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도지사… '일상회복 분과위' 참석
현장 의견 사전에 충분하게 수렴해 이행계획 반영 '강조'
기사입력: 2021/10/20 [15:42]  최종편집: 2021/10/20 [17:05]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가 20일 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이 영상으로 개최한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분과위 회의에 직접 참석해 "정책 수립시 탑다운 방식이 아닌, 지역 현장의 의견을 사전에 충분하게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 추진하는 등 지역공동체의 역할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가 20일 개최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분과위 회의에서 "일상회복 정책 수립 시 지역 공동체 역할 강화"를 강조했다.

 

이날 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영상으로 개최된 자치안전 분과위원회 회의에는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과 송하진 전북지사 등이 직접 참석했으며 분과위 위원은 비대면 영상으로 회의에 참석해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자치안전 과제 발굴 등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회의는 단계적 일상회복 거리두기 개편방안과 자치안전 분과 과제안에 대한 의견청취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날 논의된 결과는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특히 송하진 전북지사는 17개 시도를 대표해 중앙-지방 협력 촉진 등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송 지사는 이 자리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의 핵심은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피해 회복과 방역 의료진에 대한 회복이 우선"이라며 "정책 수립시 탑다운 방식이 아닌, 지역 현장의 의견을 사전에 충분하게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 추진하는 등 지역공동체의 역할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으로서 17개 시도와 함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이 지역에서 차질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민관합동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지난 13일 공식 출범한 국무총리 자문기구다.

 

국무총리와 민간대표(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가 공동위원장으로 사회 전 분야를 포괄, 단계적 일상회복과 관련된 정책 전반에 대한 자문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위원회는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 방역의료 등 4개 분과로 나눠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1차 회의에서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을 자치안전분과 위원장으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서울대 행정대학원 고길곤 교수KDI 국제정책대학원 유종일 원장 등을 각각 위원으로 위촉했다.

 

, 자치안전분과 위원으로 한국외식업중앙회 전강식 회장울산과학기술원 도시환경공학부 정지범 교수전국보건소장협의회 허 목 회장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 회장인 황명선 논산시장도 포함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a-jin Song, Jeonbuk BranchParticipated in 'Daily Restoration Subcommittee'

'emphasis' to reflect the implementation plan by sufficiently collecting opinions from the field in advance

 

Reporter Yohan Lee

 

At the subcommittee meeting of the Daily Restoration Support Committee held on the 20th, Jeonbuk Governor Song Ha-jin, who is the head of the Korea Metropolitan Government Council, emphasized "strengthening the role of the local community when establishing a daily restoration policy."

 

The self-government safety subcommittee meeting held on video at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Situation Room of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on that day was attended by Minister Jeon Hae-cheol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Jeonbuk Governor Ha-jin Song in person. commented on, etc.

 

The meeting took place in the order of hearing and discussing the steps to reorganize the daily recovery distance and the autonomous safety subcommittee proposal.

 

In particular, Song Ha-jin, governor of Jeonbuk Province, on behalf of 17 cities and provinces, presented a development direction for the gradual restoration of daily life, such as promoting central-local cooperation.

 

At this meeting, Governor Song said, "The key to the gradual recovery of daily life is to recover the damage of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and to recover the quarantine medical staff," he said. Reinforcing the role of the local community, such as implementing it through procedures, is of paramount importance,” he said.

 

"As the president of the Council of Governors of the Republic of Korea, I will actively cooperate with 17 cities and provinces so that the phased daily recovery implementation plan can be implemented in the region without any setbacks."

 

Meanwhile, the public-private joint 'Corona 19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is an advisory body for the Prime Minister that was officially launched on the 13th.

 

The Prime Minister and private representatives (Choi Jae-chun, chair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are co-chairs, collecting advice and opinions on overall policies related to the gradual restoration of daily life, covering all fields of society.

 

The committee is divided into four divisions: economy and livelihood, society and culture, autonomous safety, and quarantine and medical care.

 

At the first meeting of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on the 13th, Prime Minister Kim Bu-gyeom appointed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Jeon-cheol as the chairperson of the Autonomy Safety Subcommittee on the 13th, Jeonbuk Governor Song Ha-jin, president of the Council of City and Provincial Governors of the Republic of Korea; appointed as a member

 

In addition, members of the Autonomy Safety Subcommittee included Jeon Kang-shik, Chairman of the Korea Food Service Industry Association, Ji-beom Ji-beom, Professor, Department of Urban and Environmental Engineering, Ulsan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Mok Huh,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Health Directors, and Hwang Myung-seon,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Mayors, Guns and Su-gu Heads, Nonsan Mayor Hwang Myeong-su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