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
오는 28일부터… 노상주차장ㆍ홀짝 주차제 폐지
기사입력: 2021/10/18 [11:0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가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실천 확산을 위해 오는 28일부터 ▲ 어양동 익산초등학교 인근 노상주차장 43면 ▲ 동산동 이리 동남초등학교 인근 31면 ▲ 신동 이리 북일초등학교 앞 홀짝제 90m ▲ 영등 2동 아이캔몬테소리유치원 앞 110m 구간 등의 어린이보호구역내 노상주차장 및 홀ㆍ짝 주차제를 폐지한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실천 확산을 위해 오는 28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내 노상주차장 및 홀짝 주차제를 폐지한다.

 

익산시는 "도로변 주정차 차량으로 시야가 가려지면 어린이와 운전자가 서로를 보지 못해 발생하는 안타까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19년 도로교통법 개정 이후 지난 5월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과태료가 12만원으로 인상되는 등 주정차를 전면 금지하는 '주차장법''도로교통법' 개정 시행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과 홀짝주차제를 폐지한다"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7일까지 행정예고 기간을 거쳐 어양동 익산초등학교 인근 노상주차장 43동산동 이리 동남초등학교 인근 31신동 이리 북일초등학교 앞 홀짝제 90m 영등 2동 아이캔몬테소리유치원 앞 110m 구간 등은 주정차를 할 수 없다.

 

, 노상주차장 폐지와 홀짝 주차제 폐지에 따른 인근 주민들의 주차난 해소를 위해 등하교 시간을 제외한 인접 학교와 종교시설 등의 개방주차장과 임대형 소규모 주차장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폐지는 최근 법 개정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어린이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교통안전 문화가 정착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과 홀짝 주차제 폐지에 따른 대체 주차장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교통안전 캠페인 및 과속 단속 카메라노란 신호등안전속도 5030 등 교통시설물 구축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bans all parking in child protection areas

From the 28thAbolition of street parking and odd-even parking system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Jeollabuk-do will abolish the street parking lot and odd/even parking system in the child protection area from the 28th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and spread a culture of practicing safety culture.

 

The city of Iksan said, "In order to prevent an unfortunate traffic accident that occurs when children and drivers cannot see each other when their view is obscured by a vehicle parked or stopped by the roadside, after the revision of the Road Traffic Act in 2019, the In accordance with the revisions to the 'Parking Lot Act' and 'Road Traffic Act', which prohibit parking and stopping altogether, such as raising the price to 10,000 won, the street parking lot and even-even parking system within the child protection zone will be abolished," he announced on the 18th.

 

Accordingly, through the administrative notice period until the 27th, 43 street parking lots near Iksan Elementary School in Eoyang-dong 31 locations near Dongnam Elementary School in Iri in Dongsan-dong 90m in front of Bukil Elementary School in Sin-dong Iri 110m section in front of Ican Montessori Kindergarten in Yeongdeung 2-dong, etc. cannot park or stop.

 

In addition, the plan is to expand open parking lots and rental-type small parking lots at adjacent schools and religious facilities, except during school hours, to alleviate parking problems for nearby residents following the abolition of street parking lots and the abolition of the odd/even parking system.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This abolition is an inevitable measure for the prevention and safety of children's traffic accidents due to the recent revision of the law.

 

He added, "We are doing our best to secure alternative parking lots following the abolition of on-street parking lots and the odd/even parking system in the child protection zone, and at the same time, to ensure that children are safely protected, we are working on a traffic safety campaign and construction of traffic facilities such as speed cameras, yellow traffic lights, and safety speed 5030.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 '설 명절 종합치안대책' 수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