and quarterfinals to be held in the region can proceed smoothly."

 

On the other hand, ticket reservations for the quarterfinals can be made through the Ticket Link website and application from 12 noon on the 15th, two days before the match.

 

It is sold only through online advance reservations without on-site sales, and all seats are operated on a reserved seat system.

 

Tickets for the quarterfinals can be reserved from 12 noon on the 18th.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