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새만금 첨단산단'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
지자체, 김제시 참여 첫 내부개발 사업… 에이플러스 컨소시엄
기사입력: 2021/10/15 [16: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새만금개발청이 지난 14일 발표한 '새만금 첨단산업중심 복합단지조성 개발사업 시행자 재공모 우선 협상대상자로 전북 김제시가 참여한 에이플러스 컨소시엄(연합체)이 선정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청신호가 켜졌다. (새만금 복합단지 조감도)                                                                        / 조감도 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새만금사업에 지자체가 참여하는 첫 내부개발 우선협상자로 김제시가 선정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청신호가 켜졌다.

 

전북 김제시는 "새만금개발청이 지난 14일 발표한 '새만금 첨단산업중심 복합단지조성 개발사업(이하 복합단지 개발사업)'시행자 재공모 우선 협상대상자로 김제시가 참여한 에이플러스 컨소시엄(연합체)이 선정됐다"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김제시 광활면 창제리 일원 공유수면(복합개발용지)에 약 2.5(75만평) 규모로 산업용지 주거 상업용지 등의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것으로 100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권을 인센티브로 제공한다.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이플러스 컨소시엄은 토목건축 공사에 전문성을 갖춘 한양을 대표사로 김제시우미건설()한백종합건설 등 6개사로 구성됐다.

 

사업 기간은 2022년부터 2031년까지(10) 3,62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며 용지비조성비 등 3,014억원을 직접 투자한다.

 

특히 새만금 신재생 클러스터와 연계한 태양광풍력 등의 생산 전진기지 구축 및 인공지능로봇 등 디지털기술 중심의 4차 산업과 스마트 물류센터 등 미래형 첨단 ICT 산업 육성 과 미래산업 연구기술개발을 위한 실증 연구단지 조성을 제안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그동안 지역산업 발전과 투자유치를 통한 경제도약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추진한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첫걸음을 떼었다"며 환영했다.

 

그러면서 "사업 기간 동안 지역 업체 활용지역 장비와 기자재 사용 및 주민 직접 고용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조성 이후에는 3,900여명의 고용 창출과 약 6,446억원의 생산유발효과를 비롯 2,079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앞으로 복합단지 개발을 위한 사업계획의 구체화사업협약 협상 및 체결통합개발계획 수립과 승인 등의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컨소시엄 구성원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한 공동 대응 및 환경적이고 쾌적한 복합단지로 조성해 지역산업 발전과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첨단산업 관련 국내외 기업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2월 새만금 투자유치형 수상태양광 제안사업 공모의 사업 모델로 '복합단지 개발 사업'이 선정된 이후 수많은 난관에 부딪히고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난 5월 사업시행자 공모 과정에 컨소시엄 내 민간기업의 참여 포기로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직면했으나 새로운 민간기업 참여를 이끌어내는 등 산재한 현안들을 슬기롭게 해결하며 재공모에 응모한 결과,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일궈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for 'Saemangeum Advanced Industrial Complex' in Gimje City

The first internal development project with the participation of local governmentsA Plus Consortium

 

Reporter Kim Hyun-jong

 

Gimje City was selected as the first preferred bidder for internal development in which local governments participate in the Saemangeum project, and a green light that can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has been lit.

 

Gimje-si, Jeollabuk-do, said, "The Aplus Consortium (association) in which Kimje-si participated was selected as the preferred negotiator for the re-publication of the executors of the 'Saemangeum high-tech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proje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mplex development project)' announced by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on the 14th." said on the 15th.

 

This project is to develop a complex of industrial land, residential, commercial land, etc. on a public water surface (complex development site) in the area of ​​Changje-ri, Gwanghwal-myeon, Gimje-si, on a scale of about 2.5 km2 (750,000 pyeong). provided with

 

First of all, the Aplus consortium, which was selected as a negotiator, consisted of six companies including Gimje City, Umi Construction Co., Ltd., and Hanbaek Construction Co., Ltd., with Hanyang Co., Ltd., which has expertise in civil engineering construction, as its representative company.

 

For the project period, from 2022 to 2031 (10 years), 362.4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the project, and 301.4 billion won will be directly invested in land cost and construction cost.

 

n particular, the establishment of a production base for solar power and wind power in connection with the Saemangeum new and renewable cluster, the 4th industry centered on digital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robots, and the nurturing of the future high-tech ICT industry such as the smart logistics center, and demonstration for future industry research and technology development A research complex was proposed.

 

Park Jun-bae, Mayor of Gimje, welcomed, saying, "As we have been selected as the first negotiator, we have taken the first step in the complex development project that has been promoted to secure an economic leap forward and future growth engines through the development of local industries and investment attraction."

 

He added, "We expect that the local economy will be revitalized through the use of local companies, the use of local equipment and materials, and direct employment of residents during the project period."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economic ripple effects such as the effect of inducing added value of KRW billion."

 

He continued, "As there are still procedures to materialize, negotiate and sign a business agreement, establish and approve an integrated development plan for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complex, joint responses through active cooperation with consortium members and create an environmentally and pleasant complex We plan to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attracting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related to high-tech industries with the goal of developing local industries and creating high-quality jobs," he added.

 

Meanwhile, since the 'complex development project' was selected as the business model of the Saemangeum investment attraction type floating solar power proposal project contest in February last year, it faced numerous difficulties and went through ups and downs.

 

In May last year, the project faced a risk of being stranded due to the abandonment of participation by private companies in the consortium during the public offering process for project operators, but as a result of applying for a re-publication, the project was selected as a preferred negotiator by wisely solving various pending issues such as attracting new private companies to participate. achieved the splendor of be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