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열린 관광지 공모' 선정
동물원ㆍ덕진공원ㆍ남부시장… 17억원 투입, 무장애 환경 조성
기사입력: 2021/10/15 [13: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장애인과 고령자 등 이동 취약계층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서류심사 및 현장평가 절차를 거쳐 확정한 '2022년도 열린 관광지 공모 사업'에 덕진공원ㆍ전주동물원ㆍ남부시장 등 3개 장소가 선정돼 국비 7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국내 최대 홍련 군락지와 최장 현수교가 설치된 덕진공원 전경)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 도심의 대표적 휴식공간인 덕진공원과 전주동물원남부시장이 열린 관광지로 옷을 갈아입는다.

 

전주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장애인과 고령자 등 이동 취약계층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서류심사 및 현장평가 절차를 거쳐 확정한 '2022년도 열린 관광지 공모 사업'3개 장소가 선정돼 국비 75,000만원을 확보했다"15일 밝혔다.

 

이번 공모 사업에 전국 15개 지방자치단체(관광지점 42)가 참여한 가운데 전주시를 비롯 20곳이 최종 선정됐다.

 

열린 관광지 조성은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하는 형식으로 장애인과 고령자영유아를 동바한 가족임산부 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이동의 불편 및 관광활동의 제약이 없는 관광지로 만드는 사업이다.

 

전주시는 국비 75,000만원 등 총 사업비 17억원을 투입, 전주동물원덕진공원남부시장을 대상으로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전주동물원은 경사로가 심한 호랑이사 등에 완만한 경사로 및 음성(촉지) 안내판을 비롯 수화영상 안내시설을 갖춘다.

 

또 국내 최대 홍련 군락지와 최장 현수교가 설치된 덕진공원에는 관광약자를 위한 쉼터를 조성하고 주차장 입구 인도 역시 새롭게 정비한다.

 

남부시장의 경우, 장애인 화장실 공간이 확대되며 주차장 이용환경도 개선된다.

 

전주시 김성군 관광산업과장은 "'열린 관광지'조성을 통해 관광 매력도를 높이는 동시에 지역관광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관광거점도시 전주가 소외되는 사람 없이 누구나 찾아와 보고배우며느낄 수 있도록 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2019년 관광지 공모 사업에 선정돼 경기전향교 등 전주한옥마을 일원에 총 128,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화장실 개선휠체어용 경사로 설치 등을 추진했다.

 

, 지난 14일 전주시 관광약자를 위한 무장애관광 환경 조성 및 지원 조례안이 의회를 통과해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lected as an 'open tourist attraction' in Jeonju

ZooDeokjin ParkNambu Market1.7 billion won invested, creating a barrier-free environment

 

Reporter Yohan Lee

 

Deokjin Park, a representative rest area in Jeonju, Jeollabuk-do, and Jeonju Zoo and Nambu Market are open tourist attractions.

 

Jeonju City said, "Recently, three places were selected for the '2022 open tourist attraction project' confirm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rough document screening and on-site evaluation, so that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the elderly can travel conveniently and safely. We secured 50 million won,” he said on the 15th.

 

Among the participation of 15 local governments (42 tourist spots) nationwide, 20 were finally selected, including Jeonju.

 

The creation of open tourist destinations is a form of remodeling and repairing existing tourist destinations, and it is a project to make it a tourist destination without inconvenience of movement and restrictions on tourism activities for all tourists, including the disabled, the elderly, families with infants, and pregnant women.

 

Jeonju City will invest 1.7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including 750 m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to promote barrier-free tourism environment for Jeonju Zoo, Deokjin Park, and Nambu Market.

 

First, Jeonju Zoo will be equipped with sign language video guide facilities, including gentle ramps and audio (tactile) information boards, such as Tiger Temple, which has severe ramps.

 

In addition, in Deokjin Park, where the largest Hongryeon colony in Korea and the longest suspension bridge are installed, a rest area for the tourist will be created, and the sidewalk at the entrance to the parking lot will be newly developed.

 

In the case of Nambu Market, the toilet space for the disabled will be expanded and the parking lot usage environment will be improved.

 

Kim Seong-gun, head of the tourism industry in Jeonju City, said, "We expect that the creation of an 'open tourist destination' will increase the attractiveness of tourism and energize local tourism at the same time. We will do our best to eliminate the blind spots," he said.

 

Meanwhile, Jeonju City was selected as a tourist attraction project in 2019 and invested a total of 1.28 billion won in Jeonju Hanok Village, including Gyeonggijeon and Hyanggyo, to improve toilets and install wheelchair ramps.

 

In addition, on the 14th, the ordinance bill to create and support barrier-free tourism environment for the tourist in Jeonju wa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and it is expected that the tourism development project will gain momentu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