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금마저수지, 천연기념물 '원앙' 집단 서식
중대백로 등 '다양한 조류' 및 '수달' 흔적도 발견
기사입력: 2021/10/21 [11: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가 엄격한 환경 보전을 통한 자연자원 훼손 방지 및 생태보전 활동과 생태자원 훼손지역 복원을 단계적으로 추진한 결과, 금마면 서동생태관광지 일원에 천연기념물 327호인 원앙(Aix galericulata) 70여 개체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가영 기자

 

 

 

 

 

 

 

전북 익산시가 엄격한 환경 보전을 통한 자연자원 훼손 방지 및 생태보전 활동과 생태자원 훼손지역 복원을 단계적으로 추진한 결과, 금마면 서동생태관광지 일원에 천연기념물 327호인 원앙(Aix galericulata) 70여 개체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수변 서식 공간 증가 및 다양화로 흰목물떼새 큰고니 큰기러기 등 다양한 조류들이 출현하는 등 천연기념물 330호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된 수달의 배설물과 발자국 등의 서식 흔적도 발견됐다.

 

익산시는 "지역 생태연구가로 활동하고 있는 유칠선 박사가 지난 7월 첫 촬영 당시 원앙새끼를 포함해 12마리가 발견된 이후 최근 70여 마리의 원앙이 암수를 이뤄 집단 서식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21일 밝혔다.

 

금마저수지 주변은 상수리나무가 많아 먹이 활동이 쉽고 저수지 수질 및 주변 환경이 청정하고 인근에 군()부대가 있어 사람의 발길이 쉽게 닫지 않아 원왕 집단서식이 가능한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원래 원앙은 상수리나무달팽이나무 열매류 등 먹잇감이 풍부한 청정 산간계곡에 서식하는 겨울철새나 서식환경에 의해 텃새화 된 것으로 판단된다.

 

수달은 생태계 군집 규모와 다양성을 유지하는 '핵심종'으로 금마저수지에 서식한다는 것은 복원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하천 생태계가 전반적으로 건강하게 유지되고 있음이 최종적으로 확인됐다.

 

수달은 과거 아시아와 유럽 하천 변에 넓게 분포했으나 도시화무분별한 하천개발에 따른 수질오염서식 공간 훼손남획 등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었다.

 

익산시 송민규 환경정책과장은 "금마생태저수지는 숲이 인접해 물과 먹이가 풍부하고 야생동물이 활동하기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서식지 보전을 위해 집중 모니터링 및 체계적인 관리기반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환경단체와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다양한 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생태환경보존에 노력하는 동시에 더 많은 청정 조류와 야생 동식물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현재 낚시금지구역인 저수지 내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금마저수지 주변 일원을 서동생태관광지로 조성했다며 생태관람을 위해 수변데크 및 수변림의 조성을 완료하고 내년부터는 식물(생태)학습원생태놀이터에코캠핑장 조성 및 생태협의체를 구성, 시민참여형 사업발굴과 운영을 활성화 하는 등 생태체험 및 환경교육 장소 활용을 위해 지역 환경교육센터 지정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익산시 왕궁면 특수지인 주교제는 과거 익산천을 오염시키는 주요 오염원으로 지목됐다.

 

2015년부터 시작한 생태습지 조성 사업이 2년 만에 완공되면서 동식물이 살만한 토양으로 회복되는 등 강력한 정화 능력을 가진 습지와 청정 수변 생태공간으로 변모해 원앙 3~4마리와 함께 수달의 배설물이 관찰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Geummao ResinNatural Monument Mandarin Mandarin duck group habitat

Traces of 'various birds' and 'otters' such as Great Egret were also found

 

Reporter Kim Ga-young

 

As a result of Iksan-si, Jeollabuk-do, through strict environmental conservation, prevention of natural resource damage, ecological conservation activities, and restoration of ecological resource-damaged areas, 70 individuals of Aix galericulata, Natural Monument No.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re is

 

In particular, traces of habitat such as excrement and footprints of otters, designated as Endangered Wildlife Class 1 as Natural Monument No.

 

The city of Iksan said, "After Dr. Chil-seon Yoo, who is working as a local ecology researcher, found 12 mandarin ducklings during the first filming in July, recently, about 70 mandarin ducks, male and female, have been found living in groups. It's done," he said on the 21st.

 

Because there are many oak trees around Geumma Reservoir, feeding activities are easy, the water quality and surrounding environment of the reservoir are clean, and there is a military base nearby, so it is not easily closed by people.

 

It is believed that mandarin ducks were originally colonized by winter birds living in clean mountainous valleys rich in prey such as oak trees, snails, and tree fruits, or by the habitation environment.

 

The otter is a 'key species' that maintains the size and diversity of the ecosystem community, and it was finally confirmed that the restoration project was successful and the river ecosystem is maintained in overall health.

 

In the past, otters were widely distributed along riverbanks in Asia and Europe, but their numbers have drastically decreased due to water pollution, habitat damage, and overfishing caused by urbanization and reckless river development.

 

Song Min-gyu, head of the environmental policy department of Iksan-si, said, "As the Geumma Ecological Reservoir is adjacent to a forest, abundant water and food, and has a favorable environment for wild animals,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intensive monitoring and systematic management for habitat conservation. I'll do it," he said.

 

In addition, "through organic cooperation with environmental groups, we will strive to preserve the ecological environment where various creatures can inhabit, and at the same time, crack down on illegal activities in the reservoirs, which are currently prohibited from fishing, so that more clean birds and wild animals and plants can come to visit us. We plan to further strengthen it."

 

In the meantime, he said, "The area around Geumma-ji resin has been created as a Seodong eco-tourism site, and the waterside deck and waterfront forest have been completed for ecological viewing. We also plan to designate a local environmental education center to utilize eco-experience and environmental education places, such as revitalizing business discovery and operation,” he explained.

 

Meanwhile, Jugyoje, a special area of ​​Wanggung-myeon, Iksan-si, was pointed out as a major source of pollution in the past.

 

As the ecological wetland creation project, which started in 2015, was completed in two years, it was transformed into a wetland with strong purification ability and a clean waterside ecological space, such as recovering the soil for animals and plants to live. observ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