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라감영 완전복원ㆍ전주부성 복원 '시동'
김승수 전주시장… 재창조위원회 14명 '위촉장' 수여
기사입력: 2021/10/26 [14: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조선시대 관찰사가 근무했던 '전라감영' 동편부지 복원에 이어 한옥마을~풍남문~전라감영~풍패지관을 연결하는 구도심 핵심공간으로 육성하기 위해 서편ㆍ남편부지와 최근 발굴조사를 통해 북서편과 북동편에서 성곽의 기초부분이 확인된 '전주부성'의 성곽 및 성문 복원사업이 추진된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김승수(왼쪽에서 여섯 번째) 전주시장이 구도심 역사ㆍ문화 복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을 정립하기 위해 26일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역사ㆍ고건축ㆍ도시계획ㆍ콘텐츠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라감영 완전복원ㆍ전주부성 역사 재창조위원회' 첫 회의 개최에 앞서 향후 2년 동안 진정성을 갖춘 복원 방향을 정립하는 역할을 수행할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호남의 정치경제문화를 아우른 최고 통치기관으로 조선시대 관찰사가 근무했던 '전라감영' 동편부지 복원에 이어 한옥마을~풍남문~전라감영~풍패지관을 연결하는 구도심 핵심공간으로 육성하기 위해 서편남편부지가 복원된다.

 

, 최근 발굴조사를 통해 북서편(옥토주차장)과 북동편(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성곽의 기초부분이 확인된 '전주부성'부지 매입 작업을 통해 성곽 및 성문 복원사업도 이뤄진다.

 

26일 전북 전주시는 "구도심 역사문화 복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을 정립하기 위해 이날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역사고건축도시계획콘텐츠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라감영 완전복원전주부성 역사 재창조위원회'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범한 재창조위원회는 고건축 고고학 도시계획 도시재생 역사 콘텐츠 전문가를 비롯 시의원행정 관계자 등 총 1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위원은 향후 2년 동안 분기별 전체회의와 월별 실무회의를 통해 전라감영 및 전주부성 복원사업 수행을 위한 객관성을 확보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진정성을 갖춘 복원 방향을 정립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전주시는 재창조위원회에서 도출된 의견을 바탕으로 추가 복원사업을 시행해 구도심 일원을 역사와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호남권 대표 문화기반시설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각종 문화유산과 연계한 관광자원 및 역사교육장으로 활용하는 등 전북의 역사성을 새롭게 재조명하고 시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도 마련키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위촉장 수여에 앞서 "전라감영 완전복원과 전주부성 복원은 전주의 천년을 잇는 또 다른 천년의 시작"이라며 "단순한 건물 복원이 아닌 전주의 정신과 역사를 복원해 그 가치를 후대에 전하도록 전문가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의 자존 시대를 활짝 연 '전라감영 복원' 1단계는 201711월 기공식을 시작으로 104억원의 예산을 투입, 3년여에 걸쳐 선화당을 중심으로 내아 관풍각 연신당 내산문 행랑채 등 전라감영 핵심건물 7동이 지난해 8월 완공됐다.

 

복원된 건물은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최첨단 정보통신(ICT) 기술을 접목한 실감형 콘텐츠 체험장을 통해 감영의 전체적인 모습과 지방통치행정 등 조선시대 감영을 실제로 경험할 수 있는 체험공간을 연출해 박제된 공간이 아닌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 전주부성의 경우 지난 1월 완산구 경원동 328-5번지 일원에서 북동편 성벽의 기초시설이 발견됐다.

 

'전라감영 완전복원전주부성 역사 재창조위원회' 위원은 다음과 같다.

 

고건축 분야 = 전북대 남해경 교수군산대 송석기 교수원광대 안선호 교수.

 

고고학 분야 = 군산대 곽장근 교수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소재윤 학예연구실장.

 

도시계획 분야 = 전북대 이창연 교수.

 

도시재생 분야 = 소영식 전주도시현장지원센터장전주대 이재윤 / 이정욱 교수김은정 전북일보 이사전주시의회 김남규 / 김윤철 의원전북도 국철인 문화유산과장전주시 서배원 문화관광체육국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 Gamyeong Complete Restoration / Jeonju Buseong Restoration

Mayor Kim Seung-soo14 members of the Re-Creation Committee awarded 'Certificate of Appointment'

 

Reporter Yohan Lee

 

Following the restoration of the eastern part of 'Jeolla Gamyeong', where an observer worked during the Joseon Dynasty, as the highest governing institution encompassing Honam's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the western part and Husband's land is restored.

 

In addition, the castle and gate restoration project will be carried out through the purchase of the 'Jeonju Buseong' site, where the basic part of the fortress has been confirmed in the northwest side (Old Land Parking Lot) and the northeast side (Korean Traditional Culture Center) through recent excavations.

 

On the 26th, Jeonju-si, Jeollabuk-do, said, "In order to establish a specific direction for the restoration of the history and culture of the old downtown, on this day, experts from various fields such as history, ancient architecture, urban planning, and contents participated at the Seonhwadang in Jeolla Gamyeong, and the 'Jeongamyeong Complete Restoration and Jeonju-Buseong Historic Re-creation Committee' was held. held the first meeting of

 

The re-creation committee, which was launched, is composed of a total of 14 people including ancient architecture archaeology urban planning urban regeneration history content experts, as well as city councilors and administrative officials.

 

For the next two years, through quarterly plenary meetings and monthly working-level meetings, these members will secure objectivity for the restoration of Jeolla Gamyeong and Jeonju Buseong and establish a restoration direction with sincerity from experts in various fields.

 

Jeonju City plans to implement an additional restoration project based on the opinions drawn from the Re-Creation Committee and prepare the representative cultural infrastructure of the Honam area by turning the old downtown area into a historical and cultural space.

 

In particular, it was decided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re-examine the historicity of Jeollabuk-do and raise the self-esteem of citizens by using it as a tourism resource and historical education center in connection with various cultural heritages.

 

Prior to awarding the letter of appointment, Jeonju Mayor Kim Seung-su said, "The complete restoration of Jeolla Gamyeong and the restoration of Jeonju Buseong are the beginning of another millennium linking the millennium of Jeonju. We will do our best together with the experts."

 

On the other hand, the first stage of the 'Restoration of Jeolla Gamyeong', which opened the era of self-esteem in Jeollabuk-do, started with the groundbreaking ceremony in November 2017 and invested 10.4 billion won, centered on Seonhwadang, Naeah Gwanpunggak Yeonsindang Nae Seven core buildings in Jeollabuk-do were completed in August last year, including Prose and Haengnangchae.

 

The restored building is an experience where you can actually experience Gamyeong in the Joseon Dynasty, such as the overall appearance of Gamyeong and local government administration, through an immersive content experience center that combines cutting-edg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ICT) technologies such as augmented reality (AR) and virtual reality (VR). By directing the space, it was reborn as a living, breathing space, not a stuffed space.

 

Also, in the case of Jeonju Buseong, the foundation facilities of the northeast side of the fortress wall were discovered around 28-5 Gyeongwon-dong 3-ga, Wansan-gu last January.

 

The members of the 'Complete Restoration of Jeolla Gamyeong/Jeonju-Buseong Historic Re-creation Committee' are as follows.

 

Archaeological field = Professor Nam Hae-kyung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Song Seok-gi of Gunsan University, and Professor Seon-ho Ahn of Wonkwang University.

 

Archeology = Professor Kwak Jang-geun, Gunsan University, and Jae-yoon Jae, head of the curatorial research department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Wanju Cultural Heritage.

 

Urban planning field = Professor Chang-Yeon Lee, Chonbuk National University.

 

Urban regeneration sector = So Young-sik, director of Jeonju Urban Field Support Center, Jeonju National University Lee Jae-yun / Professor Lee Jung-wook, Kim Eun-jeong, Jeonbuk Ilbo Director, Jeonju City Council Kim Nam-gyu / Rep. Kim Yun-cheol, Jeonbuk-do National Cheol-in Cultural Heritage Division Director, Jeonju-si Bae-won Seo, Director of Culture, Tourism and Spor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