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제4차 국가철도망 '사전 타당성조사' 착수
전북권… 철도 교통편의 증대ㆍ영호남 경제 활성화 기대
기사입력: 2021/10/25 [14: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 전주~김천 철도 ▲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 ▲ 전라선(익산~여수) 철도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빠르면 올해 안에 착수될 전망이다. (사업 위치도)                    / 위치도 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전주~김천 철도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 전라선(익산~여수) 철도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빠르면 올해 안에 착수될 전망이다.

 

이번 사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예타 통과기본계획 수립기본 및 실시설계보상 및 공사착공 등의 절차로 철도 건설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전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25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6개 사업 (전주~김천선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 전라선(익산~여수) 경부고속선 광명~평택 서해선~경부고속 연결선 삼척~강릉선)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올해 안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주~김천 철도는 그동안 제1~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추가 검토 사업으로만 반영됐으나 이번 제4차 계획에서 사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분류돼 신규 사업과 동등한 선에서 같은 절차를 이행하게 된다.

 

현재 철도로 전주에서 김천을 가려면 KTX 이용시 오송역 환승 1시간 30무궁화호 이용시 신탄진역 환승 3시간 가량 소요돼 환승으로 발생하는 시간과 운임을 이용객들이 전부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전주~김천 철도가 건설되면 전주에서 김천까지 직통 40분대에 이동할 수 있어 시간 및 운임 부담 절감은 물론 그동안 철도교통 불모지인 진안무주 지역에 철도교통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전북 동부권의 접근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달빛내륙철도는 영호남 주요 거점을 고속화 노선으로 연결해 동~서간 이동시간 단축과 교류활성화에 기여하는 사업으로 현재 전북지역 철도교통 불모지인 장수군순창군에서도 철도교통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전라선(익산~여수)은 익산~전주 구간이 급구배급커브 구간으로 그동안 이용객의 철도이용에 불편해 민원이 상존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상대적으로 속도가 낮은 구간을 개량 및 고속화해 철도운영의 효율성이 제고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이번 사전타당성조사에 따라 영~호남간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기존선 고속화로 도민 철도교통 이용 편의가 증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철도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에 대한 경제성 및 타당성을 집중적으로 설명하는 등 설득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지난 75일 건의사업 사업 가운데 신규 사업으로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선) 전라선 고속철도(익산~여수) 추가검토 및 사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전주~김천 철도가 반영, 확정고시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tarted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pre-feasibility study'

Jeollabuk-doExpected increase in rail transportation and revitalization of the Yeonghonam economy

 

Reporter Yohan Lee

 

The pre-feasibility study service for the Jeonju-Gimcheon Railway, the Dalbit Inland Railway (Gwangju-Daegu) and the Jeolla Line (Iksan-Yeosu) railway project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is expected to start within this year at the earlies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i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he railway construction project will be promoted through the following procedures: selecting a project subject to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passing an example, establishing a basic plan, basic and detailed design, compensation, and starting construction.

 

According to Jeollabuk-d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OLIT) sai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as included six projects (Jeonju-Gimcheon Line Dalbit Inland Railway (Gwangju-Daegu) Jeolla Line (Iksan-Yeosu) Gyeongbu High-Speed ​​Line Gwangmyeong-Pyeongtaek Seohae Line that were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on the 25th. ~Gyeongbu Express Connection Line Samcheok ~ Gangneung Line) will carry out a feasibility study service within this year,” he said.

 

The Jeonju-Gimcheon railway has been reflected only as an additional review project in the 1st ~ 3rd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but in this 4th plan, it is classified as a project subject to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and the same procedure is implemented on the same line as the new project. do.

 

Currently, to go from Jeonju to Gimcheon by rail, it takes about 1 hour and 30 minutes to transfer at Osong Station when using KTX and about 3 hours to transfer at Shintanjin Station when using Mugunghwa.

 

However, once the Jeonju-Gimcheon Railway is built, it will be possible to travel directly from Jeonju to Gimcheon in 40 minutes, thereby reducing the burden of time and freight, as well as providing rail transportation services to the Jinan and Muju areas, which have been barren for rail transportation, greatly improving accessibility in the eastern part of Jeonbuk. Dalbit Inland Railway is a project that contributes to shortening east-west travel time and revitalizing exchanges by connecting major hubs in Yeong and Honam with high-speed routes. can enjoy

 

As for the Jeolla Line (Iksan-Yeosu), the Iksan-Jeonju section is a section with steep slopes and sharp curves, and complaints have always existed due to the inconvenience of passengers using the railroad.

 

Through this project, it is expected that the efficiency of railway operation will be improved by improving and speeding up the relatively low-speed sections.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According to thi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e will do our best to expand the infrastructure between Yeong-Honam and improve the convenience of rail transportation for residents by increasing the speed of the existing line."

 

Meanwhile, as a result of concentrating administrative power on persuasion, such as explaining the economic feasibility and feasibility of reflecting the national plan of the railroad project, Jeollabuk-do concentrated its administrative power as a new project among the proposed projects on July 5. Dalbit Inland Railway (Gwangju-Daegu Line) Jeolla Line high-speed rail (Iksan-Yeosu) additional review and pre-feasibility study target project Jeonju-Gimcheon railroad has been reflected, confirmed and announc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