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경찰청 반부패협 외부위원 '전북청' 방문
중장기 반부패 청렴정책 논의 및 다양한 의견 수렴
기사입력: 2021/10/15 [12: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12월 1일 출범한 '경찰청 반부패협의회' 외부위원인 김병섭(서울대 명예교수 = 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위원장 등이 15일 전북경찰청을 방문해 청사 5층 청사 5층 대회의실인 소통마당에서 수사부서ㆍ신임경찰ㆍ직장협의회ㆍ반부패 담당 등 다양한 부서에서 근무하는 현장 경찰관들과 중장기 반부패 대책 추진 과제를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청이 중장기 반부패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15일 경찰청 반부패 외부위원과 한자리에 앉아 소통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전북경찰청을 방문한 반부패 외부위원은 청사 5층 대회의실인 소통마당에서 수사부서신임경찰직장협의회반부패 담당 등 다양한 부서에서 근무하는 현장 경찰관들과 중장기 반부패 대책 추진 과제를 논의했다.

 

이어, 김제경찰서로 자리를 옮긴 반부패 김병섭(서울대 명예교수) 위원장과 한국청렴운동본부 이지문 대표서울시립대 반부패시스템연구소 장진희 연구위원순천대 행정학 조선일 교수 등 위원들은 향후 정책 수립시 반영될 수 있도록 일선 경찰서에서 시행하고 있는 청렴우수시책을 발굴하는 동시에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경찰의 청렴성에 대해 높아진 국민의 기대 수준에 부응하하기 위해 앞으로 중장기 반부패 추진과제를 내실있고 성실하게 이행해 청렴문화 확산 및 도민에게 신뢰받는 전북경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경찰청 반부패협의회는 지난해 121일 자치경찰제 시행 등을 앞두고 경찰 내 청렴도 향상을 위해 대학교수 등 외부전문가 10명을 위촉해 출범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xternal member of the Anti-Corruption Association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visits 'Jeonbuk Office'

Discussing mid- to long-term anti-corruption and integrity policies and collecting various opinions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held a communication meeting with an outside member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on the 15th to discuss mid- to long-term anti-corruption policies.

 

The anti-corruption committee member who visited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on the same day discussed mid-to-long-term anti-corruption countermeasures with field police officers working in various departments, such as the investigation department, new police, workplace council, and anti-corruption department, in the communication field,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building.

 

Next, anti-corruption chairman Kim Byung-seop (Seoul National University Emeritus Professor), who moved to the Gimje Police Station, Lee Ji-moon, CEO of the Korea Integrity Movement Headquarters, Jang Jin-hee, a research fellow at the Anti-Corruption Systems Research Institut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Sunchon University Public Administration professor Chosun Il, etc. It also provided time to listen to various opinions while discovering excellent policies for integrity that are being implemented.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eong-se (Public Police Commissioner) said, "In order to meet the public's high expectations for the integrity of the police, we will do our best to carry out the mid- to long-term anti-corruption promotion tasks in a substantial and faithful way to spread a culture of integrity and become a Jeonbuk police officer trusted by the residents. I will do my best," he said.

 

Meanwhile, the Anti-Corruption Council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was launched on December 1 last year by commissioning 10 external experts, including university professors, to improve the integrity of the police ahead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