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실군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매입
신동진ㆍ해품… 지난해 대비, 321톤 증가한 2,581톤
기사입력: 2021/10/15 [10: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임실군이 2021년산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매입에 착수한 가운데 심 민(가운데) 군수가 지난 14일 임실통합 RPC 및 임실ㆍ신평 DSC를 차례로 방문해 코로나19와 8월~9월 잦은 비에 병해충 피해 확산으로 농작업에 어려움을 겪은 농업인과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수확 후 건조하지 않은 벼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임실군이 2021년산 공공비축미곡 산물벼(수확 후 건조하지 않은 벼) 매입에 착수했다.

 

올해 산물벼 매입물량은 지난해 대비 321톤이 증가한 2,581톤으로 산물벼 508건조벼 2,005친환경벼 68톤 등이다.

 

산물벼는 지난 5일부터 오수 RPC(미곡종합처리장)와 임실신평 DSC(생초 벼 건조저장시설)에서 매입을 시작했고 건조벼는 수확상황을 고려해 11월부터 수분 함량 1315% 상태에서 800kg 톤백 단위로 매입한다.

 

특히 지난해까지 오수 RPC에서만 진행하던 산물벼 매입을 올해부터 임실신평 DSC까지 매입처를 확대해 농가의 접근성을 높였다.

 

올해 매입 품종은 '신동진해품'이며 지정되지 않은 타 품종을 20% 이상 혼합한 농가는 향후 5년간 공공비축미곡 수매 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매입가격은 통계청에서 지난 5일부터 1225일까지 10일 간격으로 조사한 전국 평균 쌀값을 조곡(40kg)으로 환산한 가격이 적용된다.

 

벼 매입 직후 포대(40kg)30,000원의 중간 정산금을 농가에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 차액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이후 1231일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벼 매입가격은 1등급 40kg 1포당 75,140원이 적용됐다.

 

심 민 임실군수는 지난 14일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매입 장소인 임실통합 RPC 및 임실신평 DSC를 차례로 방문해 코로나198~9월 잦은 비에 병해충 피해 확산으로 농작업에 어려움을 겪은 농업인들을 격려하는 현장 행정을 펼쳤다.

 

이 자리에서 심 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고품질 임실 쌀 생산을 위해 노력한 농업인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올해 산물벼 수매 물량이 증가한 만큼, 적기 출하로 고품질의 벼를 기간 내에 전량 매입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앞으로도 농가 소득 보전을 위해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입 검사장 내 코로나19 대응수칙도 준수해 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임실군은 공공비축미곡 매입 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 취식 금지등급판정 단체 참관 금지마스크 착용출입자 명부 작성 등의 방역지침을 적용하고 있다.

 

'해품'은 도열병흰잎마름병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한 복합내병성 품종으로 밥맛이 뛰어난 최고 품질 벼다.

 

'신동진'1999년 개발돼 보급된 품종으로 전국 재배면적의 15.8%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택(전북 김제부안)이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 앞서 제출(전북도)받은 자료에 따르면 도내 재배면적의 43%에서 이삭도열병(3376ha)세균벼알마름병(1684ha)깨씨무늬병(8243ha) 등의 병해충 피해가 발생해 평년 대비 5~8% 정도 생산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msil-gun's 'public stockpiled rice production' purchase

Dongjin Shin and Seafood2,581 tons, an increase of 321 tons compared to last year

 

Reporter Kim Hyun-jong

 

Imsil-gun, Jeollabuk-do has started purchasing publicly stocked rice for 2021(rice that is not dried after harvest).

 

This year, production rice purchases amounted to 2,581 tons, an increase of 321 tons from last year, including 508 tons of product rice, 2,005 tons of dry rice, and 68 tons of eco-friendly rice.

 

Product rice was purchased from wastewater RPC(Rice Comprehensive Treatment Plant) and Imsil-Sinpyeong DSC(raw rice dry storage facility) from the 5th. Purchased in tons.

 

In particular, from this year, the purchase of raw rice, which had been carried out only at the wastewater RPC until last year, has been expanded to Imsil and Sinpyeong DSCs to increase the accessibility of farmers.

 

The variety purchased this year is 'Shindongjin·Haepum', and farmhouses that mix 20% or more of other unspecified varieties will be excluded from the purchase of publicly stocked rice for the next five years, so special attention is required.

 

The purchase price is the price converted into coarse grain(40kg) of the national average rice price surveyed at 10-day intervals from the 5th to the 25th of December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Immediately after the rice purchase, the intermediate settlement amount of 30,000 won per sack (40 kg) will be paid first to the farmer, and the remaining difference will be paid by December 31 after the purchase price is confirmed.

 

Last year, the purchase price of rice was 75,140 won per 40kg bag of first grade.

 

On the 14th, Shim Min, the governor of Imsil, visited the Imsil Integrated RPC and Imsil and Sinpyeong DSC, where public stockpiled rice products were purchased, in turn, to help farmers who had difficulties in farming due to the spread of pests and diseases due to COVID-19 and frequent rains from August to September. Conducted on-site administration encouraging.

 

At this meeting, Governor Shim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farmers for their hard work to produce high-quality Imsil rice despite difficult conditions due to COVID-19." Please make an effort to purchase the entire amount of rice within the period,” he said.

 

He added, "We will also abide by the COVID-19 response rules at the purchase inspection site."

 

Meanwhile, Imsil-gun is applying quarantine guidelines such as prohibition of eating and drinking, prohibition of visiting rating groups, wearing a mask, and making a list of visitor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at may occur in the process of purchasing publicly stockpiled rice.

 

'Hae-poom' is a high-quality rice with excellent taste as a complex disease-resistant variety that is strong against blast disease, white leaf blight, and striped leaf blight.

 

'Shindongjin' was developed and distributed in 1999, and it is the most cultivated variety, accounting for 15.8% of the nation's cultivated area.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on-taek Lee (Gimje and Buan, Jeollabuk-do) prior to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Jeonbuk-do) prior to the state audit, 43% of the cultivated area in the province was ear blast disease(33,376 ha), bacterial blight disease(1684 ha), and sesame seeds. It is expected that the production will decrease by 5~8% compared to the normal year due to damage by pests such as dandelion disease(8243ha).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